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3.99

  • Supported by

  • Wishlist 3

  • chomooo
  • jiyun1971
  • 0zstie
  • jaehk92
  • migihidari
  • jhmoon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12-06

Description

햇살 같은 사랑의 마법, 두 소년이 보내는 빛나는 순간에 대한 찬가
감성 듀오 멜로망스(MeloMance)의 세 번째 미니 앨범 [Sunshine]

가장 아름다운 순간, 놓치고 싶지 않은 특별한 찰나 두 소년은 사진을 찍는다. 시린 손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온기, 바라본 얼굴에 스미는 기분 좋은 미소. 찬 공기가 코끝을 얼어붙게 만들어도 비치는 한 줄기 햇살에 녹아 내리는 사랑의 순간들.

소년들은 일상 곳곳에서 발견되는 사랑의 가장 빛나는 바로 그 찰나를 놓치지 않고 그들만의 달콤한 목소리와 유려한 멜로디로 담아낸다. 그렇게 소중히 모아놓았다가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추억이라는 앨범 속에 몰래 넣어놓는다. 어느 날, 문득 떠올릴 수 있도록. 당신에게도 이런 순간이 한 번쯤은 있었을 거라고. 씁쓸하고 아픈 기억도 있겠지만, 이렇듯 사랑은 무척이나 달콤한 것이었다고. 모든 사랑의 순간에는 멜로망스의 음악이 함께했던 것처럼.

2015년 데뷔 이후 빠른 속도로 음악 신에서의 영향력을 높여가며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웰메이드 피아노팝 듀오 멜로망스가 세 번째 미니 앨범 [Sunshine]를 발표한다. 지난 두 장의 미니 앨범보다 조금 더 밝고 템포 있는 곡 위주로 구성된 이번 음반은 사랑이라는 주제를 경쾌하고 달콤한 멜로디에 담아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반적이고 솔직한 주제를 치밀하게 계산된 화성, 다채로운 리듬을 통한 접근으로 결코 가볍지 않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Sunshine]은 내년 초 발매 예정인 미니 앨범 [Moonlight]으로 이어지는 연작의 첫 번째 편으로, [Sunshine]이 밝고 극적인 구성을 통해 사랑의 찬란함을 표현해 냈다면, [Moonlight]에서는 조금 더 절제되고 차분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1. 걸작품
음반의 문을 여는 풍부하고 따스한 느낌의 곡으로 세상의 모든 아름다운 것들에 대한 설레는 감성을 표현했다. 어딘가를 향해 달려가는 듯한 리듬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피아노의 메인 카운터라인이 아름다운 멜로디를 시작한다. 사랑을 통해 행복의 정점에 있는 사람의 두근거림을 담았다.
작사 : 김민석 / 작곡 : 멜로망스 / 편곡 : 정동환
Vocal, Chorus : 김민석 / Piano, Midi Programming : 정동환
Drums : 김대호 / Bass : 장승호 / A. Guitar, E. Guitar : 이태욱 / Percussion : 정솔

2. 질투가 좋아
업-템포 스윙 리듬을 바탕으로 화려한 연주와 재치 있는 가사가 돋보이는 곡으로 이번 음반의 타이틀 곡이다. 사랑을 하다 보면 누구나 한 번쯤 겪게 되는 ‘질투로 인한 다툼’을 가사를 통해 귀엽게 표현했다. 전주와 간주, 후주로 이어지는 피아노 메인 테마를 바탕으로 다이나믹한 곡 전개가 이루어진다. 세상의 수많은 감정 중에서도 가장 귀엽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애정 표현은 질투가 아닐지.
작사 : 김민석 / 작곡 : 멜로망스, 하민지 / 편곡 : 정동환
Vocal, Chorus : 김민석 / Piano, Midi Programming : 정동환
Drums : 김대호 / Contrabass : 김유성 / E. Guitar : 이태욱 / Percussion : 정솔

3. Walk with You (Interlude)
[Sunshine]의 전체적인 색깔을 담아내는 연주곡으로 밝은 햇살이 비치는 길을 거닐 때 번지는 행복의 기운을 플루트와 피아노 선율로 전달한다.
작곡 : 멜로망스 / 편곡 : 정동환
PIANO / MIDI PROGRAMMING : 정동환 / FLUTE : 이효권

4. 말해줘요
연인 사이의 갈등 상황조차 멜로망스답게 풀어냈다. 토라진 연인이 속마음을 솔직하게 말해주기 바라는 감정을 예쁘고 사랑스럽게, 하지만 마칭 리듬으로 사용해 긴장감 있게 표현했다. 다양한 전조와 간주의 피아노 솔로 연주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작사 : 김민석 / 작곡 : 멜로망스 / 편곡 : 정동환
Vocal, Chorus : 김민석 / Piano, Midi Programming : 정동환
Drums : 김동현 / Contrabass : 김유성 / A. Guitar : 이태욱 / Percussion : 정솔

5. 무엇을 해야 할까
멜로망스의 기존 색채가 가장 짙게 드러나는 트랙. 목소리와 피아노 연주를 중심으로 아직 꿈을 찾지 못한 이들에게 꿈을 만들라고 강요하기보다는 하루하루 좋아하는 일들에 최선을 다하다 보면 그것이 바로 꿈의 시작점이 될 수 있다는 격려의 메시지를 전한다. 연주로만 참여해온 멤버 정동환의 목소리가 담겨있는 특별한 곡으로 담백한 연주와 공감 섞인 가사, 그리고 후반부 두 멤버의 화음이 진한 감동을 자아낸다.
작사 : 멜로망스 / 작곡 : 멜로망스 / 편곡 : 정동환
Vocal : 김민석, 정동환 / Piano : 정동환 / A. Guitar : 최지웅

Videos


MeloMance정동환, 김민석

민트페이퍼, 광합성

2017년, 역주행 전설을 실현한 '선물' 속 가사처럼 "마법같이 빛난" 한 해를 보낸 멜로망스는 대중 음악계의 차세대 인디 듀오다. 시크한 표정으로 시원한 고음을 내뱉는 보컬 김민석과 유명 뮤지션의 작품에 세션으로 참여할 만큼 뛰어난 실력을 지닌 피아노의 정동환은 서울예대 실용음악과 동문 사이로, 2015년 첫 EP [Sentimental]을 통해 데뷔했다. 데뷔 EP에서 전곡을 작사, 작곡하며 멜로망스만의 음악적 색깔을 선보였고 훈훈한 비주얼과 돋보이는 실력으로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데뷔 앨범 발표 후 보컬 김민석은 음악 예능 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세 번째 나얼로 출연하며 뛰어난 노래 실력을 뽐냈고 정동환은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무대에서 자신만의 음악을 연주하는 등 그룹 외 활동도 활발하게 펼쳤다. 첫 앨범과 대칭 구조를 이루는 미니앨범 [Romantic]과 새 연작의 첫 앨범 [Sunshine]를 발매하며 꾸준한 활동을 이어간 그룹은 2017년 7월 EP [Moonlight]를 발매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린다. 심플한 악기구성으로 시작한 타이틀 곡 '선물'은 중반부부터 더해지는 현악기에 풍성한 사운드로 사랑에 빠진 기적 같은 순간을 다이나믹하게 그렸다. 특히 9월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이후 차트에 진입, 순위 상승을 거듭하다 마침내 1위를 차지하며 역주행의 신화를 썼고, 11월에는 멜론 월간 차트 1위에 올라서는 등 저력을 보였다. 차트 1위에 오른 10월을 시작으로 2018년 상반기까지 최상위권을 지키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멜로망스는 치밀한 음악적 계산을 통해 완성된 담백한 선율에 시적 가사를 얹어 대중 친화적이면서도 편안한 음악을 선보였다. 데뷔 4년차를 맞아 가요계의 대표 인디 뮤지션으로 자리한 멜로망스. 이들이 그룹 애칭인 "웰 메이드 피아노 팝 듀오"의 아이덴티티를 성공적으로 구축해나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Artist Supporters 35

Supporter's Friends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