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8.99

  • Supported by

  • Wishlist 9

  • 비톨즈
  • 옛날사람
  • chomooo
  • bluesky2603
  • yubgiddung87
  • nchozza
  • bptuttle
  • heungsoo80
  • grpark0123
  • eyeofyou
  • sijoonk
  • Sue Oh
  • janghwan
  • 내가그린바다
  • jeena0074
  • mementoim
  • yellowwhale
  • iamhs35
  • comet
  • loveye0615
  • dmltjr926
  • sunny8323
  • sseok9527
  • Hyun Soo Cho
  • 이종원
  • mdko1010
  • toji2
  • hhrkhei
  • jinmccluskey
  • 최민국
  • yung100002
  • nfw9787
  • SimpleLambda
  • mataharibali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12-08

Description

타인의 고통 안에서 꿈을 잃다, 꿈을 꾸다.
현실과 몽환으로 직조된 '김윤아'의 주단

'김윤아'가 6년 만에 네번째 솔로 프로젝트 앨범 [타인의 고통]을 발표한다. 고잉홈이 수록되어 있는 세번째 솔로 앨범 [315360] 이후 '자우림'의 9집 정규 앨범과 나는 가수다 자우림 에디션 앨범을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해왔던 '김윤아'는 여성으로서의 내밀한 이야기들을 차곡차곡 쌓아두었다가 새로운 솔로 프로젝트 앨범에 적어 내려갔다.

이번 솔로 4집은 우리 사회가 지금 함께 생각해야할 화두 [타인의 고통]을 제목으로 달았다. 타인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는 사회 안에서 비로소 개인이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그는 언급하며 상실과 슬픔, 공감, 그리고 특유의 차가운 듯 다정한 위로를 이번 앨범에 가득 담아 냈다. 진화를 거듭하는 '김윤아'의 음악 세계를 이번 앨범에서 감상할 수 있다.

모든 시대 모든 장르의 음악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말해 온 그의 말처럼 클래식, 블루스와 팝, 포크와 락, 전자 음악의 유산이 고루 녹아 있는 이번 앨범은 전작들과 또 한 번 차별화되는 치밀한 팝 사운드로 듣는 이들을 몽환에 빠져들게 한다. 음반 제작 관계자들로부터 퍼포먼스와 프로듀스 능력을 고루 갖추었다고 찬사를 받아온 '김윤아'는 전작들에서와 마찬가지로 앨범 [타인의 고통] 전체의 작사 작곡 편곡 및 프로듀스를 도맡아 진행하였다. 김윤아는 현재 223개의 작품을 한국저작권협회에 등록하고 있으며, 이번 앨범으로 자신의 작품 목록에 아름다운 아홉 곡의 새 노래들을 추가하게 되었다.

관례적으로 사용 되어지는 오토튠을 지금까지의 앨범 작업에서 단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김윤아'는 이번 앨범에서도 역시 음정 교정용 프로그램을 거치지 않은 목소리를 앨범에 수록하였다.

바람소리와 함께 시작하는 작은 "강"은 훌륭한 완급 조절의 보컬과 풍성한 현악 편곡이 거대한 선율의 강 속에 있는 것과도 같은 감동을 느끼게 한다. "유리"의 시적인 노랫말과 감성적인 콰르텟 편곡은 '김윤아'의 더욱 깊어진 음악세계를 느끼게 한다. "키리에"와 "은지"에서는 곡의 전개에서 전자음이 중요한 역할을 하며 사용 되는데, 기계적인 음의 울림이 역설적이게도 감정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해주어 편곡자 '김윤아'의 절묘한 프로그래밍 솜씨를 엿볼 수 있다. "꿈"은 탄탄한 기승전결 구조의 곡으로 읊조리 듯 시작하여 빈티지한 브릿지 파트를 지나 클라이맥스에 이르면 음악적 카타르시스가 느껴진다. 의도된 아날로그 사운드로 세련미를 더했다. 많은 사람들이 마음 속으로 생각했지만 표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담아낸 곡이라 할 수 있다. "독"에서는 주술같은 그의 목소리가 공간을 채우는 듯하다. 건반과 베이스, 목소리만으로 듣는 이의 귀와 가슴을 가득 채워 준다. '고독'과 '독'의 두 가지 뜻을 가진 제목을 생각하며 음미하면 좋을 곡이다. "타인의 고통"과 "안녕"의 안정적인 팝 사운드는 앨범을 탄탄하게 받쳐 준다. "다 지나간다"는 이 모든 것들도 결국은 다 지나갈 거라고 씁쓸하게 스스로를 위로하는 우리들의 모습을 그린 곡이다. 딜레이 기타와 피아노로 만들어낸 아름다운 사운드가 앨범의 대미를 장식한다.

'김윤아'는 늘 그래왔듯이 담담하게 우리들을 다독인다. 고통과 슬픔으로 무너져버린 누군가의 옆에 조용히 앉아서 침묵의 위로를 건낸다.

6년 만의 솔로 프로젝트 앨범에서 '김윤아'는 음악적 자아가 나에서 우리로 확장되어 더욱 성숙해진 세계관을 펼쳐 보인다. "유리"나 "은지", "독" 등에서 표현된 특유의 여성성에서 변함없이 날카로운 그의 시적 자아를 느낄 수 있다.

'김윤아'의 네 번 째 솔로 프로젝트 앨범 [타인의 고통]은 영국 메트로폴리스 스튜디오의 '존 데이비스(John Davis)'가 맡았다. '레드제플린', 'U2', '플라시보', '라나 델 레이', '플로랜스 앤 더 머신', '프로디지' 등의 마스터링을 진행했던 존 데이비스는 이번 앨범에서 '김윤아'와 긴밀한 협조로 수록곡들의 완성도를 높여주었다. 국내 최고의 믹싱 엔지니어 '고현정' 감독과 현악 편곡자 '박인영' 감독도 '김윤아'와 함께 했다. "강"과 "유리"는 '박인영' 감독의 지휘하에 LA Strings ensemble의 연주로 미국에서 진행되었다. 또한, 타이틀곡 "꿈"의 뮤직비디오는 베니스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글로벌 영상 프로덕션37thDEGREE에서 제작하여 아름다운 음악과 몽환적인 영상의 조화를 보여주고 있다.

'김윤아'는 12월 8일 앨범을 발매하고 신한카드 판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12월 9,10,11일 단독공연을 열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Kim Yuna김윤아

로엔엔터테인먼트, 엠퍼러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에이치엠아이

김윤아(金倫我, 1974년 3월 11일 ~ )는 대한민국의 록 밴드 자우림의 보컬이며 솔로 가수로도 활동하는 싱어송라이터이다. 과거 홍대 앞 클럽가에서 현재 자우림의 멤버들과 언더그라운드 활동을 하다 1997년 영화관계자에 발탁되어 꽃을 든 남자 OST(Hey Hey Hey)로 데뷔했다. 현재 소속사는 사운드홀릭이며 2006년 6월 13일 치과의사 겸 VJ 김형규와 결혼했다. 2001년 솔로 1집 Shadow of Your Smile과 2004년 솔로 2집 《유리가면》을 각각 발표하였으며, 2010년 4월 26일 솔로 3집 315360을 발매했다. 6년만에 발표하는 3집 앨범에서는 작사·작곡·편곡 및 프로듀싱을 홀로 담당하여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을 보여주었다.

Artist Supporters 114

Supporter's Friends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