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8.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verbal08
  • wicked26y
  • feeder1204
  • mataharibali
  • miyako0111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01-18

Description

함부로 희망을 품기 어려운 시절,
위로하는 법을 잊은 이에게 건네는 작은 노래, 박혜리 1집 [세상의 겨울]

목적도 의미도 없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숨이 턱, 하고 막힐 때가 있습니다. 감성 따위는 잊은 채 씁쓸한 웃음이 습관 되어 버린 내 자신이 드러날 때가 그렇습니다. ‘세상의 겨울’보다 나의 무기력함 이 더 차갑지 않았는지 반성도 해 봅니다. 많은 위로가 필요한 시대를 살고 있지만, 서로 위로를 주고받기엔 우린 너무 바쁩니다. 여행도 일이 되어버려 반복되는 일상이 그저 다행이라고 생각되는 당신에게 오늘 작은 노래 한 곡을 건네려 합니다.

박혜리 1집 [세상의 겨울], 여기 그동안 게으르듯 분주히 음악의 길을 걸어온 한 여성 뮤지션이 있습니다. 에스닉 퓨전밴드 '두번째달', 아이리쉬 밴드 '바드', 정원영 밴드의 키보디스트, 혹은 유재하가요제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음악을 즐기는 이라면 한 번 쯤 들어봤을 그녀의 음악, TV 드라마 '아일랜드'에서 흘러나오던 낯설고도 아련한 선율의 '서쪽하늘에'. '궁','꽃보다 남자' 같은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TV드라마 OST에서부터 실험적인 연극무대, EBS와 유네스코의 어린이를 위한 애니메이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의 작곡자이자 음악감독으로, 아코디언이나 아이리쉬 휘슬같은 이국적인 악기로 대중가요에 색을 입히는 연주자로, 삭막한 도시에서 마음을 울리는 거리의 음악가로...마치 지도 없는 여행을 떠나듯 그녀의 발길이 닿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자유로운 감성이 깃든 아름다운 소리가 채워졌습니다.

이십 대 시절, 그녀는 긴 여행을 떠나 거리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누군가에게는 뮤즈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그저 '뮤즈'라 부르기에 그녀는 참 씩씩하게 음악의 길을 걸었습니다. 사대강 사업으로 헝클어진 생명의 강을 위해(저수지의 개들take.2 오래된 이야기[바드vol.2]),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여성뮤지션들의 컴필레이션 음반에서(그녀가 걸었던 길 [이야기해주세요2]), 세월호를 추모하고 기억하려는 이들이 모여 만든 노래로 (고인슬픔 [다시, 봄]), 크고 작은 무대와 길 위에서. 함부로 희망을 품기 어려운 시절, 음악이 필요한 곳이라면 ‘작지만 나지막한 목소리’로 소신껏 자신의 뜻을 펼쳤습니다.

2016년, 시간이 흘러 서른하고도 몇 해가 지났습니다. 그녀에게도 몇 가지 변화가 있었습니다. 결혼을 했고, 곧 한 아이의 엄마가 됩니다. 그리고 자신의 첫 앨범을 발표합니다. 타이틀 곡 "작은 창"은 '그녀의 작은 방 창가에 대한 노래'입니다. 여행 중 집에 두고 온 무언가가 간절히 그리워지는 순간을 담았습니다. 그녀는 여행을 떠날 때 마다 한 일주일이 지나고 나면 잠들기 전 자신의 방 창가의 밤 풍경이 그렇게 그리웠다고 합니다. 서울 변두리 별 볼일 없는 그 뻔한 풍경이요. 노랫말처럼 여행은 결국 여행일 뿐, 자유는 짧고 외로움은 길어 다시 돌아오게 되나 봅니다. 특히나 이번 앨범에서 그녀는 전곡 작사, 작곡에 다채로운 편곡을 더해 프로듀서로서의 역량을 마음껏 드러냈습니다.

그녀의 앨범을 더욱 진하게 즐기는 방법을 하나 전합니다. 그녀의 남편인 최진성 감독이 만든 3편 의 뮤직비디오입니다. 앨범을 여는 곡, "몽콕에 내리는 밤"은 홍콩의 몽콕 거리에서 촬영했고, "세상의 겨울"은 한겨울 혹한기, 북쪽으로 떠났던 여행길 '베이징, 모스크바를 거쳐 체코-폴란드-베를린-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마지막 핀란드 북단의 북극권 써클이 있는 마을까지'의 겨울 풍경을 담았습니다. "작은 창"은 여행을 하며 최진성 감독이 여러 장소에서 촬영했던 그녀의 뒷모습을 엮어 만들었습니다.

앨범을 준비하며 그녀가 남긴 말 한마디를 전하며 소개를 줄입니다.

"지구에서 자리를 너무 많이 차지하고 싶지는 않아요. 이렇게나 피곤한 세상에서 우리가 인간적인 인간으로 산다는 건 거의 투쟁에 가까운 일이겠지만 최선을 다해 따뜻하고 부드럽게 웃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박혜리 1집 [세상의 겨울], 내가 당신에게 이 노래를 건넨다면 당신은 내게 중요한 사람입니다. (written by 마더뮤직 대표 김정민)

[추천사]

"이 계절, 애틋한 사람들에게 다가온 노래. 그녀의 음악은 가슴을 적시는 선물" - 조덕배
"영문도 모른 채 줄지어 고단한 나날들, 추운 사막에서 흘러나오는 따뜻한 소리. 고맙습니다" - 정원영
"지구별 어딘가에서 이 겨울을 보내고 있는 세상 모든 이들에게 전하는 뭉근한 위로의 음악들..." - KBS 클래식 FM '세상의 모든 음악' 프로듀서 안종호

Park Hyeri

박혜리

여기 그동안 게으르듯 분주히 음악의 길을 걸어온 한 여성 뮤지션이 있습니다. 에스닉 퓨전밴드 '두번째달', 아이리쉬 밴드 '바드', 정원영 밴드의 키보디스트, 혹은 유재하가요제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Artist Supporters 6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