Include MP3 Download

$9.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김하이
  • kukumalu00
  • towertop
  • jkf319
  • imna413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4-06-05

Description

아름다운 목소리로 전하는 사랑과 삶에 대한 성찰, 감사의 마음
음악 프로듀서 정재일의 섬세한 조율과 실험
CJ문화재단 튠업과 슈퍼스타K를 관통하는 아티스트의 등장

이정아의 음악을 처음부터 끝까지 차근차근 듣고 있자면, "아름답다"는 생각이 가슴 한 구석에 스며든다. 억지스런 감정의 과잉이나 과장을 통해 듣는 사람의 의식을 조정하려하거나 의식적으로 꾸미려 하지 않는다. 음악이란 언어에 대해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프로듀서와 유니크한 목소리를 가진 가수는 ‘내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강변하기보다, 한 마디, 한 마디씩 정확하게 이야기하는 방법을 택했다.

'이정아' 1집 [Undertow]는 '이정아' 가 가진 목소리에 반한 사람들이 주축이 되어 만든 앨범이고, 이정아의 목소리가 가지는 힘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정아가 겪었던 개인적인 삶의 이야기와 진솔한 감정이 정원영과 정재일 등 동료 음악가들의 도움을 받아 다채롭게 표현되었다. 전체 음악을 구성하는 다양한 스타일의 편곡도 앨범의 중요한 축이지만 이러한 요소들이 한데 모여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결국 이정아의 목소리가 가진 힘이고, 곡에 내재된 ‘美’를 부각시키는 것이다.

[Undertow] 에는 총 13개의 트랙이 실렸다. 타이틀곡인 "가벼운 출발"은 자신이 신던 신발이 가출하는 것에 대한 상상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집 나온 신발이 결국 가족이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간다는 만화적인 상상과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편곡이 만나 집으로 돌아가는 우리의 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앨범을 열면 처음 만나게 되는 "바람의 노래"는 소록도에 관한 곡으로 이정아가 작곡하고 정원영이 작사했다.

한센병(과거에는 ‘문둥병’이라고 불렸던)은 전염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동안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관리되었고, 그들은 보통 사람은 상상하기 어려운 환경과 감정을 경험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정아는 튠업 뮤지션과 함께한 ‘우르르 음악여행’을 통해 소록도를 방문했고, 이 때 느꼈던 안타까움과 복합적인 감정을 음악으로 표현했다.

"Hands of love" 는 일본 지진피해자를 위한 자선콘서트에서 연주되어 주목받았던 곡으로, 어떤 상황에도 우리를 변함없는 사랑의 손으로 안아주는 존재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담았다. 이 외에도 할머니와의 사별과 부모님의 연애시절, 친구들에 대한 격려의 마음과 유난히 처연했던 봄, 힘들었던 시절에 대한 성찰과 다시 볼 수 없는 사람에 대한 그리움 등 다양한 재료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이정아의 목소리를 위해 든든한 지원군이 힘을 보탰다. 우선 CJ문화재단은 신인 뮤지션 지원 프로그램인 ‘튠업’을 통해 앨범의 제작비를 지원했다. 신구가 조화된 동료 뮤지션들의 참여도 인상적이다. 최근 소리꾼 한승석과 함께 ‘바리abandoned'로 또 하나의 파격과 음악적 혁신을 보여주고 있고, ‘GIGS'시절부터 천재 뮤지션으로 이름이 알려진 정재일이 프로듀서이자 편곡자, 때로는 연주자로 종횡무진하며 소리의 결 하나하나를 매만졌다.

정원영은 작사, 작곡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인생의 선배이자 멘토로서 이정아가 좋은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안내판 역할을 하고 있다. 그룹 ’빅마마‘의 멤버였고, 호원대학교 교수로 재직중인 신연아는 코러스와 보컬디렉팅으로, ’BARD‘의 박혜리를 비롯하여 양시온, 남메아리, 장민우(Black Bag)는 각각 악기연주와 편곡, 코러스 등으로 돕는다.

이정아가 처음 이름을 알리게 된 것은 슈퍼스타K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TOP11에 이름을 올린 것이 계기가 되었다. ‘버스커버스커’, ‘울랄라세션’ 등과 경쟁하며 ‘Desperado', '편지’와 같은 명곡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반면, ‘스타’가 아닌 ‘뮤지션’ 이정아를 주목한 사람들은 CJ문화재단의 신인 뮤지션 지원 프로그램인 ‘튠업’ 4기 뮤지션으로 선발되어 동료 뮤지션들과 교류하고 경험을 쌓게 된 것을 첫 손에 꼽기도 한다. 어느 쪽을 통하여 알게 되었든 ‘아티스트’ 이정아는 이제 막 자신의 음악을 세상에 선보이기 위해 첫 발걸음을 내딛었고, 자신의 음악을 기다려온 사람들에게 다가가려 한다. 그 발걸음에 응원을 보낸다.

곡 소개

1 "바람의 노래" 아픈 몸을 이끌고 매일 같이 강제 노동에 시달리며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을 다시는 안아 볼 수 없었고, 외로운 삶을 살아야만했던 소록에 대한 이야기

2 "Hands of love" 어떤 상황에도 우리를 변함없는 사랑의 손으로 안아주는 존재들에게 감사하는 곡

3 우리의 삶이 항상 날씨 좋은 그 어느 날 같았으면 좋겠어요 날씨 좋은 휴일, 지나가는 사람들의 여유롭고 행복한 표정을 보며 스스로 행복해지고 여유로워지는 경험과 "잠깐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에게도 이렇게나 많은 영향을 서로 주고받으며 사는구나. 그래! 역시 우리 모두는 하나야!" 라는 이야기

4 "가벼운 출발" 항상 주인의 발에 묶여 본인의 의지대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가출한 신발양(혹은 군). 그러나 결국 스스로를 아껴주는 가족과 함께 있던 시절이 가장 행복하고 완전하다는 것을 느끼고 돌아오는 행복한 나들이 노래

5 "Hold on" 처음의 각오나 다짐들과는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눈빛이 흐려져 가는 사람들을 보며, 살아가며 겪게되는 힘든 시절에도, 꿈에 대한 열정과 삶을 사랑하는 마음만은 절대 놓지 말고 꽉! 잡고 살아가자는 마음을 담은 곡

6 "Thank you" 누군가를 사랑하고 또 사랑 받을 수 있어 감사하고 행복했던 시간들과, 인연이 다한 후에 다시 돌아본 좋았던 한 때의 시작

7 "6월" 살아가며 경험하게 되는 수없이 많은 종류의 이별들. 수차례 경험하면서도 좀처럼 익숙해지기 힘든 이별들. 삶과 생명에 대한 성찰을 이끌어 낸 할머니와의 사별을 아쉬워하는 마음을 담아 쓴 곡

8 "I want to see you" 느닷없이 일어나는 모든 사고와 문제에는 여러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하지만, 힘들고 비극적인 상황들은 다 스스로의 잘못인 것 같고, 이젠 너무 늦어서 돌이킬 수 없을 것 같은 상태, 생각을 이어가기도 힘든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그 싸늘한 어둠의 미로 속에서 탈출구를 찾아 헤매는 노래

9 "봄" 밝고 맑고 따뜻함을 많이 주는 봄이지만, 그렇기에 찬 기운이 살짝 남은 봄의 밤은 더욱 더 외롭고 쓸쓸하다. 누군가가 떠나간 해의 봄을 지내며 풀어낸 음악

10 "Sweet dreams" 애틋한 멜로디 위에 부모님의 연애시절을 상상하며 써 내려간 노랫말 I've lived a common life There are no monuments dedicated to me and my name will soon be forgotten But in one respect, I've succeeded as gloriously as anyone who ever lived I've loved another with all my heart and soul And for me, this had always been enough. 영화 the Notebook 중.

11 "125" 아빠 생각하면서 아빠 보고 싶어서 쓴 곡

Lee JungAh

슈가레코드

2014년 6월, 이정아는 데뷔앨범 “Undertow"를 발매하며 ‘가능성이란 수사를 넘어서는 데뷔작’, ‘지금까지 오디션 스타들이 내놓은 모든 결과물 중 가장 높은 음악적 성취를 거둔 작품’등 호평을 받으며 등장했다. 이정아가 처음 대중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된 계기는 슈퍼스타K 시즌3의 TOP11에 선정된 일이다. ‘버스커버스커’, ‘울랄라세션’ 등과 경쟁하며 ‘Desperado', '편지’ 같은 명곡의 재해석으로 주목을 받았다. 반면 ‘스타’가 아닌 ‘뮤지션’ 이정아를 주목한 사람들은 CJ문화재단의 신인 뮤지션 지원 프로그램인 ‘튠업’ 을 통해 선발되어 동료들과 교류하고 경험을 쌓게 된 것을 첫 대중적 등장으로 꼽기도 한다. 이정아는 이렇게 서로 성격이 다른 뮤지션 선발 프로그램 2관왕을 움켜쥐며, 대중성과 음악성을 겸비한 기대주로 떠올랐다. 이정아의 데뷔 앨범 "Undertow"에는 13의 트랙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타이틀곡인 <가벼운 출발>은 자신의 신발이 가출하는 것에 대한 상상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집 나온 신발이 결국 가족이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가는 만화적 상상의 이야기. 월트디즈니를 연상하게 하는 이국적인 분위기의 편곡에 실려 신발의 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앨범의 첫곡 <바람의 노래>는 소록도를 담은 노래로 이정아가 작곡하고 정원영이 작사했다. 한센병(과거에는 ‘문둥병’이라고 불렸던)은 전염성이 없는데 오랜 기간 동안 사회로부터 격리되었고, 병을 감당하는 사람들은 일반인들이 상상하기 어려운 환경과 감정을 경험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정아는 튠업 뮤지션들과 함께한 ‘우르르 음악여행’을 통해 소록도를 방문했다.안타까움과 복합적인 감정을 노래로 표현했다. 는 일본 지진피해자를 위한 자선콘서트에서 연주되어 주목 받았던 곡으로, 슈퍼스타K 시즌3의 예선에서 자작곡으로 시연되기도 했다. 어떠한 세상의 흔들림에서도 변함없는 사랑의 손으로 감싸주는 존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았다. 그 밖에 돌아가신 할머니, 부모님의 연애시절, 친구들에 대한 격려의 마음과 유난히 처연했던 봄, 힘들었던 과거에 대한 기억과 다시 볼 수 없는 사람에 대한 그리움 등의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이정아의 데뷔 앨범 제작을 위해 힘을 보탠 뮤지션들의 면모도 범상치 않다. 최근 소리꾼 한승석과 ‘바리abandoned' 프로젝트로 파격과 음악적 혁신을 보여준, ‘GIGS'시절부터 천재 뮤지션으로 알려진 ‘정재일’이 프로듀서이자 편곡자, 연주자로 종횡무진하며 소리를 매만졌다. 정원영은 인생의 선배와 멘토로서 이정아가 좋은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항상 든든한 버팀목을 자청하였고, 작사 작곡으로도 참여하었다. 그룹 ‘빅마마’의 멤버이자, 호원대 교수로 재직중인 신연아는 코러스와 보컬 디렉팅으로, 아이리쉬밴드 ‘BARD’의 박혜리를 비롯하여 양시온, 남메아리, 장민우(Black Bag)는 각각 악기연주와 편곡, 코러스 등으로 참여했다. 이렇게 이정아는 데뷔 앨범 전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오디션 출신 가수에서 ‘아티스트’로 한 걸음을 내 딛는데 성공했다. ‘아티스트’ 이정아의 노래와 목소리가 세상을 위로하고 아름답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Artist Supporters 13

Supporter's Friend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