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10.99

  • Supported by

  • Wishlist 23


Connected with

domangni Mar 18, 2016

원앤온리

Tracks

  • Release Date 2016-03-15
  • 1. No Role Models (Feat. Nafla, Don Malik, Loopy, Sleeq, DJ Dolphin) /
  • 2. #MicTwitter /
  • 3. 축지법 /
  • 4. 모두의 마이크 151018 (Skit) /
  • 5. Studio Gangstas /
  • 6. 기립박수 /
  • 7. UH!TV 160214 (Skit) /
  • 8. Louder /
  • 9. You`re Not a Man (Feat. Rico) /
  • 10. 콜센터 (Feat. 우효) /
  • 11. Life Changes (Feat. Deepflow, This Is Manner) /
  • 12. No More Heroes (Feat. 홍효진 Of Room306) /

Description

'제리케이'의 네 번째 정규작, [감정노동]

'제리케이'는 특별하다. 그의 특별함을 설명하기 위해 가져올 수 있는 수식어는 이미 충분하다. 그는 어느덧 10년 이상의 커리어와 본인의 레이블을 소유한 견고한 위치의 뮤지션이며, 국내의 힙합 씬에서 가장 사회참여적이고 진중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래퍼 중 한 사람이고, 나아가 인간 김진일로서 갖는 온갖 종류의 '단상'들을 선명하게 풀어내는 탁월한 문필가이다. 그는 개인적인 경험에서 우러나온 소재뿐 아니라 불특정다수를 겨냥한 보편적 문제의식까지 '언제나 조금의 완곡함도 없는' 진솔한 목소리를 내 왔고, 그것이 그에게 대체할 수 없는 독특한 위치를 부여한 바 있다. 그리고 새 앨범 [감정노동]은 이러한 수식어들의 어느 것 하나 배신하지 않는다.

앨범 내내 '제리케이'는 아주 직설적인 방식으로 자신이 겪는 감정에 대해 논한다. 대개는 스스로의 정체성으로 인해 겪는 분노, 피로, 고독, 회의, 자조 등의 감정이며, 그로 인해 소비하는 에너지 - 즉 '감정적인' '노동력'에 집중한다. 일견 사회 전체에 대한 문제의식처럼 보이는 곡조차도 이면에 그의 주관이나 철학이 깊게 드러나고 있으며, 어쩌면 이전작인 [True Self]보다도 그 개인의 삶에 많이 닿아 있는 앨범일지도 모른다.

앨범 전체에서 가장 강력하고 파괴적인 에너지를 지닌 "No Role Models"가 포문을 연다. 'No Role Models'라는 공통된 화제 아래 '제리케이'를 선봉으로 한 다섯 MC가 판이한 방식으로 청자를 몰아붙인다. 훅 없이 다섯 MC의 벌스가 늘어선 구조는 마치 컴피티션이나 배틀을 연상시키기도 하는데, '루피(Loopy)'와 '슬릭(Sleeq)'의 독특한 리듬의 대비는 압권이다. '쇼미더머니'를 비롯한 몇몇 컴피티션 프로그램의 방식에 대해 꾸준히 불만을 제기해 왔던 '제리케이'의 해답을 얼핏 엿볼 수 있어 재미있다. 씬과 컴피티션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의식은 "축지법", "Studio Gangstas"에서 보다 노골적인 형태로 표현되는데, 템포를 당겼다 느슨하게 풀었다를 반복하며 분노에서 냉소를 오가는 "축지법"은 프로덕션의 측면에서도 흥미로운 지점이 있다. 그가 던지는 일련의 문제의식들은 뮤지션이라는 특수한 위치에서 비롯한 것이 상당하며,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결코 단순하거나 상투적인 내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청자가 그의 '감정노동'을 쉬이 공유할 수 있는 까닭은 특유의 직설적인 화법이 단단히 한몫하고 있다.

뮤지션으로서뿐 아닌 사회적, 정치적인 인간으로서 겪는 고뇌와 결론을 담은 "#MicTwitter" 역시 본 앨범에서 가장 독특한 트랙 중 하나인데, 140자 제한이 있는 트위터의 포맷을 빌려 마치 일곱 개의 트윗 타래로 이루어진 듯한 형태로 구성된 트랙이다. 이 트랙에서 그는 직접적으로 '이거 완전 감정노동'임을 고백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날 더욱 자유롭게 하는 힘'임을 증언한다. 양감 있는 베이스라인이 따뜻하게 떠받치고 밝은 톤의 신스가 멜로디를 이끌며 중심을 잡는 "기립박수"에서도 이러한 그의 논조는 유지되고, 얼핏 자조적인 태도로 고통을 털어놓으면서도 동시에 현재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희망으로 곡의 무드를 이끌어가고 있다.

앨범 전반부에서 뮤지션 '제리케이'의 삶이 부각되었다면, 후반부로 흘러갈수록 인간 김진일의 내면을 엿볼 수 있다. 그는 때로는 혁명가처럼 '목소리를 높이고' ("Louder") 때로는 '아직은 애 같은' 소년에게 강하게 충고하며("You're Not A Man") '나'에 집중되었던 서사를 '너'와 '우리'로 넓혀간다. 이어지는 [감정노동]의 타이틀 "콜센터"는 앨범의 테마와 가장 직관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트랙이지만, 동시에 가장 이질적인 트랙이기도 하다. 앞선 대부분의 곡에서 주인공 화자로 등장했던 '제리케이'는 한 발짝 물러서서 타인의 삶을 덤덤히 관찰하며, 역시 힘을 뺀 '우효'의 보컬이 허무함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앨범 전반부에서 분노가 부각되었다면 outro 개념의 두 트랙 "Life Changes"와 "No More Heroes"는 분노가 배제된 만성적인 고통을 주제로 삼는다."No Role Models"의 '제리케이'가 분노를 일종의 에너지원으로 삼으며 시종일관 포효하던 것과 달리 "No More Heroes"의 '제리케이'는 격앙된 톤이 중간중간 튀어나옴에도 불구하고 힘 빠진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듯하다. 피아노와 다소 둔탁한 질감의 드럼이 주된 사운드를 이끌며 섬세하게 깊어지는 비트 위에서 '제리케이'의 고독은 끊임없이 가지를 뻗으나, 그 고독과 실망감 위에 다시 '오직 나만의 길로' 가겠다는 선언을 쌓는 outro는 이 트랙뿐 아니라 이 앨범 전체의 하이라이트다. 또한 outro가 끝난 뒤 재등장하는 "No Role Models"의 소스는 앨범 전체를 흐르며 변화했던 감정적 노동력이 다시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작동함을 암시하는 듯한 또 하나의 재미다.

이 앨범에는 음악적인 재미, 공감대, 위로가 있지만 분명 그 이상으로 많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 청자가 기대하는 것이 무엇이든, '제리케이'는 그만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강력하게 응답한다. 수많은 종류의 감정노동으로 인한 고통에서 출발했던 앨범은 그것을 시작점으로 한 수많은 변화와 반복까지도 주제로 삼아 훌륭히 풀어냈다. 이 앨범을 통해 이미 다양한 종류의 감정적 고통을 고백한 그는 동시에 그것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방향성을 역설하고 있는 셈이다. 가장 캐치하거나 가장 트렌디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제리케이'가 씬의 최전방에 위치할 수 있는 까닭을 묻는다면, 이 앨범은 분명 좋은 답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Jerry.k

DAZE ALIVE Music

제리케이(Jerry.k)(김진일, 1984년 1월 26일)는 2011년 큰 충격을 주며 해체한 소울 컴퍼니의 원년 멤버이자 최후의 멤버 중 하나이기도 하다. 그는 2009년 한 금융권 대기업에 입사, 2년여간 회사원으로서의 길을 걷다가, 2011년 봄 ‘사직서’라는 곡을 공개하며 힙합씬으로 돌아온 독특한 경력의 소유자이다. 2004년 온라인 EP “일갈”을 공개하였으며, 2008년 인간의 본성과 사회문제를 주로 다룬 첫 정규앨범 “마왕”을 통해 ‘독설가’, ‘마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랩 듀오인 로퀜스로 “Crucial Moment”, “The Black Band” 등의 앨범을 내며 어둡고 남성적인 색깔을 보이기도 한 그는, 2011년 가을에 무료로 공개하여 20,000 다운로드를 돌파한 “우성인자 Mixtape Vol.1”을 통해 자신의 새로운 음악적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 소울컴퍼니 해체 후, 홀로 독립레이블 데이즈 얼라이브 뮤직(daze alive music)을 설립하였으며, 2012년 2월 사랑이야기만을 담아 발표한 컨셉앨범 “연애담”을 통해 음악적 경계를 넓히고, 1인 레이블로서 아트웍, 뮤직비디오, 음반제작, 홍보 등의 작업을 직접 진행하였다. 화제의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와 ‘나는 꼽사리다’의 힙합버전 로고송을 제작, 발표하기도 했다. 제리케이는 2012년 11월, 바깥 세상과 관계에 중점을 뒀던 전작들과 달리, 자아와 내면의 세계를 주로 다룬 2집 “TRUE SELF”를 발표하였다. 이 앨범은 “시작부터 끝까지 기승전결의 윤곽이 잡히는 배열과 흐름, 그리고 각각의 곡이 품고 있는 다양한 멋과 꼼꼼한 면모에서 드러나는 ‘완결된 앨범’”이라는 평과 함께 제10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2013년 5월에는 사랑이야기만을 담은 컨셉앨범 “연애담”의 후속작인 “연애담2”를 발표하였으며, 소울밴드 ‘에보니힐(Ebonyhill)’과 협연하여 세 차례의 공연을 개최하기도 하였다. 제리케이는 2013년 7월, 1인 레이블 체제를 고수해 오던 daze alive music에 알앤비 싱어 리코(Rico)와 여성MC인 슬릭(Sleeq)을 영입하며 본격적인 레이블로서의 활동을 시작하였다. 8월에는 대한민국 국가정보원 여론 조작 사건에 대한 비판의 내용을 담은 곡 '시국선언'을 유튜브에 공개하며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2013년 11월 15일 오피셜 믹스테입 "DOPE DYED"를 발매하였으며, 소셜펀딩을 통해 한정판으로 제작된 CD에는 보너스트랙 'Make You Proud'가 수록되었다. 제리케이는 2014년 9월 23일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사회적 주체로서 개인들이 느끼는 감정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를 담고 있는 정규 3집 "현실, 적"을 발표했다. 미국 힙합의 정서를 설명하는 주요한 테마인 '거리의 삶'이 뿌리깊은 인종차별과 그로 인한 구조적 불평등에 기초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제리케이는, 이번 앨범에서 총이나 마약, 돈과 여자보다, 불안정한 고용과 무한 경쟁으로 대표되는 한국의 사회적 현실 속에 2, 30대 또래들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솔직히 풀어냄으로써, 힙합 고유의 'Street 함'을 해석하고자 했다. 버벌진트, 라디, 팔로알토, 비프리, 대니디, 김박첼라 등이 참여했다. 제리케이와 데이즈얼라이브뮤직은 2014년 6월 22일 공식적으로 출범을 알린 흑인음악 전문의 에이전시, 매니지먼트사 스톤쉽(StoneShip)과 계약, 폭넓은 활동을 모색할 것이라 밝혔다. 2014년 11월 15일, 데이즈얼라이브뮤직의 새 멤버로 던말릭을 영입, 2015년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였다.

Artist Supporters 176

Supporter's Friends 4,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