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3.99

  • Supported by

  • Wishlist 1

  • 비톨즈
  • 옛날사람
  • jhcnano29
  • jeena0074
  • cetro.oro
  • wicked26y
  • will96
  • yung100002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6-12-27

Description

'엄정화' 10th Album [The Cloud Dream of the Nine]

- '모두의 디바' '엄정화', 8년 만의 컴백...꿈의 무대 시작된다
- '구운몽' 테마...더블 타이틀곡 일렉트로닉 디스코 vs 딥 하우스
- 시대 속에서 진화하는 가수 '엄정화', 여전히 현재 진행형

모두가 기다려온 가수 '엄정화'가 컴백한다. 새 앨범으로 무대에 서는 것은 8년 만이다.

시대를 앞서가는 음악과 비주얼로 최고의 자리를 지켜온 '엄정화'는 이번에 미스틱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엄정화만이 할 수 있는 콘셉트와 음악, 퍼포먼스로 '유일무이한 아티스트'임을 보여주고자 한다.

'엄정화'의 새 앨범 테마는 꿈의 문학 '구운몽(九雲夢)'이다. 이번 앨범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조영철 프로듀서는 고고하면서도 신비감을 지닌 엄정화의 캐릭터가 이 소설의 제목 '구운몽'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이번 앨범에 참여한 작곡가, 작사가들은 '엄정화'를 꿈과 환상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각기 다른 스타일의 9곡의 노래를 만들었다.

이 중 더블 타이틀곡 "Dreamer", "Watch Me Move"를 비롯해 "Oh Yeah"와 "버들숲" 등 4곡이 먼저 공개된다.

첫 번째 타이틀곡 "Dreamer"는 윤상의 프로듀싱팀 '원피스'가 작곡하고 김이나가 작사한 노래로, 슬프면서도 화려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일렉트로닉 기반의 디스코 장르다. 또 다른 타이틀곡인 "Watch Me move"는 엑소, 샤이니 등의 노래를 만든 작곡가 신혁이 작업한 딥 하우스 장르의 업템포 댄스곡으로, 귀에 꽂히는 비트와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8년 만에 컴백하는 '엄정화'의 정규 앨범을 위해 실력과 감각을 보유한 내로라하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다. 가인, 아이유 등 여성 아티스트의 앨범 기획에 탁월한 역량을 보인 조영철 프로듀서가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고, 탄탄한 스토리 구성과 영상미 연출로 유명한 황수아 뮤직비디오 감독이 비주얼 디렉터를 맡아 재킷 이미지, 뮤직비디오 등 앨범 전반적인 비주얼 콘텐츠들을 작업했다. 시선을 압도하는 강렬한 퍼포먼스는 비욘세의 안무가로 유명한 존테가 더블 타이틀곡 모두 구성했다.

또한 윤상, 신혁, 이민수, 켄지, G.고릴라, 프라이머리, 포스티노, 김이나 등 이 분야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 중인 작곡가, 작사가들이 '엄정화'를 위한 노래를 만들었다. 피처링에는 이효리, 정려원, 샤이니 종현이 참여했다. 언젠가는 함께 작업하고 싶은 모두의 '뮤즈' 엄정화이기에 가능한 참여진들이다.

1993년 가수 데뷔한 엄정화. 그리고 2016년의 '엄정화'. 그 차이가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는 것은 매번 동시대 음악을 통해 트렌디함과 세련됨을 잃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앨범 역시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 가수 엄정화를 느낄 수 있다.

1. Oh Yeah (Feat. 종현)

작곡: 이민수 / 작사: 김이나

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트랙. 펑키한 리듬의 '어반 알앤비(Urban R&B)' 장르의 노래로, 엄정화의 매력적인 가성과 종현 특유의 그루브한 보컬의 조화가 돋보인다. 가볍게 말다툼을 하는 듯한 대화로 진행되는 노래는 각자의 관점에서 보는 사랑을 위트 있게 풀어냈다.

2. Dreamer

작곡: OnePiece / 작사: 김이나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일렉트로니카를 기반으로 한 미디엄 템포의 디스코 장르로, 윤상의 몽환적이고 감성적인 코드 진행과 엄정화의 보컬이 어우러져 고급스럽고 세련된 분위기를 완성했다. 웅장하고 드라마틱한 스트링 편곡으로 곡 분위기 자체는 화려하지만, 상대방의 감정을 이해하지 못하고, 이게 '사랑'이라고 착각하여 관계를 지속하는 가사 내용이 어둡고 슬픈 느낌을 준다.

3. Watch Me Move

작곡: Hyuk Shin, MRey, Karina Pasian, Shawn Breathwaite / 작사: Mafly, The Sunday

또 다른 타이틀곡. 딥 하우스(Deep House) 장르의 업템포 댄스 곡으로 엄정화의 강렬함이 배가 되는 곡이다. 도입부터 귀에 꽂히는 비트가 곡의 몰입도를 높여주며, 담담한 목소리로 시작되는 노래는 마치 모든 것이 한 점으로 모였다가, 한순간에 빛이 폭발하듯 터진다. '나를 지켜봐'라는 외침으로 상대방을 홀리는 듯한 화자는 현실과 이상의 경계의 선에 있는 듯한 신비하고 모호한 존재다.

4. 버들숲

작곡: Postino, Fanxy / 작사: 미성

EDM 요소를 가미한 딥 하우스 장르다. 현악 삼중주의 패턴을 기본으로 트렌디한 하우스 비트와 베이스 라인, 그리고 서정적인 피아노 연주가 어우러진 노래로, 나른한 듯 부드러운 목소리로 노래하는 엄정화의 보컬 매력이 잘 드러난다. 소설 구운몽에서 양소유가 팔선녀 중 처음 만나는 진채봉의 에피소드에서 소재를 따왔으며, 자주적이고 적극적인 여성의 모습을 그렸다.

Videos


엄정화

에이팝엔터테인먼트, 미스틱엔터테인먼트, Stone Music Entertainment

MBC 합창단 활동 도중 영화 '바람부는 날에는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에 발탁되어, 신해철이 작사/작곡한 이 영화의 주제곡 '눈동자'로 같은 해 데뷔 앨범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대중들의 호응을 얻지 못해 연기자로 주로 활동하였다. 그러던 도중 1996년 2집 타이틀 '슬픈 기대'와 '하늘만 허락한 사랑'이 꾸준한 사랑을 받게 되고, 3집에서 주영훈 작사/작곡의 '배반의 장미'와 더불어 국내 최고 여가수의 자리로 발돋움하게 된다. 그 후 출반하는 앨범마다 히트에 히트를 거듭하여, 정상의 자리를 고수하게 되었다. '한국의 마돈나'라는 자신의 닉네임에 무색하지 않게 매번 새로운 모습을 연출하는, 노력하는 가수이다. 뿐만 아니라, '결혼은 미친 짓이다','싱글즈'등의 영화로 연기자로써도 아직 건재함을 과시하였다.

Artist Supporters 20

Supporter's Friends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