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7.99

  • Supported by

  • Wishlist 1

  • moonis83
  • lim
  • dodobush
  • gomyong
  • uglyloaf
  • wicked26y
  • wjddn109
  • jakuky
  • quickname
  • gumencat
  • yukmilly
  • yzma
  • sey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5-12-01

Description

싸이의 새 앨범, [칠집싸이다]

싸이가 돌아왔다. [싸이육갑] 이후 약 3년 5개월 만에 정규 7집 앨범 [칠집싸이다]로 돌아 왔다. [싸이다]라는 앨범명에서 시작하는 시원함과 흥, 그리고 존재감, 그 말 자체에 담긴 의미는 묘하게도 중의적이고 다층적이지만 선명하다.

대중가수로서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 다사다난 했던 2015 에너제틱하게 마무리하기 위해서, 싱글이 아닌 9곡의 신곡이 담긴 앨범으로 다시 찾아온 싸이.

6일 연속 신곡을 미리 공개하는 유례없는 프로모션에서 이번 앨범에 대한 '작사 작곡가'로서의 자신감도 느껴지지만, 무엇보다 하루빨리 대중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마음, ‘대중가수’로서 하루빨리 호흡하고 싶은 그의 마음이 느껴진다.

[칠집싸이다] 시원하게 한 잔 들이킬 때의 그 톡 쏘는 시원함. 그것이 바로 싸이가 이번 앨범에서 전달하고 싶은 그 무엇이 아닐까.

1. 댄스쟈키
일렉트로닉 베이스를 주축으로 독특한 색소폰 사운드와 DJ를 '디스크쟈키'가 아닌 '댄스쟈키'로 풀어낸 후렴구가 귀에 오래도록 맴돈다. 14개의 한글 자음을 라임에 맞춰 풀어쓴 센스 넘치는 가사가 곡에 재미를 더해준다.

2. I Remember You ft. Zion.T
80년대 레트로 신스 사운드와 드럼 비트를 주축으로 최근 가장 핫한 알앤비 소울 뮤지션 Zion.T가 피처링에 참여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그때 그 시절에 그 사람과 함께 들었던 그 노래를 다시 들으며, 순수했던 그 사랑을 떠올리는 서정적인 가사다.

3. 나팔바지 (TITLE)
펑키한 기타 리프에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더해져, 절로 춤추고 싶게 만드는 신나는 펑키댄스곡이다. 후렴부분의 '나팔바지' 후크와 어우러지는 브라스 섹션이 인상적이며 라임을 맞춘 센스 있고 유머러스한 가사가 노래에 재미를 더하는 곡이다.

4. DADDY ft. CL of 2NE1 (TITLE)
알려진 바와 같이 상당히 오랜 시간 여러 번의 편곡 작업을 거쳐 곡의 퀄리티를 최상으로 높였으며, 강렬하고 독특한 신스사운드가 주축이 된 빠른 템포의 EDM이다. 유쾌하고 강렬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곡이며, 상남자의 이미지를 강조한 싸이 특유의 재치있는 후크 가사와 랩이 인상적이다.

5. Dream ft. XIA of JYJ
분위기 있는 감성적인 피아노 선율로 시작되며 일렉 기타가 적절히 가미된 미디엄 템포곡이다. 청아하지만 슬픈 보이스의 XIA가 피처링에 참여해 완성도 있는 곡을 선사한다. 가까이 있는 것들에 대한 감사와 소중함 그리고 인생은 어쩌면 긴 꿈일지도 모른다는 가사를 담았다.

6. ROCKnROLLbaby ft. will.i.am
강렬한 비트와 독특한 신스사운드가 돋보이는 EDM이다. 세계적인 가수 WILL I AM이 피처링에 참여해, 각자의 모국어로 직설적인 가사를 쉴 새 없이 내뱉는 다이나믹한 곡이다.

7. 좋은날이 올거야 ft. 전인권
트랩비트에 발라드 코드의 독특한 신스 사운드를 사용한 몽환적인 느낌의 미디엄 팝 곡이다. 락의 전설 가수 전인권이 피처링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아무리 힘들어도 좋은 날이 올 거라는 메시지를 담고 가사가 인상적이다.

8. 아저씨SWAG ft. 개코 of Dynamic Duo
펑키한 기타 리프와 브라스 그리고 락 기타가 혼합된 신나는 팝곡이다. 원조 힙합 강자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가 피처링에 참여했으며 흐르는 세월에 떠밀려 몸도 마음도 예전 같지 않은 아저씨의 아저씨 같은 현실을 담아낸 곡이다.

9. SING (PSYmix) with Ed Sheeran
서로에게 팬이자 동료로서 닮은 부분이 많은 Ed Sheeran의 곡 "SING"을 리믹스했다. 원곡의 후렴 멜로디를 차용, Trap 비트로 재해석한 곡이다. Ed Sheeran이 싸이와 함께한 파티 에피소드를 뮤직비디오에 담았고, 이번엔 싸이가 리믹스로써 답하는 곡이다.

PSY

(주)YG엔터테인먼트

매체에 의해 '엽기가수'라 명명된 싸이(Psy)(본명: 박재상)는 독특한 방법론을 구사하는 힙합 가수다. 싸이는 두 가지 방법론을 동시에 펼쳐 보인다. 하나는 키치(kitsch)화된 촌스러움이며, 다른 하나는 눈치보지 않는 직접어법이다. TV에 등장하는 그의 외모는 찢어진 눈매에 도톰한 뱃살, 밤무대에 적합한 의상으로 무척이나 유행에 뒤떨어진 모습이다. 비주얼이 최고인 요즘 시대에 싸이의 언밸런스는 일부러 시대를 역행하는 것처럼 보인다. 무대매너는 또 어떠한가. 늘씬한 여자 백댄서들을 대동한채 괴상하다 못해 처절해 보이는 안무를 펼쳐 보인다. 미추(美醜)의 대비 개념이 선명하다. 그래서 엽기가수란 닉네임을 얻었는지도 모르겠다. 싸이란 이름은 싸이코의 준말이라 한다. 그의 앨범제목도 다. 앨범 제목이나 그의 이름에서부터 '자기비하'적인 냄새가 난다. 이처럼 의도적인 천박함은 그러나 정체된 가요계에 신선함을 공급하고있다. 그의 연출된 무대매너도 특이하지만 정작 싸이의 가장 큰 강점은 직설적 가사다. 여과하지 않은 감정을 거침없이 랩으로 쏟아낸다. 그의 랩은 무척 공격적이며, 또 선동적이다. 공격대상은 우선 앵무새처럼 립싱크를 하는 가수들이다. 그의 표현대로라면 그들은 '원숭이'다. 1집의 인트로에서 싸이는 그 '원숭이'에게 "판 틀려거든 입이나 맞추던가"라고 충고한다. 또 "뻔한 결과에 감격한 듯 울고불고 / 예상 못했다. 감사하다. 여러분 덕분이다 / 뻥칠려거든 침이나 바르던가"라며 그들의 허위를 조롱한다. 마지막에 가서는 청취자들을 향해 "이제부터 내가 원숭이들과 뭐가 다른가 여러분이 평가해"보라는 주문도 잊지 않는다. 히트곡 '새'에서는 비판대상이 엄숙주의에 사로잡힌 우리 사회로 짐짓 확대된다. "좋지만 얄밉고 이쁘지만 열 받게 구는 당신 / 나 갖다가 너는 밤낮 장난 하냐? / 나 한순간에 새됐어. 당신은 아름다운 비너스 / 당신 갖긴 싫고 남 주긴 아까운 거야. 이 10원짜리야" 그의 말대로라면 이 곡은 "타산적으로 사람을 만나려는 세태에 대한 고발"이다. 이처럼 위선에 쌓인 기성사회를 꾸짖는 데 섹슈얼리티가 빠질 리 없다. 앨범 재킷부터 벌거벗은 여자와 붉은 혀, 성기 등 섹스의 상징으로 장식돼있다. 수록곡 '아이 러브 섹스(I Love Sex)'에서 그는 "Fucking 그렇지 그게 결코 나쁜 것은 아니지.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이유지. 쉬쉬할 필요는 없지"라며 가식과 허위를 질타한다. 음악적으로 싸이는 힙합의 주요 특성인 샘플링 기법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대표곡 '새'는 바나나라마(Bananarama)의 고전 'Venus'를, '라이프(Life)'는 'More Than Word'로 유명한 록밴드 익스트림(Extreme)의 3집 수록곡 'Rest In Peace'를 각각 샘플링 해놓은 곡이다. 싸이의 구어체 어법은 빛난다. 익숙한 느낌의 차용인 샘플링과 무리하지 않는 각운(라이밍)도 재미있다. 이러한 점은 조PD가 연상되기도 하는데 싸이는 조PD와는 좀 다르다. 조PD가 철저히 숨는 전략을 택했다면 싸이는 방송3사의 오락 프로그램을 순회하며 최대한의 노출 전략을 수행하고 있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로 들어가라'는 옛말을 몸소 실천하는 것인가? 얼마 전 네티즌을 상대로 '가장 지적인 이미지의 연예인'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적이 있다. 이 조사에서 싸이는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그의 직설적 가사와 진지한 태도가 네티즌들에게 어필한 듯 보인다. 하지만 싸이를 가치 판단하기는 좀 이르다. 그는 이제 겨우 1집만을 내놓았을 뿐이다. 그의 직설적 가사도 더 오랜 시간을 두고 신중히 검증해야 한다(사실 그의 '키치'도 삐삐 밴드 등이 이미 시도한 것들이다). 그것이 의도된 쇼맨십이나 배설에 머무를지 아니면 진정성을 획득할지 지켜보자. 그렇지만 너무 심각하게는 말고 그를 즐기면서 지켜보자.

Artist Supporters 28

Supporter's Friends 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