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7.99

  • Supported by

  • Wishlist 18

  • bainil
  • chomooo
  • chomooo
  • taengu999
  • beeul25
  • miabyul
  • 하늘의파편
  • kktslam
  • kiyorra
  • bptuttle
  • kinomoto21
  • teenspiritt
  • blue7786
  • zzolmi102
  • anjihee
  • HaeGyung
  • x1sky
  • roureed
  • pinost.park
  • aceyk2
  • YOUN SANG HO
  • kimjinwoo1
  • zooey_
  • infigma
  • 산들개
  • wicked26y
  • cisshong0
  • gloryfactory
  • free_from
  • floatinspace
  • akabem
  • idulabam
  • biyoul
  • nekomimi_01
  • churong89
  • 지슈
  • Yun Jung Cho
  • whatchya08
  • geneuniflora
  • wayugo0111
  • soonhan.song
  • teddyjun1
  • Andy G. Kim
  • mataharibali
  • daemosaibo
  • ahohere

Connected with

free_from Jun 30, 2016

좋은 음악 잘 듣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gloryfactory Jun 25, 2016

별 생각없이 들어와서 클릭~클릭~클릭~하다가
404가 마음을 확 건드리네요.
좋은 노래 감사합니다.

지슈 Jun 23, 2016

매일매일 듣고있어요~♥

Tracks

  • Release Date 2016-04-28

Description

나조차도 의심스럽지만 그래도 존재하는 마음 '오지은서영호' [작은 마음]

어떤 마음은 어디에도 닿지 못한 채 떠올랐다가 가라 앉는다. 진심이 아니어서도 깊이가 없어서도 가벼워서도 아니다. 무거운 추를 매단 것처럼 제대로 걸을 수 없지만 어쩐지 하찮은 감정은 아닐까 여기는 것은 되려 자신이다. 이 앨범에 등장하는 화자 역시 표류한다. 분명하지 않은 감정의 선 위에서. 1미터 너머의 상대를 향해. 가질 수 없는 것들 사이에서. 무력해지는 마음과 어리석고 초라한 춤. 잃어버린 것들과 어떻게 해도 찾아오는 절망의 밤. 결국 이들은 손을 마주하지 못해 박수 소리 조차 낼 수 없다. 이렇게 각각의 곡은 저마다 미세한 균열을 안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롱하고 아름답게 느껴지는 건 어딘가 서늘한 보컬의 톤과 반대로 따뜻한 악기 소리의 균형이 가져온 미학 때문이다.

너는 그런 나의 마음을
하나도 모르겠지만
-우린 안돼-

'오지은서영호'. 싱어송라이터 '오지은' 과 '서영호' 의 듀오 프로젝트. 산문집 익숙한 새벽 세시의 원고가 끝나갈 즈음 '오지은' 은 작은 마음에 대해 이야기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이것은 아마도 사랑" 이라는 곡을 쓰게 되었고 이 정서가 통하는 누군가, '서영호' 에게 제안한 것이 시작점이 되었다. 음반 작업을 하면서 '오지은' 은 자신의 SNS에 우주를 가득 채우기는커녕 한 줌 거리도 되지 않아 꺼낼 수 없지만 분명히 존재하는 작고 하찮은 마음이라고 적어두었는데 이것이 산문집의 카피이자 작은 마음을 관통하는 콘셉트가 되었다. 이 앨범을 통해 두 사람이 하고 싶었던 주제는 어긋난 마음, 꺼내지 못한 마음, 폭발하지 않는 마음, 마주치지 않는 마음이라고 설명한다.

오지은서영호오지은서영호

오지은서영호

싱어송라이터 오지은과 서영호의 듀오 프로젝트. 산문집 [익숙한 새벽 세시]의 원고가 끝나갈 즈음 오지은은 작은 마음에 대해 이야기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이것은 아마도 사랑’이라는 곡을 쓰게 되었고 이 정서가 통하는 누군가, 서영호에게 제안한 것이 시작점이 되었다. 음반 작업을 하면서 오지은은 자신의 SNS에 ‘우주를 가득 채우기는커녕 한 줌 거리도 되지 않아 꺼낼 수 없지만 분명히 존재하는 작고 하찮은 마음’이라고 적어두었는데 이것이 산문집의 카피이자 [작은 마음]을 관통하는 콘셉트가 되었다. 이 앨범을 통해 두 사람이 하고 싶었던 주제는 어긋난 마음, 꺼내지 못한 마음, 폭발하지 않는 마음, 마주치지 않는 마음이라고 설명한다.

Artist Supporters 74

Supporter's Friends 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