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4.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바스키아
  • 비톨즈
  • 옛날사람
  • yung100002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11-08

Description

'효린' [IT`S ME]

효린은 가요계에서 독특한 위치에 놓여 있다. 7년간 아이돌 보컬 원탑의 위치를 지키면서도 홀로 무대에 오르면 능숙하게도 진한 감정을 쏟아낸다. 허스키한 보이스 컬러도 개성 있고 중저음부터 고음까지 자유롭게 넘나든다. 무엇보다 무대 위에서 격렬한 안무를 소화하면서도 흔들림 없이 가창력을 뽑아내는 안정감은 독보적이다.

솔로 가수로 3년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은 [잇츠 미(IT`S ME)]란 타이틀을 붙일 만큼 자신의 컬러를 고스란히 담았다. 국내외 히트 메이커들과 교류하면서도 하나하나 자신의 색을 덧입히는 등 프로듀싱에 적극 참여한 음반이다. 편견과 장르의 장벽을 허물었다는 건 이번 앨범의 성과로, 다양한 시도를 들려주며 한 장르에만 갇히지 않는다. 대부분의 노래에서 효린은 핵심을 강조하고 그 밖의 구간은 직선적인 가창이나 기교를 최소화한다. 정직하게 진행된 멜로디나 편곡이 여러 블랙뮤직의 틀과 닮아있음에도 분명한 색을 드러낸 음악이다.

새 음반의 특징은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여러 시대의 블랙뮤직을 동시에 구현했다는 점이다. 특히 알앤비, 힙합, 팝, 일렉트로닉 등 장르의 시도로 현대적인 느낌을 자아내면서도 음악이 뒤섞이는 경계에서 균형을 고루 잡아간다. 근사한 사운드 아래 선율의 힘은 강해졌고 효린 특유의 정서는 더욱 짙어졌다.

타이틀곡 "파라다이스"는 당당하게 자신감있는 자세로 사랑을 쟁취하는 여성상을 그린 알앤비 펑키 장르의 곡으로, 그루브한 비트에 능숙하게 멜로디를 타는 효린의 표현력이 돋보이는 노래다. 히트 프로듀서 박근태, 최진석이 작곡을 맡았고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감각있는 노랫말을 붙였다. 특히 보컬을 근간으로 한 랩 싱잉을 통해 자연스럽고 우아한 흐름도 만들어낸 도입부도 인상적이다. 민첩하게 움직이는 보컬의 그루브가 유려하다.

앞서 효린은 도끼 피처링의 선공개 신곡 "러브 라이크 디스 (LOVE LIKE THIS)"와 박재범과 함께 한 두 번째 선공개곡 "원 스텝 (ONE STEP)"을 통해 발매와 동시에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밀고 당기는 비트와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편곡, 감미로운 음색의 조화를 동시에 전달한 이 곡들은 본인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장르이자, 솔로 아티스트 효린의 새 출발을 대표하는 곡이기도 하다. 그저 고음이나 테크닉에 집중한 것이 아닌, 감정과 표현력을 강조한 트랙 구성이 주효했다.

박재범과 함께 한 "원 스텝"에서는 티 없이 맑은 멜로디로 90년대 알앤비를 재현했고, 고혹적인 느낌을 강조한 "슬로우"에선 효린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사랑에 빠진 남녀의 감정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이번 앨범의 가장 화려한 프로듀서 라인업을 가진 곡 "꺼져"도 효린의 다재다능함을 엿볼 수 있는 한 사례다. 강렬한 주제 만큼이나 인상적인 힙합 알앤비 곡으로 해외 유명 프로듀서 Deekei, Bibi Bourelly 등이 참여했다.

짜임새 있는 구조와 사운드, 특별한 음색으로 효린에 밀착한 새 음반이 만들어졌다. 이미 블랙뮤직 장르를 들려주는데 있어 탁월한 곡 소화력을 보여준 효린이 다시 마이크를 고쳐 잡았다. 이제 겹겹이 쌓아온 실력을 보여줄 차례, 그가 전천후 아티스트로의 도약을 다시 꿈꾼다. 이렇게 솔로 디바 효린의 커리어가 쌓였다.

01. Paradise
타이틀곡 "파라다이스"는 당당하게 자신감있는 자세로 사랑을 쟁취하는 여성상을 그린 알앤비 펑키 장르의 곡으로, 그루브한 비트에 능숙하게 멜로디를 타는 효린의 표현력이 돋보이는 노래다. 히트 프로듀서 박근태, 최진석이 작곡을 맡았고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감각있는 노랫말을 붙였다. 특히 보컬을 근간으로 한 랩 싱잉을 통해 자연스럽고 우아한 흐름도 만들어낸 도입부도 인상적인 곡이다.

02. Love Like This (Feat. Dok2)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히트곡을 프로듀싱한 드림팀이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블랙뮤직에 특화된 프로듀싱과 효린의 보컬, 도끼의 랩이 만난 네오 알앤비 트랙이다. 가장 빛나는 사랑의 그 순간을 노래한 러브송으로, 90년대 익숙한 멜로디 라인을 지향하면서도 2000년대 네오 알앤비가 결합된 크로스오버 성향은 묘한 접점을 전달한다. 프로듀싱은 어셔, 비욘세, 리하나 앨범에 참여한 Prince Charlez와 The LabRatz 팀이 맡았다.

03. One Step (Feat. 박재범)
90년대의 향수를 전달하는 곡으로, 효린과 박재범의 콜라보레이션이 유려한 멜로디 위에서 완벽한 앙상블을 이룬 알앤비 팝 장르의 곡이다. 능수능란하게 표현한 효린의 보컬과 더불어 박재범은 그만의 개성으로 그루브를 재해석해 90년대의 알앤비 소울과 현대적인 네오소울을 동시에 느끼게끔 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I.O.I 등과 작업한 미국 작곡가 Melanie Joy Fontana를 필두로 태양, 지드래곤, 일본의 이그자일 등과 작업한 Deekei 등이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04. 꺼져
강렬한 주제 만큼이나 인상적인 힙합 알앤비 곡으로 태양, 지드래곤, 일본그룹 이그자일과 작업했던 Deekei와 리하나 어셔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Bibi Bourelly 등이 참여했다. 효린이 작업 도중 본인의 개성과 색깔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힙합 알앤비 곡으로 꼽았던 곡이기도 하다.

05. Slow (Feat. 주헌 of 몬스타엑스)
또 다른 밤이 와도 끝나지 않을 둘만의 사랑을 떨리지만 고혹적인 효린의 음색으로 표현한 슬로우 템포의 곡이다. 효린이 작사 작곡에 참여하였으며, 몬스타엑스 주헌의 랩이 곡을 한층 더 탐닉하게 만든다.

06. Dope
일렉트로닉과 힙합의 접점에서 걸크러쉬 느낌을 표현한 곡. 무거운 긴장감과 점차 달라지는 생동감을 담아 풍성한 질감의 사운드를 전달한다. 변화무쌍한 편곡에 리드미컬한 효린의 보컬 변화가 인상적인 곡이다.

효린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한국의 비욘세'로 불리우는 걸그룹 씨스타(SISTAR)의 리드보컬, 효린은 씨스타의 리더와 메인보컬이며, 2010년 7월 첫 싱글 "Push Push"로 데뷔했다. 2011년에는 멤버 보라와 함께 씨스타의 2인조 유닛 그룹 씨스타19를 결성해 "Ma Boy"로 활동했으며, 같은 해 KBS2 [불후의 명곡 2 - 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노래 실력을 인정받았다. 2011년 11월 17일에는 일렉트로보이즈의 "Ma Boy 2"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또한 2012년 1월부터 [드림하이 2]에 나나 역으로 출연하기도 했으며, 같은 해에 팀 동료 소유와 함께 성신여자대학교에 12학번으로 입학하였다. 이후로도 계속해서 씨스타와 씨스타19의 유닛 활동을 병행하였고, 2013년 11월에는 마침내 첫 솔로 음반 [LOVE & HATE]를 발표하였다. 출생 : 1991년 1월 11일 신체 : 164cm 소속그룹: 씨스타, 씨스타19 소속사 :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학력 : 성신여자대학교 데뷔 : 2010년 씨스타 싱글 앨범 [Push Push]

Artist Supporters 5

Supporter's Friends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