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10.99

  • Supported by

  • Wishlist 4

  • 0zstie
  • sawadasin
  • jaehk92
  • neovelvet
  • jsnlovedew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07-12-01

Description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 박효신의 바다를 닮은 발라드

'신이 내린 목소리',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 '명품 목소리' 등 수 많은 수식어의 주인공, 박효신이 3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5집 앨범[The Breeze of Sea(The Ballad...)]. 지난 2004년 4집 [soultree]앨범과 2005년 [neo-classicism]리메이크앨범 이후, 정규 앨범으로는 3년 만에 발표한 5집 앨범은 '잔잔히 불어오는 바닷바람' 이라는 서정적인 타이틀을 내건 박효신의 메시지가 담긴 Ballad앨범이다.
넓은 바다의 파도소리를 담은 박효신의 5집앨범 [the breeze of sea(The Ballad...)]는 바다에서 연하게 불어오는 바람소리(음악)를 들으며 그 느낌을 절제된 듯 하면서도 부드러운 목소리로 분위기 있게 연출하고 있다. 마치 스치고 지나가는 영화 속 장면들처럼 앨범전체에 변화무상한 바다를 닮은 다양한 발라드로 이루어진 이번 앨범은 박효신의 목소리와 어우러진 발라드 곡들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매력을 던져준다. 또한 앨범 수록곡 중 많은 곡들을 박효신이 참여하여 끝없는 음악적인 욕심과 박효신만의 향기를 더욱 짙게 느낄 수 있다.
박효신은 이번 앨범에서 기존에 본인이 가진 창법 외에도 사계절의 바다를 닮은 듯 때로는 시원하고 상쾌하게, 때로는 잔잔한 듯 거친 여러 음색을 선보여 발라드 안에서 다양한 창법으로 자신만의 노련한 내공을 보여준다. 도한 이번 앨범은 히트 메이커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작곡가 겸 편곡가 황성제가 음반 프로듀서를 맡아 박효신과 함께 작업을 하여 두 사람의 시너지 효과로 앨범이 한층 더 돋보인다. 타이틀곡 ‘추억은 사랑을 닮아'는 요즘 아시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어쿠스틱한 리듬이 강조된 드럼과 스네어 롤이 인상적인 그루브를 이루며 환상적인 하모니와 스트링, 거기에 짜릿한 플룻의 선율이 리드미컬한 연주로 곁들여진 말 그대로 정말 세련된 사운드의 곡으로 한국인이 좋아할 만한 멜로디와 브리지의 절묘한 편곡연출이 앙상블을 이룬다. 슬픈 사랑얘기이지만 너무 무겁지 않게 우리에게 다가와 애절한 음색을 자아낸다.
또한, 후속곡으로 결정된 박효신의 곡 ‘미워하자’는 경쾌한 비트 위에 슬프지만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미디엄 발라드로 피아노와 클래식 기타의 앙상블 위에 이전의 다소 무거웠던 창법을 탈피하여 언뜻 들으면 박효신이 아닌 듯 한 절제미가 돋보이는 창법으로 그간의 공백을 무색하게 해주며 보내기 힘든 사람에 대한 사랑을 ‘미워하자’ 라는 역설적 표현으로 풀어낸 가사가 오히려 인상 깊게 다가온다. 특히, 사랑의 향수에 젖는 것처럼 환상의 하모니를 만든 최아롬(버블시스터즈)과의 듀엣 곡 ‘Like a star’ 는 처음 사람들의 분분한 의견과는 달리 이 둘의 하모니가 이렇게 잘 어울리는 최상의 커플이 되리라곤 아무도 상상 못 했을 것이다. 노래를 들으면 간지러울 만큼 아름다운 곡으로, 90년대 전 후반을 중심으로 왕성하던 듀엣 곡의 스타일을 그대로 담아 옛 추억에 잠길 수 있는 여유를 주는 곡이 될 것이다. 그리고 3살 때부터 절대 음감을 갖고 버클리 음대 진학을 앞두고 있는 신세대 음악 스타 진보라의 피아노 연주와 박효신의 명품 목소리와의 절묘한 조화는 앨범의 느낌을 한층 더 Up grade 해주었다. 발표하고 활동을 재개한다.

Videos


Park Hyo Shin

studioconte

박효신은 특유의 굵은 보이스로 일명 "소몰이 창법"의 창시자로 대한민국에 몇 안 되는 감성 발라더이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가수의 꿈을 키우며 "부천 청소년 가요제", "YMCA 청소년 가요제", "제물포 가요제" 등의 각종 대회에 나가 수상을 하면서 프로듀서 황윤민에게 스카우트되었다. 1년 반의 연습 기간을 거쳐 신촌 뮤직을 통해 1999년 [해줄 수 없는 일]로 데뷔했다. 라디오를 타고 흘러나오던 '해줄 수 없는 일'을 접한 사람들은 고등학생의 입을 통해 나오는 목소리라고 예상하지 못할 정도로 그는 나이답지 않은 성숙한 보컬은 금세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000년 당시 가능성 있는 음악인에게만 허락된다는 KBS "이소라의 프로포즈"에 출연해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데뷔 음반이 44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제15회 골든디스크 신인상을 받았다.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그는 후속곡 '바보'도 연이어 히트시켰다. 2001년 2월 정규 2집 [Second Story]에 수록된 '동경'은 윤상, 김동률, 조규만, 유희열 등 당대 최고의 뮤지션이 참여해 당시 음악계에서 박효신이 라이징 스타로 얼마만큼의 인정을 받고 있었는지 증명했다. 2002년 세 번째 앨범 [Time Honored Voice]는 타이틀 곡 '좋은 사람'이 많은 사랑을 받아 47만 장의 판매량을 올렸고, 공중파 음악 방송에서 1위, 제17회 골든디스크에서 본상, 제13회 서울가요대상에서 본상을 받았다. 그 무렵 박효신은 전 소속사 신촌뮤직과 수익 분배 문제로 갈등를을 겪고 2003년 자신이 직접 음반사를 차려 독립, 2004년 4월에 4집 [Soul Tree]를 발표해 타이틀곡 '그곳에 서서'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박효신 제2의 전성기는 2004년에 방영된 KBS 월화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OST에 '눈의 꽃'을 수록하면서부터이다. 이 곡은 일본의 가수 나카시마 미카(Nakashima Mika)가 불러 히트를 했던 곡인데, 박효신의 감성으로 재탄생해 지금까지도 그의 대표곡으로 기억되고 있다. 2007년 발표한 5집 [The Breeze Of Sea]에서 그는 "소몰이 창법"을 버리고 다양한 창법을 구사하며, 보컬리스트로 변화를 시도한다. 타이틀곡인 '추억은 사랑을 닮아'는 박효신이라는 가수를 다시 보게 할 정도로 담백한 창법과 아름다운 멜로디로 '눈의 꽃'의 감동을 잇는 명곡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박효신은 실력만큼 발표하는 앨범마다 대중적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았음에도 소속사와 분쟁으로 번번이 가수 활동에 제약을 받은 불운의 가수이기도 하다. 신촌뮤직 시절부터 시작된 불운은 2006년 닛시 엔터테인먼트와 법정 공방에서 박효신이 닛시 측에 계약금 전액을 돌려주는 것으로 마무리되었고, 2008년 1월에는 전 소속사였던 인터스테이지(나원)로부터 전속계약 위반으로 30억 원 소송을 당했다. 한편, 2009년 1월, 팬텀 엔터테인먼트로부터 또 한번의 고소를 당했고, 이는 박효신의 승소로 끝났다. 기나긴 소속사와의 전쟁은 2012년 6월 박효신이 15억원을 배상하는 것으로 최종 판결이 나면서 종결됐다. 오랜 시간 심적 고초를 겪으면서도 박효신은 꾸준히 음악 활동을 계속 해왔으며, 2009년 6집 [Gift - Part 1]을 발표, '사랑한 후에'로 케이블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해 발라더로서 여전함을 보여주었다. 2010년 9월에는 디지털 싱글 '안녕 사랑아', 2014년 3월에 발표한 디지털 싱글 '야생화'는 2009년 '사랑한 후에' 이후 그에게 오랜만의 1위를 안겨주었고, 박효신은 요즘 가수로써 3기에 해당하는 전성기를 보내는 중이다. 2000년부터 그는 뮤지컬에 도전했는데, 뮤지컬 "락햄릿"에서 주인공 햄릿 역을 연기함을 시작으로 2013년에는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주인공 '토드' 역, 2014년 6월부터 7월 현재까지 뮤지컬 "모차르트"에 출연 하였다.

Artist Supporters 273

Supporter's Friends 3,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