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6.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john5621
  • Ss_xs
  • oneway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02-22

Description

'Scaryp' & 'Ex8er' [8 (Eight)]

8이라는 숫자에 깃든 사연이 많은 이들.

부산 힙합이라면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실력파 'SCARY'P(스케리피)와 'EX8ER(익스에이러)' 가 1PRODUCER 1MC로서 8년만에 첫 앨범을 내놓는다. [8(Eight)]이라는 앨범 제목 처럼 여덟개 트랙으로 찾아온 둘은 유독 8이라는 숫자와 연이깊다. 스케리피는 8색조 같은 매력으로 제마다 다른 느낌의 비트를 만들었고 익스에이러는 앨범에서 8과 얽혀있는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 둘의 만남은 [8]년전으로...

2008년 가을 어느날 '스케리피'와 '익스에이러'의 질긴 인연은 시작된다. 앨범의 첫번째 곡인 "1202"는 '스케리피'와 '익스에이러'의 첫 만남과 2016년 지금까지의 행보를 정리하면서 비로소 8년만에 앨범을 내게 되었다는 가슴 벅차오름이 전해지는 곡이다. 1202란 숫자는 과연 무엇을 뜻하는가 했더니 다름아닌 아파트 호수인 1202호를 말하는 것이였다. 부산 덕천동 어느 아파트의 1202호는 스케리피의 집이자 작업실이고 둘이 처음 만난 장소이자 여러 헤프닝과 추억을 담고 있는 나름대로 할 얘기가 많은 곳이였다. 이를테면 택시기사를 하시던 스케리피의 아버님께 방해가 될까봐 익스에이러가 레코딩을 나긋나긋이 하였다는 얘기가 있다. 방음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비루한 환경에서도 열정과 패기로 밀어붙이던 8년 신인에서 어느덧 그들은 무르익은 비트위 노련한 랩운용을 보이는 베테랑 뮤지션이 되었다.

"그 때 내 나이 스무살 담기지 않은 그릇 차곡히 채워가던 놈. 만월이 채 되지 못한 그믐달" - 1202 中

- EX[8]ER, 자전적인 얘기들.

2번 트랙 "딱지"로 들어서면 본격적으로 익스에이러의 얘기가 시작된다. 앨범은 '스케리피' 앤 '익스에이러'이지만 트랙에 담긴 얘기들은 '익스에이러' 개인의 얘기까지 파고드는 곡이 대부분이다. 그만큼 스케리피는 익스에이러가 얘기를 효과적으로 전달 할 수 있게 비트를 깔아놨고 익스에이러는 본인을 있는대로 담았다. 재지한 분위기를 시작으로 소울풀하고 우주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이 곡은 각 래퍼의 구간 구간마다 신중하게 편곡이 되어 짜임새있다. 상처 난 뒤에는 딱지가 앉는다. 새살 돋을 때는 간지럽지만 그걸 벗겨내면 상처가 덧날 수 밖에 없다. "딱지"는 스물여덟살의 '익스에이러'가 스무살 이후로 겪어온 일들속에서 생채기가 나고 딱지가 앉고 새살이 돋아나는 일련의 과정들에 관한 얘기다. [1/4]과 [School Life]라는 앨범에서 '복학생'과 '대한민국 이십대중반의 청년'이야기를 고스란히 담아 인기를 얻은 'Ja Mezz(자메즈)'의 참여는 제격인듯하고 곡의 완성도를 높여주었다.

"이젠 놔두고 볼 줄 알어 상처도 스스로 내길 원했고 나을 수 있을 만큼 아픈 내 삶엔 어떤 후회도 없지" - 딱지 中

- 스물여덟[8], 뮤지션과 취업준비생 사이에서의 고뇌.

앨범을 듣다보면 익스에이러의 고뇌가 느껴지는 곡이 많다. [Drink It Up]에서는 더 비싼 행복을 쫓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으려는 태도를 보이지만 이내 "Windy City"에서는 취업준비생으로서 안정된 삶을 추구하는 모순도 보인다. "Drink It Up"은 마치 제목을 따라간듯 비트도 취해있다. 두번째 Verse에서 네오한 분위기로 바뀌는 구간이 묘미다. "Windy City"는 스타카토 기법의 피아노 연주법과 펑크기타 그리고 트럼팻으로 신나고 경쾌한 느낌을 주는 곡이다. 공연날짜와 면접날짜가 겹쳐 팀버랜드와 구두를 동시에 챙겨갔다는 구절은 그의 현상황을 가장 잘 반영한다. 스물여덟살 이십대 후반 취업전선에 내몰린 어느 젊은 뮤지션의 얘기는 "나는 음악밖에 할 게 없어"라는 여타 뮤지션들과는 다른와중 묘한 설득력이 있다. 후반부에 래퍼와 보컬이 함께 호흡을 맞추는 부분이 포인트이다. 어느 쪽도 포기할 수 없기에 더 열심히 살고있고 결국엔 승리하겠다는 그에게 박수를 쳐주듯 다음 트랙이 이어진다.

"행복의 지름길.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내가 가야할 길은 멀지." - Drink It UP 中
"인생 한방? 인생한방이라서 난 침을 맞고 뜸도 들이는 것 같애." - Windy City 中

승리자들에게 트럼펫을 부는 트랙이라며 시작하는 "Trumrap Pt.2"는 힙합씬의 초신성이라 할 수 있는 JUSTHIS(저스디스)와 넉살이 참여했다는 사실만으로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셋은 경쟁하듯 랩을 내뱉고 쉴새없이 이어지는 타이트함이 포인트다. 트럼펫만으로 이루어진 비트는 3박자와 4박자가 교차되며 랩퍼들은 그에 어울리는 두가지 스타일의 래핑을 보이는 것이 너무나도 매력적이다.

"내가 8년전 뿌린 씨가 싹을 틔고 열매가 됐지 탐스럽게." - Trumrap Pt.2 中

- 무한대를 상징하는 숫자 [8]

'스케리피'와 '익스에이러'는 8년 동안 각자의 영역에서 자리를 넓혀왔다. '스케리피'는 돕플라밍고와 함께 HIGH FLIES(하이플라이즈) 라는 프로듀싱 팀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간 같이 작업한 아티스로는 미국 힙합의 대부 KRS-ONE(케이알에스원), SkyZoo(스카이주), San E(산이), Dok2(도끼), Vasco(바스코) 등 국내외를 막론한 유명 힙합퍼들과 협업을 해왔을 뿐만 아니라 Call You Mine으로도 유명한 Jeff Bernat(제프버넷), Bumkey(범키)와 같은 R & B 싱어들과도 함께하여 넓은 스펙트럼을 인정받았다. '익스에이러'는 솔로앨범에서 부터 프로젝트 앨범까지 꾸준히 활동하며 매니아층들을 섭렵중이고 특히 작년에 Cream Villa(크림빌라)로 발매한 정규1집 [In The Village]는 유명 음악웹진 '이명'에 올해의 앨범 25에 선정되는 기염을 토하기도 하였다. 힙합앨범으로는 E Sens의 [The Anecdote]와 크림빌라의 [In The Village] 두장만이 포함되었다는 점이 인상적이고 그의 음악성과 실력은 공식적으로 검증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들의 지금까지의 커리어는 충분히 자랑할만하고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Feel So Blessed"에서는 이러한 그들의 자부심이 특히 잘 느껴지는데 세번의 변화가 일어나는 비트구성과 그에 맞게 다른 Style의 랩을 구사하는 것이 인상적이다. 가능성을 무한대로 상정하고 꾸준히 성장해가고 있는 둘. 지금으로부터 8년뒤에는 또 어떻게 되어있을까?!

"Cream Villa 정규와 EP 또 이 앨범까지 네달안에 냈단건 X나 대박인거지" - Feel So Blessed 中

- 크림빌라의 멤버수 [8]

'스케리피'와 '익스에이러'는 부산을 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8인조 힙합팀 Cream Villa(크림빌라)에 소속되어있다. 앞서 GrandPics(그랜드픽스)라는 크루에서 파생된 크림빌라는 4명의 MC (익스에이러, 반블랭크, 로벤, 콰이모) 2명의 비트메이커(스케리피, 돕플라밍고) 1명의 DJ (디제이티즈), 1명의 디자이너(브래드그래피)로 구성되어있다. 오랜시간 같이 동고동락하며 음악을 해온 이들은 피를 나누지 않았지만 형제이고 가족과도 다름없다고 한다. 마지막 곡인 "나답게"에서는 '익스에이러'의 팀원들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고 '나답게' 해서 '크림빌라 모두가 해내고 말겠다'는 결연함도 엿보인다. "나답게"는 누구처럼 따라하는 것이 아닌 '나답게' 해나가고 있는 뮤지션들에게 힘을 불어넣는 곡이며 그러한 태도로 모범이 되고 있는 Jerry.K(제리케이)가 참여하여 힘을 실어주었다. 마지막 익스에이러의 32마디가 끝으로 앨범은 끝나면 당신은 그들을 응원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언젠가 세상의 얘기를 담아 전할 수 있는 깜냥이 될 때 더 큰 울림을 줄 것이라고 약속하는 이 두 뮤지션의 작업물을 듣기 위해서라도 말이다.

"누구처럼 되고 싶단 생각이 없어질 때 쯤 난 누가 될 수 있나를 생각했지" - 나답게 中

SCARY`P, ex8erSCARY`P, 익스에이러 (ex8er)

크림빌라 (Cream Villa)

Artist Supporters 3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