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3.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oneway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01-07

Description

'손준호와조화' [당신아니였으면 부르지 못할 노래]

대개, 조화라는 단어를 들으면 서로 잘 어울림(調和) 이란 뜻을 떠올린다. 하지만, 이들의 음악은 조의를 표하는 데 쓰는 꽃(弔花) 이란 느낌도 전달한다. 하나로 규정짓기 어려운 감상들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앨범이 나왔다. '손준호' 는 지난 15년 이상 록 밴드에서 드러머로 활동했다. 그가 비로소 '손준호와 조화' 라는 자신의 이름을 건 첫 팀을 꾸렸다. 밴드 '와이낫', '김수철 밴드', '시와 바람' 등 강렬한 사운드에 몸을 맡겨 왔던 그였기에, 이번 앨범은 놀라우면서도 당연하다. 우선, 그가 걸어온 길과는 확연히 다른 서정성과 슬픈 아름다움을 전달하기에 놀랍다. 이와 동시에, 싱어 송라이터로서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새 출발하겠다는 선언 같은 느낌도 들게 한다. 때문에 당연하다.

[당신 아니었으면 부르지 못할 노래] 에는 이처럼 다른 감상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다. 첫 앨범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이들이 구축한 사운드 역시, 조화롭다. 무엇보다, 듣다 보면 상처 받은 누군가에게 조화 대신 이 음악을 들려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픔이 위로가 되고, 눈물이 기쁨이 되듯, 이 이질적인 감상들이 '(손준호 와) 조화' 를 이루고 있다.

[곡 소개]

"미안하단 말도" - 사람은 상처를 받고 상처를 주고 산다. 시간이 지날수록, 세월이 흐를수록, 누군가는 이 상처의 뫼비우스 띠에서 멀어지겠지만, 누군가는 이 지겨운 띠를 거듭한다. 타이틀 곡 "미안하단 말도" 는 이제 막 상처를 줘야 하는 남자가, 자신도 상처를 받아본 적이 있기에, 어떠한 말도 할 수 없는 심연 같은 미안함을 담고 있다. 무슨 말을 꺼내더라도 상처가 되기에 "미안하단 말도" 미안해서 할 수 없는 심정이 된 것이다. 나약하고, 어찌 보면 지질한 감정이 곡의 처음부터 끝까지 흐르고 있다. 초반에 흔들리는 풍경 소리마저, 상처의 원인이 지나가는 느낌을 준다. 차마 쏟아낼 수 없는 감정처럼, 절제된 기타와 담담한 보컬은 청자에게 곡을 한층 더 슬프고 아름답게 전달한다.

"나를 봐" - 국악기인 장구로 시작되는 ‘나를 봐’는 경쾌한 리듬으로 출발한다. 곡은 간주에서 멜로디와 리듬의 전환을 이룬 후, 다시 경쾌한 리듬으로 흐르다 어느새 사그라진다. 그런데, 왜 슬픔이 힘껏 잠복하고 있는 느낌이 들까. 폭발하지 않는 사운드가 터트리지 못한 울음처럼 들리거나, 시적으로 어미를 종결 짓지 않은 가사가 차마 꺼내지 못한 속내처럼 들리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이렇듯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나를 봐" 는 들으면 들을수록 슬픔이 예고된 사랑의 막바지에 다다른 사람의 읊조림 같다. 사랑을 얻었다는 오늘의 안정감과 사랑을 잃을 것이라는 내일의 상실감이 기이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곡이다.

"당신 아니었으면" - 이 곡에는 이런 가사가 있다. "물의 조각이 햇빛에 비추어 말없이 튀듯 / 우리 사랑은 순간적으로 아름다웠네." 이 가사를 소개하는 것 외에 이 곡의 어떠한 설명도 구차할 뿐이다.

"밤" - 이렇게 소개를 하는 것이 미안하지만, 이렇게 소개를 하지 않고서는 못 배기겠다. 나는 이 곡의 가사를 타이핑 한 뒤 출력을 해서 책상 위에 놓고 한참을 바라봤다. 이 노래는 시다. 시인(詩人)은 1연에서 말한다. "조용히 나를 내려놓는 밤 / 가만히 나를 견뎌내는 밤"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인연을 끝내려는 밤, 가장 혐오스러운 존재는 바로 자신이다. 이 자기혐오의 시간을 견뎌내는 자가 다시 말한다. "조용히 그대 놓아주는 밤 / 가만히 나를 일으키는 밤" 우리 모두가 생을 살아내야 하는 존재이듯, 화자 역시 생을 살아내기 위해 가만히 자신을 일으킨다. 자기혐오와 자기위로를 반복하는 ‘밤’의 시간. 이 후회와 각오의 시간이 곡에 시처럼 새겨져있다.

"사랑은 꽃이 되고" - 70년대 찻집의 낡은 스피커에서 들릴 법한 초반 코러스, 사랑이라는 감정의 생로병사(生老病死) 를 서술하는 노랫말. 상실과 소생의 철학적 깨달음을 담은 듯한 현악 연주. 불어인지 유럽의 어느 약소국 언어인지 알 수 없는 간주의 코러스. 앨범 전체 중 유독 맑은 보컬. 후반부에 어우러진 합창. 이 모든 것이 알 수 없는 하모니를 이뤄, 이 곡만의 특허를 따냈다. 사운드는 익숙하면서도 새롭고, 감정은 화자가 힘들어하는 것 같으면서도, 청자에게 힘을 준다. 음악을 글로 설명할 수 없다는 게 바로 이 곡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이 곡을 정확하게 묘사하기 위해서는 국어사전이 좀 더 두꺼워져야 한다. (글 '최민석'(소설가))

Son N Johwa손준호, 고명진, 정상욱

allthatpercussion

Artist Supporter 1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