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8.99

  • Supported by

  • Wishlist 1

  • chomooo
  • kminkyu97
  • teddyjun1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07-26
  • 1. 도를 아십니까? /
  • 2. 유령 /
  • 3. 할머니, 준희 아빠, 고양이, 혹은 해바라기 얼굴들 /
  • 4. 너의 집 앞 놀이터에서 /
  • 5. 중력 /
  • 6. 새해 첫날 /
  • 7. 너의 바다가 되고싶다 /
  • 8. 한 여름밤의 꿈 /
  • 9. 크리스마스 그 쓸쓸함에 대하여 /
  • 10. 뿌리내리지 않으면 꽃을 피울 수 없다네 /

Description

'김므즈' [소복소복, 두리번두리번, 뚜벅뚜벅]

먹먹한 읊조림 속에 깊은 울림이 전해지는. - 노경보 (옥수사진관)
조용히 귀를 기울이면 쑥스러운 듯 그제서야 스며드는 아름다운 노래가 여기 있다. - 송우진(스윗소로우)
따뜻한 한편의 단편소설을 읽는 것처럼 머리 속에 그림이 그려지고 입가에 미소를 짓게하는 신비한 노래들. - 짙은

제25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한 포크 싱어송라이터 '김므즈'의 데뷔작이다. 수상 직후 '재주소년 박경환'의 레이블 'afternoon records'와 계약해 1년 반 남짓 학업과 음악 작업을 병행한 끝에 첫 앨범 [소복소복, 두리번두리번, 뚜벅뚜벅]을 세상에 내놓는다. 음악이라는 수단을 통해 무엇을 이야기하고자 하는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왜 그에게 우호적인 시선을 보냈는지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앨범의 정체성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주요한 단서가 둘 있다. 하나는 그의 예명이고 다른 하나는 앨범 타이틀이다. '김므즈'의 본명은 '김명정'이고 이는 밝고(明) 바르게(正) 자라라는 의미로 (바로 그) 법정 스님이 지어준 이름이다. 하지만 그는 성인이 되어 부모의 그늘에서 점차 벗어나며 밝게 사는 것도 바르게 사는 것도 모두 쉽지 않음을 깨닫게 된다. 도리어 밝지 않고 바르지 않은 것들조차 충분히 노래할 만한 이야기라는 생각에 본명 '명정'을 뭉뚱그린 '므즈'를 예명으로 정한다. 적어도 음악을 하는 자신만큼은 목적, 책임, 당위 등의 무게로부터 자유롭게 해주고 싶어서라고 한다.

그 바람은 앨범 타이틀 [소복소복, 두리번두리번, 뚜벅뚜벅]에도 오롯이 반영되어 있다. '소복소복'에는 알게 모르게 쌓여가지만 그다지 유난하지는 않은 일상의 풍경이, '두리번두리번'에는 뚜렷한 확신 없이 몇 움큼의 망설임을 쥐고 고민하는 평범한 청년의 초상이, '뚜벅뚜벅'에는 유난하지 않고 뚜렷한 확신도 없을지라도 나름의 희망을 품고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모습이 담겨 있다.

자기 자신을 포함해 누군가를 위로하고 싶은 마음으로 곡을 쓴다는 '김므즈'가 가장 중시하는 것은 바로 가사다. 어떠한 그릇(음악)에 어떠한 이야기(가사)를 담아내느냐에 주력한다는 그의 노랫말에는 명료한 서사나 유려한 수사가 없다. 그저 일상적인 단어의 나열이 있을 뿐이다. 그는 단순한 단어의 나열만으로도 우리에게 그럴듯한 이야기를 연상시킬 수 있다며 그것은 II-V-I 진행(음악의 기초적인 코드 진행)이 자아내는 그럴듯함과도 비슷하다고 말한다.

그릇에 해당하는 '김므즈'의 음악 또한 그의 가사를 꼭 닮았다. 정교한 계산 아래 뚜렷한 기승전결을 연출하는 데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어 보인다. 편안함과 낯섦의 경계에서 일상처럼 흘러가는 가운데 소소한 반전을 군데군데 시도하지만 그 모두는 미분화된 형태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거대서사보다는 일상의 소소한 단면을 스케치하며 조촐한 위로를 구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기타와 작곡을 독학으로 익혔음이 여실히 드러나는 몇몇 대목에서 특히 그렇다.

대학 동아리로 음악 활동을 시작해 클럽 공연과 버스킹 등으로 꾸준히 이력을 다진 '김므즈'가 그리 짧지만은 않은 준비를 거쳐 내놓은 첫 앨범이다. 아래는 '김므즈'가 밝힌 수록곡의 의미다. 고치고 또 고치기를 반복하며 정성스럽게 어루만지다 내놓은 노래들이 누군가를 위한 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메시지와 함께 전해왔다. - 홍형진(소설가)

- 수록곡 소개 -

1. 도를 아십니까
acoustic guitar(steel). vocal. chorus. 김므즈
percussions. 김므즈
double bass. 조용원

노자의 '도덕경'을 읽고 예술작품을 만들라는 전공 수업의 과제로 제출한 곡이다. 말로는 다 설명할 수 없는 각자의 불안과 외로움을 위로하는 마음으로 썼다.

2. 유령
acoustic guitar(steel). vocal. 김므즈
drum. 원성일
electric bass. 조은길
piano. 정신혜
electric guitar. sabo (유상봉 of 재주소년)
chorus. 정신혜

유령처럼 문득 떠오르는 오랜 기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를 위해 쓴 곡이다. 별빛은 수만 광년 먼 곳에서 출발한 과거의 산물이지만 때로는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기도 한다.

3. 할머니, 준희 아빠, 고양이, 혹은 해바라기 얼굴들
acoustic guitar(steel). vocal. chorus. 김므즈
drum. 원성일
double bass. 조용원
trumpet. 박종상
vibraphone. 이사라
electric guitar. sabo (유상봉 of 재주소년)

아주 작은 시간의 틈에도 사랑이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쓴 다소 종교적인 곡이다.

4. 너의 집 앞 놀이터에서
acoustic guitar(nylon). vocal. 김므즈
piano, xylophone. 이사라
electric guitar. sabo (유상봉 of 재주소년)

여자친구를 집에 데려다주고 아쉬운 마음에 헤어지지 못해 집 앞 놀이터에서 여전히 어울리는 모습을 그렸다. '꽁냥꽁냥'하고 애틋한 연인의 마음을 담았다.

5. 중력
acoustic guitar(steel). electric guitar. vocal. chorus. 김므즈

질량을 가진 것들이 서로를 끌며 각자의 위치와 운동에 영향을 미치듯이, 각자의 길을 걸어가며 서로를 끌어주는 친구에 대한 노래다.

6. 새해 첫날
acoustic guitar(steel). vocal. 김므즈
drum. 원성일
bass. 조은길
electric organ, piano. 정신혜
electric guitar. sabo (유상봉 of 재주소년)
harmonica. 박종상

훈련소에서 쓰기 시작한 노래다. 행군 직후 무거운 군장에 어깨가 축 처진 모습을 본 소대장이 건넨 "네 아버지의 어깨는 그거보다 무겁다" 라는 말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그날은 2011년의 마지막 날이었고 "내 아버지의 어깨, 군장보다 무거운 어깨"로 시작하는 노랫말을 쓰다가 자정을 넘겨 2012년 새해 첫날을 맞이했다. 가족의 사랑에 관한 노래다.

7. 너의 바다가 되고 싶다
acoustic guitar(steel). harmonica. vocal. 김므즈
drum. 원성일
electric bass. 왕준
electric guitar. sabo (유상봉 of 재주소년)
electric piano. 이사라

'정호승' 시인이 쓴 "가장 낮은 곳이 바다가 되므로, 나는 이미 당신을 위하여 바다가 되어 있습니다" 라는 구절에서 영감을 얻어 쓰기 시작한 곡이다.

8. 한 여름밤의 꿈
acoustic guitar(steel). vocal. chorus. 김므즈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입상한 곡으로 무더운 여름밤에 잠들지 못하고 있을 큰 누나를 생각하며 쓴 노래이다. 사적인 이야기여서 곡에 대한 에피소드는 자세히 설명하기 힘들다. 가족의 사랑에 대한 곡이고 이 노래가 누나에게 꼭 들려질 수 있기를 바란다.

9. 크리스마스 그 쓸쓸함에 대하여
acoustic guitar(steel). vocal. chorus. 김므즈

누구를 위한 위로인지도 모를 위로 때문에 더 고통 받는 또래 친구들을 생각하며 쓴 곡이다. 저항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고 스스로가 생각할 때 앨범에서 가장 포크다운 곡이다.

10. 뿌리내리지 않으면 꽃을 피울 수 없다네
acoustic guitar(steel),harmonica, blues harp, drums, vocal. 김므즈
chorus. 유하(YUHA)
double bass. 노디

꽃을 피우기 위해 흔들림 없이, 마치 깊이 뿌리내린 나무처럼 한 자리를 지키고 있을 누군가를 위한 노래다.

- STAFF -
Executive Producer 박경환 (afternoon)
All song by 김므즈
Arranged by 김므즈, 박경환
Recorded by 김므즈, 박경환
Mixed by 박경환
Mastered by bk! at AB Room
손글씨 김므즈
Artwork by 재이
A&R afternoon records

김므즈 (익명의 시인들)

Afternoon Records

제25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한 포크 싱어송라이터 김므즈

Artist Supporters 6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