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7.99

  • Supported by

  • Wishlist 2

  • sagitarian.lee
  • kukuma
  • asoko010
  • yung100002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09-26

Description

'Apink' 3rd 정규 Album [Pink Revolution]
대한민국 대표 청순돌 'Apink'의 귀환!
눈부신 음악적 성장과 변화를 담은 [Pink Revolution]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Apink(에이핑크)'가 세 번째 정규 앨범 [Pink Revolution]을 발매한다.

"NoNoNo", "Mr. Chu", "LUV", "Remember"를 연속으로 히트시키며 대체 불가능한 청순돌로 자리를 확고히 한 '에이핑크'가 1년 2개월의 긴 공백기를 뒤로하고 국내 팬들의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 앨범 [Pink Revolution]에는 '블랙아이드필승', '신사동호랭이', '범이낭이', 'ZigZagNote', 'Dsign Music' 등 국내외 최고의 작가진들과의 작업을 통해 다양한 장르와 컨셉을 시도하며 '에이핑크'만의 청순하고 순수한 매력과 음악적 퀄리티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다.

- '블랙아이드필승'과의 설렘 가득한 첫 호흡 "내가 설렐 수 있게"
- 국내외 최고의 작가진들과 다양한 장르와 컨셉 시도!
- 음악적 성장과 변화를 보여주는 총 9곡의 Pink Pop(핑크팝)수록!

세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곡 "내가 설렐 수 있게"는 '씨스타' "I like that", '미쓰에이' "다른 남자 말고 너", '트와이스' "Cheer up" 등 수많은 히트곡을 이끌었던 명불허전 최고의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의 작품으로, '블랙아이드필승'과 '에이핑크'가 첫 호흡을 맞춘 곡이라는 점에서 공개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음악적으로 한층 더 성숙해진 '에이핑크'를 느껴볼 수 있는 이번 타이틀곡은 힙합 리듬이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댄스 장르이며 연인을 향한 가슴 벅찬 설렘의 메시지를 수채화 같은 투명하고 맑은 가사와 멜로디로 표현한 작품이다. "내가 설렐 수 있게"는 도시의 불빛에 가려진 밤하늘의 별처럼 아름다운 기타 선율을 바탕으로 하여, 지친 하루의 끝을 따스하게 감싸주는 '에이핑크'만의 감성적인 보컬을 감상 할 수 있는 명곡이 될 것이다.

타이틀곡 외에도 리스너에게 긍정 에너지와 행복을 전하는 "Oh Yes"가 수록되어 있고 사랑의 설렘을 진솔하게 표현한 "Boom Pow Love"로 지금까지 보여줬던 '에이핑크'의 스타일과는 전혀 다른 음악을 만나볼 수 있으며, 순수했던 어린 날의 사랑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요정 팅커벨의 시선을 통해 그려낸 "Fairy"와 웨스턴 팝 느낌의 곡을 '에이핑크'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Drummer Boy", 멤버들을 향한 리더 '박초롱'의 진심 어린 마음이 깃든 "To. Us"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청아한 목소리와 담백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어쿠스틱 팝 "Ding Dong", 일본에서 발표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Brand New Days"를 한국어 버전으로 재구성한 "Catch me"와 데뷔 5주년을 기념하여 발표되었던 "네가 손짓해주면"까지 '에이핑크'의 눈부신 성장과 변화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총 9곡의 Pink Pop(핑크팝)을 담았다.

2011년 '몰라요"로 데뷔하며 그들만의 맑고 따뜻한 에너지로 수줍은 설렘을 전하던 어린 소녀들은 어느새 성숙한 여인으로 성장했다. 특히, 음악적으로 성숙해진 모습 보여주기 위한 열정과 긴 시간 고민의 흔적이 녹아있는 이번 앨범 [Pink Revolution]은 '에이핑크'의 음악적 가능성을 발견하고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갖게 만드는 웰메이드 앨범으로 남을 것이다.

[Track Review]

01_내가 설렐 수 있게
Lyrics, Composed by 블랙아이드필승
Arranged by 라도
'블랙아이드필승'과 '에이핑크'의 첫 호흡으로 선보이는 "내가 설렐 수 있게"는 음악적으로 한층 더 성숙해진 '에이핑크'를 느껴볼 수 있는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이다. 힙합 리듬이 가미된 미디엄 템포의 알앤비 댄스 장르이며 연인을 향한 가슴 벅찬 설렘의 메시지를 수채화 같은 아름다운 가사와 멜로디로 표현한 곡이다.

02_Oh Yes
Lyrics, Composed by 범이낭이
Arranged by 신사동호랭이
"Oh Yes"는 히트곡 메이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범이낭이'의 작품으로, 곡명 "Oh Yes"에서부터 느껴지듯 삶에 지친 모든 리스너들에게 긍정의 에너지와 행복을 전하는 댄스 곡이다. '에이핑크' 멤버들이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 가사로 풀어내었으며, '너무 잘하려고 애쓰지 않아도 괜찮다, 항상 곁을 지켜줘서 고맙다.'는 얘기를 전한다. 전체적인 곡의 밝은 느낌과는 반대로 진솔하고 따뜻한 메시지를 전하는 반전 매력을 느껴보는 것이 이 곡의 감상 포인트이다.

03_Boom Pow Love
Lyrics by 범이낭이, 장혜원
Composed by 최진석, Anne Judith Wik, Nermin Harambasic, Hayley Aitken, Remee Jackson
Arranged by 최진석(Dsign Music)
"Boom Pow Love"은 프로덕션팀 'Dsign Music(디자인 뮤직)' 작가진들이 주축이 되어 '에이핑크'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위해 심혈을 기울인 작품으로, 매년 덴마크 Aarhus에서 개최되고 있는 송 캠프 Aarhus Calling에서 작업되었다. R&B 및 Soul을 기반한 팝 댄스 장르의 곡으로, 항상 같은 시간에 카페를 오는 남성을 보고 설레는 아르바이트생의 이야기를 '범이낭이'와 작사가 '장혜원'이 감각적인 가사로 풀어내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에이핑크'의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다.

04_Fairy
Lyrics by 장연정
Composed, Arranged by 검은띠뮤직 (B.B.M)
아름답고 부드러운 선율의 피아노와 스트링 사운드가 돋보이는 발라드 곡 "Fairy"는 'god'의 "네가 할 일", '지아'의 "가끔", '허각' "그리워합니다" 등을 작곡한 '검은띠뮤직'과 'A.O.A'의 "good luck"과 '구구단'의 "Wonderland" 등을 작사했던 작사가 '장연정'의 작품이다. 어른이 되어버린 모습을 아쉬워하며 순수했던 어린 날의 사랑을 추억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을 요정(fairy) 팅커벨의 맑고 순수한 시선을 통해 그려냈다.

05_Drummer Boy
Lyrics by 이우민 "collapsedone", Mayu Wakisaka
Composed by 이우민 "collapsedone", Mayu Wakisaka
Arranged by 이우민 "collapsedone"
자신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이성을 "Drummer Boy"로 앙증맞게 표현한 이 곡은 도입부부터 리스너들의 두 귀를 사로잡는 유니크한 크로매틱 멜로디, 파워풀한 드럼비트와 치어리딩을 연상케 하는 챈팅 등 웨스턴 팝 느낌의 곡을 '에이핑크'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재해석했으며, 음악 곳곳에 녹아있는 멤버들의 색다른 매력들을 찾아 듣는 것이 이 곡의 리스닝 포인트 중 하나이다.

06_To. Us
Lyrics by 박초롱
Composed by 장정석, 윤종성, Ayaka Miyake
Arranged by 장정석, 윤종성 for Hitfire Production
'에이핑크' 리더 '박초롱'이 멤버들에게 전하는 편지 형식으로 작사한 "To. Us"는 EP 사운드를 베이스로 한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의 감성적인 라인과 악기들의 잔잔한 진행 사이로 진심 어린 가사가 아우러져 아련한 느낌을 전해주고 있다.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을 소중한 추억으로 만들어준 멤버들에 대한 고마움과 앞으로도 함께하고픈 간절함이 녹아있는 아름다운 곡으로 지금까지의 '에이핑크'의 발자취를 되새기며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팬들과 멤버들에게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07_Ding Dong
Lyrics by ZigZagNote, 강명신, 노는어린이
Composed, Arranged by ZigZagNote, 강명신
"Ding Dong"은 'ZigZagNote', '강명신', '노는어린이'가 의기투합하여 선보이는 어쿠스틱 팝 곡으로 포리듬으로만 구성된 진솔하고 담백한 사운드에 특유의 바운스가 인상적인 트랙이다. '에이핑크'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사랑하는 연인 앞에 선 수줍은 소녀의 설렘을 그윽하게 담아내며 듣는 이로 하여금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번지게 만든다.

08_Catch me
Lyrics, Composed, Arranged by 범이낭이
"Catch me"는 5번째 일본 싱글 타이틀곡이었던 동시에 일본 애니메이션 'リルリルフェアリル∼妖精のドア∼'의 OST로 일본 현지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Brand New Days"를 한국어 버전으로 재구성한 댄스 곡이다. '에이핑크'와 최고의 캐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범이낭이'의 작품으로서 대체 불가능한 '에이핑크'만의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을 가득 담아 리스너에게 즐거움을 전한다.

09_네가 손짓해주면
Lyrics by 김진환, 박초롱
Composed, Arranged by 김진환
'에이핑크' 데뷔 5주년을 기념하여 발표되었던 "네가 손짓해주면"은 '에이핑크'로서는 최초로 시도하는 모던락적인 요소가 가미된 팝 사운드에 세련된 멜로디를 입힌 미디엄 템포의 곡이며 작곡가 '김진환'의 곡에 '에이핑크'의 리더 '박초롱'의 진심 어린 노랫말이 어우러져 오랜 시간 동안 곁을 지켜주고 응원을 보내준 팬들을 위해 순수한 사랑과 감동적인 메시지를 담아냈다.

Videos


Apink정은지, 손나은, 박초롱, 오하영, 김남주, 윤보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수많은 걸그룹이 쏟아지는 케이팝 시장에서 살아남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다. 특히 걸그룹의 경우 선택할 수 있는 노선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귀엽거나, 섹시하거나. 대부분의 경우 둘 중 하나의 콘셉트를 택한다. 최근 몇 년간 대세는 섹시였고 과감한 노출 "충격", "경악", "논란" 등의 노이즈 마케팅이 홍수처럼 불어났다. 이에 대중들이 피로감을 호소할 때 쯤 에이핑크가 등장했다. 마치 가뭄에 단비처럼. 에이핑크(Apink)는 2011년 7인조로 데뷔하였다. 리더 박초롱, 윤보미, 정은지, 손나은, 김남주, 오하영, 홍유경으로 구성되었다. 데뷔 전 티저를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은 에이핑크는 첫 EP 음반 [Seven Springs of Apink]을 발매하며 '몰라요'를 타이틀 곡으로 내세웠다. '몰라요'는 슈퍼창따이가 프로듀싱을 도맡은 곡으로 현악기와 브라스 세션이 곡의 사운드를 이끌어나가며 소녀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표현하고 아직은 앳되고 풋풋한 에이핑크 멤버들의 목소리가 귀여움을 더한다. 에이핑크는 그해 11월 두 번째 EP 음반 [Snow Pink]를 발매하였다. 이 음반의 타이틀 곡 'My My'로 데뷔 후 처음으로 음악 방송 1위를 수상하기도 하였으며 그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 여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그룹의 밝은 시작을 알렸다. 2012년 5월 첫 정규 음반 [UNE ANNEE]를 발매하였다. 타이틀 곡 'HUSH'는 에이핑크가 내세웠던 순수한 소녀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복고적인 디스코 풍의 곡이다. 이 당시 티아라 등의 걸그룹들이 강세를 보이며 복고 열풍을 일으켰는데 그에 편승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할 수 있다. 다소 안전한 전략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콘셉트도 "변화"라기에는 극적인 요소가 떨어진다. 아무래도 순수한 소녀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전과는 다른 무언가를 찾다보니 "다양한 색깔"이라는 애매모호한 콘셉트가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어서 활동한 후속곡 'BUBIBU'에서는 다시 파스텔톤 의상과 귀여운 소녀 콘셉트로 돌아가면서 결국 에이핑크의 변화는 아쉬운 시도로 그쳤다. 이후 에이핑크는 약 9개월간의 공백 기간을 거치게 된다. 모든 아이돌 그룹이 그러하듯 그룹의 공백 기간 동안 개별 멤버들의 활동이 두드러졌다. 메인 보컬을 맡고 있는 멤버 정은지가 제일 먼저 개별 활동을 시작하였다. 정은지는 2012년 7월부터 약 2개월 동안 케이블 방송사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의 주연을 맡아 연기자로서의 첫발을 내딛었다. "응답하라 1997"은 1990년대를 배경으로 원조 오빠부대였던 여고생과 그 주변의 이야기를 그린 복고 드라마로 정은지는 H.O.T의 열혈 팬인 주인공 성시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첫 연기자 데뷔임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와 귀여운 외모 등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에 힘입어 "응답하라 1997"은 "응칠 신드롬"을 일으키며 2012년 기준 케이블 TV 제작 드라마 중 9.4%로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였다. 정은지에 이어 손나은도 연기에 도전하였는데 SBS에서 방영된 사극 "대풍수"에서 아역으로 출연하였고 이어 JTBC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에서 주조연급 캐릭터를 맡아 안정된 연기를 선보였다. 2013년 2월 정은지는 조인성, 송혜교 등이 주연으로 출연한 16부작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주연을 맡아 쟁쟁한 기성 배우들 사이에서 신인답지 않은 능숙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2013년 4월, 멤버 홍유경이 탈퇴를 선언하였다. 에이핑크 소속사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의 발표 상으로는 학업에 전념하기 위한 것이 그 이유였으나 탈퇴가 아닌 퇴출이었다는 주장이 제기 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후 에이핑크는 7월 세 번째 EP 음반 [Secret Garden]을 발매하며 긴 공백 기간을 마무리지었다. 타이틀 곡 'NoNoNo'는 신사동호랭이가 작사 및 작곡을 맡았다. 펑키한 기타 리프와 90년대 걸그룹을 연상시키는 멜로디는 귀에 잘 들어올 뿐 아니라 따라 부르기도 쉬워 대중적 인기를 누렸다. "슬퍼하지마 No No No 혼자가 아냐 No No No / 언제나 내게 항상 빛이 돼준 그대 / 내 손을 잡아요 이제 지금 다가와 기대 / 언제나 힘이 돼줄게"라는 후렴 가사에서 알 수 있듯 전형적인 90년대 아이돌 응원가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는 그 시절을 기억하는 사람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많은 "삼촌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요정돌" 콘셉트를 내세우며 데뷔 당시의 순수하고 상큼한 소녀의 이미지를 회복하고자 하였다. 파스텔 톤 의상과 청순한 생머리를 늘어뜨린 에이핑크 멤버들의 모습은 섹시 콘셉트에 피로감을 느끼던 이들에게 한줄기 시원한 바람처럼 다가왔을 것이다. 시류에 반하는 이러한 전략은 성공을 거둬 에이핑크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공중파 음악방송에서 1위를 거머쥐며 만년 유망주에서 벗어나 대세 걸그룹으로 거듭났다. 'NoNoNo'의 여세를 몰아 2014년 4월 네 번째 미니 음반 [Pink Blossom]을 발매하였다. 타이틀 곡 'Mr.Chu'는 프로듀서 이단옆차기가 작사 및 작곡을 맡은 팝 댄스곡으로 'NoNoNo'와 마찬가지로 듣기 편한 멜로디와 펑키한 베이스 라인, 브라스의 사용 등이 돋보인다. 뮤직비디오에서 교복 패션과 테니스 유니폼을 연상시키는 원피스 등을 입고 나오는 에이핑크 멤버들의 모습에 가히 "요정돌"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Mr.Chu'는 음원 차트에서 상위권을 놓치지 않으며 공중파 음악방송 및 케이블 음악방송에서 1위를 수상하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하였다. 'NoNoNo'의 성공에 이어 'Mr.Chu' 또한 연속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며 "굳히기"에 성공한 모습이다. 대부분의 아이돌이 국내에서 어느 정도 눈에 보이는 성과를 이루고 나면 자연스레 해외진출을 시도한다. 에이핑크도 이미 일본 등 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당분간은 해외에 집중하지 않을까 싶다. 2014년 8월 일본에서 첫 쇼케이스를 예고하며 하반기 정식 일본 데뷔를 발표하였다. 귀여운 소녀 걸그룹으로는 한국에서 그 경쟁자가 드문 에이핑크인 만큼 일본에서도 성공을 거둘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이다. 에이핑크는 걸그룹의 오래된, 하지만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며 적자생존의 법칙이 지배하는 케이팝 계에서 살아남았다. 순수하고 귀여운 소녀이자 요정이라는 걸그룹의 콘셉트는 90년대 아이돌 초창기에 등장하여 그 명맥이 끊겼다가 에이핑크를 통해 21세기에 걸맞게 재해석되고 재창조되었다 할 수 있다. 이제 탄탄한 팬 층을 확보하여 그룹의 기반을 잘 다져놓았으니, 문제는 이 다음이다. 과연 이 험난한 세상에서 언제까지 에이핑크는 우리의 "요정"으로 남을 수 있을까. 누구나 마음속에 조금씩은 남아있는 순수함에 대한 동경이 있을 테니, 가능하다면 오랫동안 지금의 모습을 간직해주길 희망한다.

Artist Supporters 26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