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5.99

  • Supported by

  • Wishlist 2

  • 하늘의파편
  • 18dean
  • sijoonk
  • poongwai
  • seonhyang
  • koomi97
  • asmab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4-04-17

Description

아마도이자람밴드 [크레이지 배가본드]

아마도 이자람 밴드는 이자람(보컬, 어쿠스틱 기타)를 중심으로 이민기(기타), 이향하(퍼커션), 곰군(드럼), 강병성(베이스)의 다섯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밴드의 초창기부터 함께 해 온 생선(김동영, 드럼)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탈퇴한 후에는 이렇게 5인조로 이어오고 있다. 2005년에 결성됐다. 첫 공연 때 밴드 이름이 뭐냐는 질문에 "음. 아마도 '이자람 밴드'가 되지 않을까요?" 라고 대답했던 게 스탭의 착각으로 인해 그대로 포스터에 나가게 되었는데, 그게 괜찮다고 생각해서 (사실은 고치기 귀찮아서) 그대로 밴드 이름이 되었다. 이러한 일화에서 느껴지듯 좋게 말하면 여유롭고 나쁘게 말하자면 게으른 그들의 성품은 음악 활동에 있어서도 여실히 나타나, 데뷔 EP [슬픈 노래]를 발매한 게 결성 5년 차인 2009년. 이 앨범에서 아마도 이자람 밴드는 아주 일상적인 소재에서 끌어낸 조울적 정서를 이자람의 보컬이 가진 탁월한 표현력에 얹어 섬세하면서도 호방하게 풀어내는 나름의 스타일을 구축했다.

그러나 이 앨범 이후로 아마도이자람밴드는 적잖은 기간 동안 침묵을 지킨다. 그 사이 이자람은 '사천가'와 '억척가'로 이어지는 일련의 작업을 통해 판소리 아티스트로서 확고하게 자신의 위치를 다졌고, 이향하와 곰군은 악사로서 그녀의 행보를 뒷받침했다. 더불어 강병성은 새로운 분야에서 자신만의 도전을 시작했고, 이민기는 또 다른 밴드인 '장기하와 얼굴들'의 일원으로 불꽃 같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들에게 '다섯'이 함께 한다는 의미는 큰 것이었고, 때문에 바쁜 와중에도 멤버들은 틈틈이 곡을 만들고 다듬어 편곡하고 녹음하면서 서서히 앨범을 만들어왔다. 그러던 중 2012년 말 장영규 프로듀서를 초빙, 그의 인도 아래 결성 이래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한 끝에 오랜 제작 기간에 종지부를 찍고 첫 번째 정규 앨범을 완성하기에 이르렀다. 9년 만에 1집을 내는 밴드의 자조적이면서도 나름 결연한 심정을 담은 1집의 제목은 [데뷰]. 네이버에서 선정하는 '이주의 발견' 후보작으로 선정되는 등 평단의 좋은 평가를 받는 한편 앨범 발매 기념 단독 공연을 비롯한 다수의 공연을 조기에 매진시키며 아마도 이자람 밴드는 주목 받는 밴드로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그리고 2014년 4월, 한번 앨범 낸다고 하면 몇 년이나 걸리곤 했던 그들의 전력을 감안했을 때는 이례적으로 1년 만에 새로운 앨범을 발표하게 됐다. 그들의 새 EP [크레이지 배가본드]에는 천상병 시인의 시에 아마도 이자람 밴드가 노래를 붙인 7곡이 수록되어 있다. 또 다른 작업을 통해 브레히트, 주요섭 등의 작품을 극과 음악으로 변화시키던 이자람의 작업이 이제는 밴드로까지 이어진 것. 호방하기 이를 데 없는 천상병 시인의 언어가 이자람의 목소리와 밴드의 사운드를 만나 이제 새롭게 생명력을 얻게 된다.

천상병의 시가 노래를 만나 새로운 생명을 얻다! 아마도이자람밴드 [크레이지 배가본드]
1. "동창" 2. "크레이지 배가본드" 3. "나의 가난은" 4. "피리" 5. "달빛" 6. "노래" 7. "은하수로 간 사나이"

이자람은 말 그대로 전방위 예술가다. 우선 소리꾼으로서 그녀는 10대 때 심청가를, 20세에는 춘향가를 완창하여 기네스북에 오르는 등 전통 음악을 하는 젊은 아티스트 중 발군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그건 시작에 불과했다. 이후 그녀는 독일의 극작가 브레히트의 희곡을 판소리극으로 재해석해낸 '사천가'와 '억척가'의 예술감독으로서 전통 음악의 현대화라는 상투적인 수식을 넘어서 그야말로 새로운 극을 창조, 매회 전색 미진과 기립 박수를 끌어내며 한 ‘현상’으로 떠올랐다. 동시에 위의 작품들을 주연 배우로서 끌고 나가며 폴란드 콘탁국제연극제에서 최고 여배우상을 수상, 연기자로서도 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다. 한편으로 그녀는 ‘서편제’의 뮤지컬 배우로서, 그리고 루마니아의 연출가 가보 통파의 작품 ‘당통의 죽음’에서는 일인다역을 소화하는 연극 배우로서 자신의 영역을 꾸준히 넓혀 오고 있다.

소리꾼이자 예술감독이자 배우로서 다양한 영역에 두루 걸쳐 있는 이자람의 일련의 작업들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이종의 예술 장르를 탁월하게 융합해내고 있다는 점이다. 브레히트의 희곡에 바탕을 두고 있는 '사천가'-'억척가' 시리즈는 물론, 최근에는 주요섭의 단편 소설을 판소리극으로 만들어내기도 했다. 이렇게 희곡, 소설로 이어졌던 문학과의 만남이 이번에는 천상병 시인을 만나 또 한 번 새로운 영역으로 이어지게 되었다. 이번에는 그녀의 오랜 동료들, ‘아마도 이자람 밴드’의 멤버들과 함께.

아마도이자람밴드와 천상병 시인의 인연은 20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4년부터 의정부에서 매년 열려 온 ‘천상병 예술제’에 참여하며 아마도이자람밴드는 천상병 시인의 미발표작 ‘달빛’을 비롯하여 ‘노래’, ‘나무’, ‘크레이지 배가본드’ 등의 시를 가사로 노래를 붙인 창작곡들을 선보였다. 비록 한 번의 공연을 위해 만들어지긴 했지만 천상병 시인의 언어를 아마도 이자람 밴드의 소리로 새로이 해석해 낸 이 노래들은 관객들의 열렬한 반응을 끌어냈고, 이에 멤버들은 이 노래들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질 가치가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때부터 앨범에 대한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다. 정규 1집을 위해 다소의 지연은 있었지만 앨범 하나 내는데 몇 년씩이나 쓰곤 하는 그들로서는 이례적으로 1집 발매 후 훅하고 가속을 붙여 1년 만에 새로운 앨범을 선보이게 됐다. 그리하여 2014년 4월, 천상병 시인의 시를 노랫말로 삼아 아마도 이자람 밴드가 만들어낸 7곡이 수록된 앨범 [크레이지 배가본드]가 발매되었다.

천상병 시인의 작품 중에서 이례적으로 영어 제목이 달려 있는 시를 앨범의 제목으로 선택한 것에서부터 ‘천상병’에 대한 독자적인 해석을 선보이겠다는 아마도 이자람 밴드의 욕심이 느껴진다. 첫 곡 "동창"에서 천상병의 시를 영역한 판본을 끌고 들어와 초두를 여는 것에서부터 밴드가 의도한 ‘의외성’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방향은 두 번째 트랙 "크레이지 배가본드"에서 보다 본격화된다. 밴드 스스로에게도 유례없이 강한 사운드를 선보이고 있는 이 노래는 천상병의 시를 소리를 통해 결연한 의지의 표명으로서 해석해냄으로써 천상병에 대한 세간의 인식을 유쾌한 방식으로 배반한다. 이러한 느낌은 아마도 이자람 밴드 특유의 기묘한 리듬감이 돋보이는 네 번째 트랙 "피리"에서도 여실하게 느낄 수 있다.

물론 더블 타이틀 곡 "나의 가난은"이나 미발표시를 노래로 만든 "달빛"은 전형적인 천상병의 시 세계를 드러내고 있지만 이 역시도 결함 없이 단단한 이자람의 목소리로 더할 나위 없이 호방하게 표현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여섯 번째 트랙 "노래" 중 '내 같이 노래를 못 부르는 내가 목청껏 노랠 뽑는다'라는 가사가 역설적으로 느껴질 정도. 하지만 무엇보다 이 앨범의 백미는 마지막 트랙이자 이 앨범의 메인 타이틀인 "은하수로 간 사나이"이다. 천상병의 ‘은하수에서 온 사나이’ 중 한 대목을 끌어와 4분 30초 동안 풀어내는 이 노래는 이자람의 유려한 표현력을 바탕으로 서정성 넘치는 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아마도이자람밴드의 [크레이지 배가본드]는 천상병의 시가 가지고 있는 진한 삶의 냄새를 고스란히 묻혀내면서 동시에 그의 시 특유의 초월적인 기운을 간결하면서도 풍부한 소리로 오롯하게 자아내고 있다. 그 결과 이 앨범은 거장 천상병의 작품과 음악의 만남을 주선함으로써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아마도이자람밴드 스스로도 천상병 시의 호방한 기운을 받아 유례없이 자유로운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자신의 내밀한 감정 표현에서 자유로워진 채 거침 없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해내는 이자람의 노래는 물론, 밴드 특유의 간결하면서도 독특한 리듬감을 어김없이 드러내는 병성의 베이스와 곰군 & 향하의 리듬 라인도 그렇고, 거기다 적절한 완급으로 곡을 리드하는 민기의 기타에서도 확실한 성장의 기운이 느껴진다.

만약 이 만남이 없었으면 어땠을까? 물론 천상병은 그래도 여전히 거장이었겠지만 아마도 이자람 밴드의 호기로운 해석을 통해 소리로 새로 태어날 기회를 얻지는 못했을 것이다. 한편으로 밴드는? 아마도 거장의 어깨에 발을 딛고 또 다른 성장으로 나아갈 계기를 얻지 못했을 것이다. 물론 듣는 이들 역시 이들의 흥미로운 만남을 목격하는 좋은 기회를 놓치게 되었을 거다. 요컨대 모두가 행복한, 이것은 좋은 만남이다. 앨범의 발매를 맞이하여 아마도 이자람 밴드는 두 차례의 단독 공연을 갖는다. 첫 번째 공연은 그들과 천상병 시인의 인연을 처음 만들어줬던 천상병 예술제의 11번째 축제에 [아마도 이자람 밴드가 노래하는 천상병 詩]라는 제목의 공연을 선보인다. 4월 25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의정부 예술의 전당 소극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어 다음 날인 26일 토요일 저녁 7시에는 아마도 이자람 밴드 앨범 발매 기념 콘서트 [크레이지 배가본드]가 예정되어 있다. 2시간 동안 이번 앨범에 수록된 노래들과 함께 이전 노래들을 함께 선보이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장소는 서울 삼성역 근처에 위치한 KT&G 상상아트홀에서 진행한다.

아마도이자람밴드의 [크레이지 배가본드]는 붕가붕가레코드 대중음악 시리즈 스물 두 번째 작품이다. 작사는 천상병, 작곡은 이자람, 편곡은 아마도이자람밴드와 권선욱이 했다. 프로듀서는 권선욱, 녹음은 조윤나(토마토 스튜디오), 그리고 믹싱과 마스터링은 나잠 수(쑥고개 III 스튜디오)가 맡았다. 커버 디자인은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디자이너 김기조가 조문호 작가와 故김종구 기자의 사진을 바탕으로 새롭게 구성해냈다.

amadoleejaram 이자람, 이민기, 김정민, 김온유

붕가붕가 레코드

어디에도 없는 이상하고 묘한 음악 - '아마도이자람밴드' '아마도이자람밴드' 는 '이자람'(보컬/기타), '이민기'(기타), '김정민'(베이스), '김온유'(드럼)가 함께 하는 4인조 밴드이다. 2009년 첫 EP [슬픈 노래] 이후로 2013년 1집 [데뷰] 를 발표했다. 이자람의 바로 옆에서 이야기를 해주는 듯한 노래방식과 소소한 일상 속의 가사, 비어있는 밴드 음악의 구성들은 위의 앨범들에서 빛을 발하기 시작한다. 2014년 발표한 EP [크레이지 배가본드] 는 '천상병' 의 시를 노랫말로 삼아 만든 7곡의 컨셉 앨범이다. 그 누구보다 순수한 언어로 삶의 무게를 가볍게 민들레 꽃씨처럼 불어내는 거장의 시들을, 밴드만의 해석으로 재해석 해내는 작업으로 호평을 받았다. 다시 1년이 지난 2015년, '아마도이자람밴드' 는 새로운 싱글 [산다] 를, 그 이듬해인 2016년엔 [제비다방 컴필레이션2016] 에 수록된 싱글 [빈집]을 발표한다. 대체 싱글 [산다] 이전에 무슨 일을 겪었길래 밴드의 음악이 이토록 깊어졌는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생기기 시작한 '아마도이자람밴드'. 그들이 2년만에 싱글 [귀뚜라미]를 들고 와 2019년에 발매될 2집의 한 조각을 선보였다. 더운 여름, 가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들어보자. 그렇게 2집을 기다리자.

Artist Supporters 43

Supporter's Friends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