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3.99

  • Supported by

  • Wishlist 3

  • finaldot
  • bananahboy
  • pizzzhut
  • chiya88
  • lovelycatz
  • arali36
  • pikachu
  • ninonino00
  • skylakeu
  • deenoshe0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08-23

Description

'해마군단' 1st Ep 앨범 [Individualism]

개인주의 시대의 찬가!

Individualism – 개인주의, 개체주의, 개성 / 이런 겉멋 든 제목을 앨범에 붙인 건 발음이 멋있어서인 것도 있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면, 첫 Ep 앨범을 준비하면서 카페에서 곡들을 고르고 멤버들과 수많은 얘기를 나누면서 '해마군단'의 음악이 개인과 개인의 관계, 개인과 사회의 관계, 혹은 그 속에 살며 느끼게 되는 개인적인 생각이나 감정에 깊이 맞닿아 있다는 걸 알았기 때문입니다.

"사랑을 나누겠지" 가사에서처럼 "빤스 차림의 집주인도", "망원시장 떡볶이 아줌마도" 어디선가 그들만의 섹스를 하며 살아가는, 나처럼 그들도 하나의 개체로 이 도시에 모여 나와 혹은 다른 누군가와 관계 맺고 살아가는 것이란 걸.

"푸른 밤". 가로등과 좋아하는 이와, 울어 대던 길고양이가 나와 함께 공존하던 도시 밤의 어느 한 때가 그리고 그 순간들이 사라져 가는 동안 내 안에서 일던 아쉬움과 환희가 뒤범벅이 되던 푸른 밤.

그 사람 때문에 밤새 잠을 설치다가 나도 몰래 그 사람 이름을 입 밖으로 내뱉었을 때 알게 된 건 '사랑은 숨길 수도 막을 수도 없는 거구나'. 진정 '오매불망'이란 말의 뜻을 밤새 절실히 느끼게 해준 아름답고 그리운 사람.

해적왕이라도 된 것인 양, '과거 미래 따위 상관없어 바로 지금만을 온전히 즐기며 살아갈 거야' 라고 외치던 그 날의 기분도, 알고 보면 이 도시가 나에게 주었던 것의 반작용이었습니다.

개인주의 시대. 엉터리 같은 집단주의도 가고 개인주의를 이기주의로 오해하던 때도 지나고 스스로가 자유롭고 또 어떤 편견도 없이 나와 같은 서로를 존중하고 인정하는 이 신나는 시대를 살아가는 개인주의자들. '해마군단 인디비쥬얼리즘'은 멋진 그대들과 엉덩이 좀 흔들며 함께 즐길 수 있는 개인주의의 찬가이자
밴드 해마군단의 출발점입니다.

이 멋진 여정을 우리 함께 합시다.

Seahorse Corps김원구, 서호덕, 공주랑, 박희진

해마군단

Artist Supporters 10

Supporter's Friends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