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9.99

  • Supported by

  • Wishlist 3

  • sue
  • kukumalu00
  • jkass89
  • tak8901
  • layla1028
  • hoower18
  • clash1979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5-10-06

Description

패배하고 소외된 자들에게 씌우는 작은 왕관
팝의 유전자를 지닌, 거침없는 이종교배의 혼성물(混成物)
트램폴린 3rd Album [MARGINAL]


음악을 들을 때마다 이 음악이 어디에서 영향받았는지 상상하기 좋아한다. 트램폴린의 음악을 들을 때 좋아하는 건 영향 받았을 것 같은 음악가의 이름을 떠올린 후 다시 그 이름을 지우는 일이다. 트램폴린의 음악은 순도 높은 팝이지만 이를 지향하거나 의식한 거로 보이지 않는다. 섬세한 시선으로 고른 작은 것들로 이야기를 만들고 거기에 맞는 멜로디와 사운드를 찾은 후 동료를 찾아 완성해 나간 팝이다. 지도를 보는 게 아니라 그리며 나가는 모험이다. 모험 끝에 도착한 곳의 이름은 [MARGINAL]이라고 한다. 이번에도 역시 누구의 음악도 아닌 트램폴린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쓰고 지우기를 반복하며 오래 음미할만한 아름다운 음반이다.
- 하박국 (영기획YOUNG,GIFTED&WACK 대표)

주변인(Marginal)이라니 새삼스럽다. 트램폴린은 한국에서 음악을 하고 있으며, 이곳에서도 중심이었던 적이 없다. 다만 전면적이다. 트램폴린은 3집 앨범 [MARGINAL]에서 팝송의 화법에 의지하지 않으며, 청자의 어깨를 두드렸던 그간의 온화한 멜로디를 내세우지도 않는다. 모두가 나 좀 알아달라고 떠들썩한 세상에서, 물러선다는 것, 단지 음악 쪽으로 한 발짝 나선다는 건 전면적이다. 뮤지션십이 담겨있다고 주저 없이 말할 수 있는, 내가 들은 올해의 단 한 장이다.
- 정우영 ([GQ Korea] 피처 에디터)

단지 들리는 음악이 아닌, 음악을 통해 어떤 이미지를 제시하는 앨범이다. 장중하면서도 이질적인 멜로디로 포문을 여는 인트로를 지나 싱글로 선공개된 ‘Such a Clown’과 ‘Boxer's Wife’를 거쳐 ‘Machines are Human’까지 이르면, 자연스럽게 이 앨범의 지향점이 ‘영화 음악을 연상케 하는 연출’에 있음을 느낄 수 있다. 그들은 가사에서뿐만 아니라, 아니, 도리어 가사보다는 사운드를 통해서 때로는 격렬하고 변화무쌍하게, 때로는 느슨하면서도 건조한 톤으로 영화적인 서사성을 구현하고자 한다. 쉽게 말하면 ‘보이는 듯한 음악’이다. 트램폴린의 [MARGINAL]은 그에 대한 성공적인 결과물로써 기록될 것이다.
- 배순탁 (음악평론가, 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청춘을 달리다』 저자)

트램폴린의 2집이 해질녘의 하늘빛 아래에 계획 개발된 도시가 빛나고 있었다면, 이번 앨범에는 흐트러진 어둠이 있다. 심야에만 나눌 법한 이야기처럼 '노래'가 전면으로 나서고, 드문드문 지나는 심야 택시의 불빛처럼 사운드가 모습을 보인다. 그렇게 노래와 사운드는 결합되기보다 각기 다른 주체로서 '만나고', 그렇기에 생겨나는 음악적 빈틈이 듣는 이의 감정을 강하게 빨아들인다.
- 미묘 (아이돌로지)

답답한 나는 이 트램폴린에 합승해 튀어 오르고 싶다. 그들의 음악처럼 우주 저 멀리 어딘가로.
어딘가 가장 힙한 구역에서 외로운 사람들을 위해 연주될 음반.
- 김나랑 ([그라치아] 피처 디렉터)


일렉트로닉 팝 밴드 트램폴린(Trampauline)이 10월 8일 정규 3집을 발매한다. 지난 8월과 9월 각각 디지털 싱글 [Such a Clown]과 [Boxer’s Wife]를 선공개한 이들은 두 싱글을 통해 전작과는 또 다른 ‘트램폴린식’ 팝의 가능성을 증명하며, 음악팬들은 물론 동료 뮤지션, 평론가들 사이에서 새 정규 앨범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마침내 10월, 트램폴린은 ‘대담한 이종교배’의 최종 결과물인 [MARGINAL]을 발표한다.

프로덕션은 심플하게, 장르는 두려움 없이

차효선의 원맨 밴드로 출발해 2집에서는 기타리스트 김나은의 영입으로 2인조 듀오 체제였던 트램폴린은 베이시스트 정다영을 영입하고 3인조 풀 밴드 체제를 갖추게 되었다. 이로서 차효선이 시작 당시 꿈꾸었던 ‘Trampauline’이란 가상의 밴드는 세 명의 멤버로 이루어진 풀 밴드가 되었으며, 이는 트램폴린의 새로운 시작이자 전환점이 된다. 3집 [MARGINAL]에서 그들은 3인조여서 가능하고, 3인조만이 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기를 원했으며, 프로그래밍된 신스 레이어가 지배적이었던 2집의 일렉트로팝에서 탈피, 기타와 베이스와 신디사이저의 심플한 앙상블과 팝 멜로디가 공존하는 밀도 있는 앨범을 만들어냈다. ‘트램폴린식 팝’을 만들고자 한 의도대로, 그들은 서로 이질적인 장르의 컨벤션을 가져와 곡 안에서, 앨범 속에서 거침없이 섞는다. 그리고 그것은 패배하거나, 어딘가로부터 탈주하는 곡 중 화자들의 가파르고 변칙적인 행보와 닮아있다.

트램폴린, DJ Soulscape를 만나다.

어쿠스틱 일렉트로 팝이었던 1집, 일렉트릭 기타와 신스 레이어가 공존을 모색했던 2집 이후 트램폴린은 리얼 악기 연주 비중이 높아진 밴드 뮤직과 샘플 비트에 기반한 일렉트로닉 팝의 두 영역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프로덕션을 필요로 하게 된다. 고심 끝에 그들은 박민준(DJ Soulscape)을 프로듀서로 영입하고 3집 앨범을 함께 작업하는 예외적인 행보를 선보인다. [MARGINAL]은 그들이 스튜디오를 오가며 레코딩과 편곡을 6개월 동안 밀도 있게 진행한 결과물이다.
DJ Soulscape 특유의 풍부한 바이널 비트는 리얼 연주비중을 높인 트램폴린의 음악과 마치 제4의 멤버로 함께 해왔던 것처럼 완벽한 궁합을 이룬다. 트램폴린이 그렸던 소극장이나 창고 같은 어둡고 소박한 공간의 이미지는 DJ Soulscape의 믹싱을 거쳐 글래머러스한 광채까지 띄고 고스란히 재현된다.

사운드적인 요소뿐 아니라, 이번 앨범은 그간 발표한 트램폴린의 기존작들에 비해 서사도 훨씬 강해졌다. 보잘것없는 상황에서 발견한 사랑을 검은 유토피아로 그리는 이야기(Black Star), 김일성 탄생 축제일에 두만강을 건너 중국에서부터 연변, 윈난, 라오스를 홀몸으로 걸어 정글에서 발견된, 남한에서 화가로 활동 중인 탈북 화가 선무의 탈출기(Sunmoo), 복싱 선수인 남편의 KO패를 목격한 아내의 이야기(Boxer’s Wife), 어느 날 밤 댄스 클럽에서 만난 사람에게 다자연애를 제안하는 화자의 이야기(Polygamy), 위험을 피하려다 창에 부딪히고 기절한 척하다 이내 다시 날아가는 새에 대한 이야기(Little Bird) 등은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독특한 고유의 서사를 지닌 트랙이다.

모든 곡이 공통된 하나의 주제로 귀결되진 않지만, 곡 중 화자들이 처한 상황은 ‘소외’나 ‘탈출’ ‘패배’ 등의 공통된 키워드로 묶이며 앨범 타이틀인 [MARGINAL]의 의미를 관통한다. 상실한 자, 도망치는 자, 패배한 자들에게 트램폴린이 씌워주는 작은 왕관. [MARGINAL]은 그렇게 탄생했다.

팝이라는 유전자를 지녔으나 팝, 디스코, 신스-일렉트로, 펑크 등 이질적인 장르 간의 거침없는 이종교배로 탄생한 변종(變種)이자 ‘트램폴린식 팝’이라는 이름으로 완성될 트램폴린 정규 3집 [MARGINAL]은 올해 나온 음반 중 가장 인상적이면서도 밀도 높은 앨범이 될 것이다.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는 10월 6일 정오 공개된다.

Trampauline차효선, 김나은, 정다영

파스텔뮤직

트램폴린은 여성 혼자의 힘으로 작사, 작곡, 편곡, 연주, 프로듀싱, 심지어 레코딩까지 해결하고 있는 전천후 뮤지션 차효선의 뮤지션 네임이다. 그녀는 영국 런던에서의 생활을 통해 체득한 세련되고 이국적인 정서를 고스란히 음악에 담아내는 데에 탁월한 재능을 보이고 있으며, 그 분위기는 비단 음악에만 머무르지 않고 앨범쟈켓, 포스터, 공연영상에 이르기까지 펼쳐지고 있다. 음악적으로는 일렉트로니카에 기반을 둔 전자적 사운드에 어쿠스틱 악기의 리얼연주를 절묘하게 매치시킨 스타일이고, 때문에 차가운 느낌보다는 오히려 자연스러운 인간미가 스며 나온다. 아무런 설명 없이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유럽 어느 나라의 새로 발매된 음반이라고 해도 믿을 만치 세련미가 넘친다. 트램폴린은 “아기자기한 여성스러움으로 승부하는 엇비슷한 스타일이 판치는 최근의 인디씬”에서 보기 드물게, 아티스트의 의미를 되짚어 생각하게 하는 좋은 본보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싶다. 최근 차효선을 주축으로 하여 기타에 김나은, 베이스에 정다영이 합류해 보다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해내고 있으며, 2015년 초 독일의 국민적인 일렉트로닉 밴드 '랄리 푸나'와 콜라보레이션 싱글 발매 및 월드 투어를 개최해 전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는 글로벌뮤지션으로 거듭나기도 했다.

Artist Supporters 31

Supporter's Friends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