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7.99

  • Supported by

  • Wishlist 25


Connected with

by.mad3 Jul 28, 2019

<3

비톨즈 Apr 21, 2017

좋다

Tracks

  • Release Date 2017-04-21

Description

작은 순간순간을 예쁜 물감으로 만들어, 아이유의 ‘이 지금’을 빼곡히 채워내다.
‘아이유(IU)’ 정규4집 [Palette] 전격 발매!

아이유(IU)의 네 번째 정규앨범 [Palette]가 드디어 공개됐다.

아이유는 지난달 24일 발표한 첫 선공개곡 ‘밤편지’를 시작으로 동갑내기 뮤지션 오혁과 함께 한 두 번째 선공개곡 ‘사랑이 잘’까지, 연달아 ‘퍼펙트 올킬’ 기록을 세우며 그 이름값을 톡톡히 지켜 냈다.

아이유가 1년 반 만에 꺼내 놓은 신보이자 정규앨범으로는 3년 여만인 정규 4집 앨범 [Palette]는, 미리 발표된 두 선공개곡을 통해 짐작할 수 있듯이 특정 장르나 스타일에 제한하지 않고 다채로운 음악색과 이야기를 한데 담아낸, 앨범명 의미 그대로의 ‘팔레트’와 같은 앨범이다.

아이유의 정규4집 [Palette]는 아이유 본인이 직접 프로듀싱을 맡아 긴 호흡으로 공들여 작업한 만큼 가수 아이유의 또 다른 변신과 프로듀서 아이유의 음악적 성장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게 한다. 또한, 그는 이번 앨범에서 이병우, 손성제, G-DRAGON, 선우정아, 오혁, 샘 김 등 세대와 장르를 아우르는 최고의 뮤지션들과 만나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히는 동시에, 특유의 섬세한 음색과 노랫말로 모든 넘버를 ‘아이유’ 만의 감성으로 색칠하며, 도무지 그 음악적 한계와 컬러를 단정지을 수 없게 한다.


“ 내가 머릿속으로 그렸던 꿈이 현실이 되어 눈 앞에 펼쳐지는 순간
저의 팔레트는 또 한 칸 새로운 물감으로 채워집니다…
지금 이 순간도 언젠가 내가 정성스럽게 그렸었던 꿈이죠
오늘 이 순간을 예쁜 물감으로 만들어 나는 또 꿈을 그릴 겁니다”
- 2016 아이유 콘서트 ‘하나 둘 셋 넷’-


데뷔 10년차 아티스트 혹은 스물다섯 살 '이지은'의 작은 순간순간이 예쁜 물감이 되어 차곡히 채워진 ‘아이유’의 ‘이 지금’, 새하얀 ‘팔레트’에 그녀가 새롭게 배합해 낸 이 음악, 이 물감으로 어떤 그림을 완성할지는 오랜 시간 그녀의 새 앨범을 기다려온 청중의 몫으로 남겨두고자 한다.



[TRACK REVIEW]

01. 이 지금
Composed by 김제휘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김제휘
화려한 코드진행이 돋보이는 기분 좋은 팝재즈 트랙으로 '밤편지', '마음' 등 수 차례 아이유와 멋진 호흡을 보여준 김제휘가 작곡을, 아이유가 작사를 맡았다. 깜짝 놀랄 만큼 빛이 나고 아름다운 건 다른 어느 것도 아닌 바로 지금, 여기, 우리라는 메시지가 사랑스럽게 다가오는 곡이다.

02. 팔레트 (Feat. G-DRAGON) *TITLE
Composed by 아이유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 Rap Making by G-DRAGON
아이유가 기존에 시도해보지 않은 장르의 감각적이면서도 포근한 신스팝 R&B 트랙이다. 2년 전에 발매했던 '스물셋'과는 다른 듯, 또 이어지는 아이유 본인에 대한 이야기를 차분히 담아내고 있다. ‘스물셋’에서는 동시에 함께 존재하는 전혀 다른 이면과 그 혼란스러움을 솔직하고 대담하게 풀어놨다면 이번에는 헷갈리지 않고 본인이 좋아하는 것을 또박또박 짚어내며 ”이제 날 조금 알 것 같다”고 이야기하는 아이유의 여유가 돋보인다. 더욱이 G-DRAGON의 피쳐링으로 이 이야기는 단순히 아이유 개인만의 것이 아닌 스물다섯이라는 나이, 또는 청춘이 가지는 그 아름다움과 찬란함으로 주제가 확장된다. 진솔하면서도 날이 서지 않은 다정한 메시지가 부드러운 신스소리와 어우러져 살랑거린다.

03. 이런 엔딩
Composed by 샘 김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빈티지한 피아노 소리와 서정적인 오케스트라 선율이 완벽한 하모니를 자랑하는 R&B 발라드 트랙이다. 감성과 감각을 동시에 표현해내는 천재 아티스트 샘 김의 곡과 아이유의 가사와 보컬이 만나 전혀 새로운 색깔을 만들어낸다. 이별을 겪은 남녀라면 쉽게 공감할 만한, 사랑에 있어 가장 슬픈 이별의 순간을 둘이 만든 영화의 엔딩씬으로 빗대어 가사로 풀어낸 곡이다.

04. 사랑이 잘 (With 오혁)
Composed by 이종훈, 아이유, 오혁 / Lyrics by 아이유, 오혁 / Arranged by 이종훈
아이유와 오혁의 공식적인 첫 콜라보레이션으로 정규4집의 두 번째 선공개곡으로 낙점, 두 아티스트의 색다른 매력과 독특한 케미로 발매 전부터 대중의 큰 관심을 받았다. 미니멀한 악기 구성의 R&B 넘버인 이 곡에서 아이유와 오혁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였고, 현실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주고 받으며 권태기 남녀의 갈등을 긴장감 있게 표현해 냈으며, Track Producer로는 데뷔곡 "미아"부터 "봄, 사랑, 벚꽃 말고", "레옹", "스물셋" 등을 함께해온 작곡가 이종훈이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05. 잼잼
Composed by 선우정아 / Lyrics by 선우정아, 아이유 / Arranged by 선우정아, 윤석철
농담을 건네듯 재기 발랄한 사운드의 일렉트로닉 신스팝 트랙이다. '봄처녀', '순이', '비온다' 등 색깔이 뚜렷한 음악으로 모든 뮤지션들이 탐내는 매력적인 아티스트 선우정아가 작곡가로 나섰고 아이유와 선우정아가 함께 글을 작업했다. 사랑에 대한 냉소적이고도 사실은 애절한 고찰이 눈길을 끄는 곡이다.

06. Black Out
Composed by 이종훈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이종훈
제목에서도 눈치 챌 수 있듯 술 냄새가 강하게 풍기는 인디팝 트랙이다. 장난스러운 베이스와 리듬과는 전혀 상반되는 진지한 기타 솔로가 아이러닉하면서도 매력적인 킬링 파트가 된다. 기본적으로는 헛소리인 듯하지만 모두들 각자 취했을 때를 생각해 보면.. ‘휴 더 하면 더 했지..’

07. 마침표
Composed by 손성제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손성제
피아노, 스트링, 플룻, 클라리넷의 신선한 구성의 발라드 트랙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정해진 BPM 없이 연주자와 보컬이 프리하게 곡을 끌고 나간다는 점 또한 눈에 띈다. 재즈신에서 이미 수준 높은 음악성으로 정평이 나 있는 섬세한 아티스트 손성제가 작곡가로 나섰다. 갑자기 뽑혀나간 사랑니 자리를 오래도록 앓듯, 아직 마음은 아프더라도 이제는 정말 마침표를 찍겠다는 다짐이, 그럼에도 누구 하나 울부짖지 않는 절제된 소리들이 더욱 서글프게 다가온다.

08. 밤편지
Composed by 김제휘, 김희원 / Lyrics by 아이유 / Arranged by 김제휘, 김희원
서정적인 기타 선율과 아이유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진 어쿠스틱 사운드의 포크 발라드로, 작곡에는 '마음'과 '나의 옛날 이야기' 등으로 이미 수 차례 아이유와 공동작업을 맡았던 작곡가 김제휘와 뉴페이스 김희원이, 작사에는 아이유가 직접 참여하여 또 한 번 멋진 호흡을 자랑했다. 지난달 정규앨범의 첫 번째 선공개곡으로 발표되어 ‘아이유 표 발라드’ 특유의 섬세한 감성으로 오랜 시간 리스너들의 큰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09. 그렇게 사랑은
Composed by 이병우 / Lyrics by 이병우 / Arranged by 이병우
기타의 첫 3음만으로 아티스트 이병우의 내공을 들을 수 있는 클래식한 느낌의 발라드이다. 단지 기타 한 대와 목소리 하나로 5분 가까이 되는 러닝타임을 긴장감 있게 끌고 가는 두 아티스트의 대화가 근사하다. 실제 매번 원테이크로 서로 호흡하며 녹음한 노력이 그대로 전해진다. 이번 앨범에서는 유일하게 아이유가 작사에 참여하지 않은 곡으로 작곡, 작사, 연주에 모두 이병우가 나섰다.

10. 이름에게 *TITLE
Composed by 이종훈 / Lyrics by 아이유, 김이나 / Arranged by 이종훈, 홍소진
길이와 구성 모두 이번 앨범에서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하며 더블 타이틀곡으로 낙점이 된 이 곡은 흡사 아이유의 정규2집 1번 트랙 “비밀”이란 곡을 떠올리게 할 만큼 웅장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팝발라드 트랙이다. 우리나라 독보적인 스트링 편곡자 박인영의 지휘 아래 펼쳐지는 아름다운 스트링 선율과, 아이유의 콘서트에서 늘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는, 이른바 '아이유밴드' 멤버들이 라이브로 공연하듯 합주하며 가감 없이 실력 발휘를 하였으며, 그 틈으로 단 하나의 코러스도 없이 그 거대한 사운드를 뚫고 나오는 아이유의 목소리까지. 그 한 줄기 목소리가 전하는 위로는 어디에라도 닿을 듯이 기세 있다. 작곡에는 이종훈, 작사는 아이유와 김이나가 처음으로 공동 작업을 했다.

Videos


IU

(주) 카카오 M

21세기에 아이돌 가수의 기준과 성향을 분해 시키면서 큰 성공을 거둔 아이유(IU, 본명: 이지은)은 1993년5월16일생으로 20세가 되기 전에 가요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돌 가수로 빠른 시간 내에 성장했다. 귀여운 외모는 물론이고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시원한 가창력과 무대 매너를 지닌 그녀는 흔히 기계적으로 육성된 범용 아이돌이 아닌 대중 음악사에서 하나의 기준점을 찍고 들어간 뉴-타입으로 각인된다. 자신을 뜻하는 'I'와 당신을 뜻하는 'You'를 합쳐서 만든 합성어로 '너와 내가 음악으로 하나가 된다'는 의미의 아이유가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한 것은 2008년9월(당시15세)이었다. 6곡이 수록된 미니 앨범으로 타이틀은 [Lost And Found]였으며, "미아"와 "미운오리"가 청자들에게 어느 정도 각인을 시켜 주기에 충분 했었으며, 윤상을 비롯한 유희열, 휘성 같은 삼촌 선배 가수들에게까지 인정을 받는다. 그러나 이 데뷔 앨범은 발매 당시 아이유 입장에서는 자신의 디스코그래피에서 첫 칸을 채워놓았다는 것과 음악적인 취향이 적극적으로 반영되었다는 부분만으로 만족해야만 했을 정도로 상업적으로는 그리 큰 성과를 이뤄내진 못했다. 기대한 것보다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던 2008년에 비해 2009년은 도약의 시기로 평가된다. 이전에 발표한 미니 앨범의 트랙을 포함 시킨 정규 풀 앨범 [Growing Up]을 통해 기존에 있던 정적인 느낌보다는 좀더 앳되고 귀여운 타입의 컨셉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음악 적인 부분에서도 어쿠스틱 사운드와 록 비트를 약간 섞어 낸 전작의 곡들에 비해서 이 앨범의 타이틀인 "Boo" 같은 소프트한 댄스 곡이나 Rock 버전을 따로 만들어 낼 정도로 발매 이전부터 기대를 건 "있잖아" 처럼 업템포 형식의 발랄한 곡들 위주로 앨범을 만들게 되었으며, 소수의 팬들의 만들어 내기도 했으나, 애초 기대한 만큼의 성공은 거두지 못한다. (후에 이 앨범들은 아이유가 자신의 신드롬을 찰지게 만들어낸 2010년에 다시 재평가를 받기 시작한다.) 그러나 2009년은 아이유의 활동 자체에 많은 노력과 투자가 꽤 활발하게 이어졌다고 보여진다. 만화가 이현세의 절대 히트작인 만화 외인구단의TV 드라마 물인 '2009 외인구단'에 발라드 "그러는 그대는"과 MBC드라마 '선덕여왕'에 "아라로"를 수록하면서 분위기를 올리고 연말 이전인 11월에는 두 번째 미니 앨범이자 EP [IU...IM]까지 발표한다. 이 앨범에서 아이유는 초기 활동의 히트작으로 확실히 명명되는 "마쉬멜로우"가 들어있었다. 경쾌한 댄스 팝의 이 곡은 귀여운 외모를 적절히 부각 시키는 뮤직 비디오와 각종 가요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퍼포먼스가 전국의 오빠, 삼촌들의 심장을 겨냥하게 만든다. "마쉬멜로우"의 전혀 아쉽지 않은 성공 이후 2010년은 순탄하고 탄탄한 활동과 지원이 기다리고 있음은 두 말할 필요가 없었다. 새로운 천 년의10년째를 맞이해서 [텔레시네마 프로젝트Vol.6]에 수록한 싱글 곡 "다섯째 손가락"은 그녀가 귀여운 감성의 발라드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다는 것을 증명했고, 업템포 형식의 발라드 곡인 "잔소리"는 2AM의 슬옹과 함께해서 아이유 특유의 그 귀여운 마력을 더욱 증가 시키게 된다. 이후 MBC 드라마 '로드 넘버원'에 "여자라서", 유승호와 호흡을 맞춘 "사랑을 믿어요", 가요계 선배이지만 연배로는 삼촌뻘인 성시경이 군대에서 사회로 복귀한 사회 초년생으로 함께한 "그대네요" 까지 팬들의 절찬과 만족할 만한 호응을 끌어낸다. 여기에 연말인 12월에 드디어 아이유 자신 뿐만 아니라 팬들에게까지 그녀의 가수 인생 중 가장 뜻 깊게 한 획을 그어냈다고 영원히 평가 받고 회자 될 EP [Real]을 발표한다. 모든 곡들이 초유의 관심의 대상이었지만, 역시 가장 크게 확대되고 수많은 팬들을 추가 생산시킨 곡은 "좋은날"이었다. 워낙에 상큼하고 발랄한 곡이기도 했거니와 곡 중 후반의 뛰어난 고음 처리 방식을 일본 애니메이션의 주인공 철완소년 아톰이 하늘을 3단으로 가속하며 나르는 장면을 가지고 팬들이 만든 여러 가지 패러디 영상물들이 봇물을 이루면서 그녀의 인기와 주가는 최고의 수직 상승 곡선을 이루게 된다. 거기에 당시 나이는18세. 대중 음악계뿐만 아니라 연예계 전체에서 미래에 대해서 아이유에게 거는 기대감 자체는 '대세아이유'라는 말로 대변 할 정도로 하나의 신드롬을 완벽하게 형성했었다. 이 신드롬은 2011년 연예계 최고 핫 이슈의 드라마 '드림하이'에서도 이루어진다. 배용준과 박진영의 프로젝트였던 이 드라마에 아이유는 가요계를 이끄는 대거의 아이돌 가수들과 함께 출연 함으로 부실한 각본에 비해서 나름 큰 성공을 거두기도 하는데, 재미있는 점은 과거에 아이유가 박진영의 기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의 오디션에서 낙방을 하였다는 점이 여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이 드라마가 방영될 시에 공개되어 이미 성공을 거둔 인재를 놓친 안타까움을 박진영이 여러 곳에서 종종 드러냈다는 것과 당시 회사의 오디션 진행자가 후에 사직 위기까지 갔다는 농담 섞인 에피소드도 포함되어 있었다. 거기에 아이유는 이 드라마에서 초보 연기자 치고는 충분한 합격 점을 얻을 수 있었으며, 드라마에 삽입된 알앤비 타입의 발라드 "Someday"도 팬들의 끊임없는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후 전작이었던 [Real]의 큰 성공에 힙입어 2011년 2월에 이어진 싱글 추가곡 형태로 나타낸 [Real+]에는 "나만 몰랐던 이야기"와 "잔혹동화"를 수록하면서 그녀의 음악적인 역량에 대한 기대치와 찬사는 연일 최고의 기록을 이뤄낸다. 이어진 활동으로는 5월경에 발표한 드라마 '최고의 사랑'에 삽입했던 싱글 "내 손을 잡아"를 발표하고, 피겨의 여왕 김연아와 함께하고 대한민국 록계의 프리미엄 기타리스트 김세황이 세션을 맡은 싱글 "얼음꽃"을 한달 뒤에 내 놓는다. 당시 아이유는 김연아의 인기를 동반했던 피겨 스케이팅 종목을 도입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Kiss&Cry'에 김연아를 위시한 다른 예능인들과 출연 중이었는데, 그녀의 바쁜 스케줄 덕분이었는지 연습 부족으로 싱글 발표 한달 뒤인 7월 말경에 탈락하게 된다. 그러나 팬들은 오히려 당시의 탈락 상황을 반갑게 여길 정도로 그녀의 안정적인 휴지기를 바라며, 새롭게 다가올 음악 활동 자체 만을 더욱 크게 고대하고 있을 정도였다. 그런 기다림 속에서 피어난 정규 두 번째 풀 앨범 [Last Fantasy]는 2011년 11월 29일에 발표되어 유난히 일찍 찾아온 한파를 이겨낼 뜨거운 컨텐츠로 매우 빠르게 자리 잡힐 정도였으며, 윤상, 김광진, 이적, 김현철, Ra.D 등 가요계 삼촌들이 대거로 피처링으로 참여하면서 아이유에 대한 지원을 한 톨도 아끼지 않은 호화 앨범으로 실제 이적과는 "삼촌" 이라는 타이틀의 그루브 한 사운드의 곡을 발표해서 대한민국의 삼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좋은날"의 후속 격인 느낌의 "너랑 나"와 "사랑니", "비밀" 등이 팬들의 적극적인 사랑과 지원을 받았다. 거기에 이 앨범에서부터 아이유는 자신의 직접 작사, 작곡 능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는데, 그 능력치가 바로 그녀의 인기만큼 부각 된 것은 아니지만, 약관 20세를 목전에 두고 있는 그녀의 미래에 대해서는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그런 긍정적인 분위기에 이어진 2012년 5월에 발표한 [스무 살의 봄]은 제목 그대로 정확히 20대에 접어든 그녀가 자신의 음악 자체를 자신이 완벽히 직접 만들고 부르는 싱어송라이터로서 곡을 발표했는데, 평소 좋아하던 Corinne Bailey Rae의 느낌이 묻어나는 "복숭아"였다. 거기에 "좋은날"의 성공 이후 아이유 신곡 중에서는 빠지지 않으며 하나의 정형성을 띄기 시작한 타입의 소프트 댄스 트랙인 "하루 끝"도 수록되어 정규 앨범을 기다리는 욕심 있는 팬들을 위로 하기도 했었다. 이런 욕심 많은 대중과 팬들에게 다시 한번 크게 어필한 것은 2012년 6월 초에 거행된 첫 단독 콘서트인데 자그마한 체구에 비해 넘치는 에너지로 때로는 관객들을 압도하는 옹골진 모습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귀여운 퍼포먼스로 수 많은 즐거움을 선사했던 공연으로 알려졌다. 2013년 10월에는 정규작 [Modern Times]에 작곡 2곡, 작사 4곡으로 음악적 성장을 통한 성숙을 시도했는데, 라틴, 스윙, 보사노바 등 재즈 느낌의 곡을 선보이면서 대중적 감각과 음악적 성숙을 증명한 앨범이 되었다. 2014년 리패키지로 발매한 앨범에 수록되어 있던 '금요일에 만나요'는 방송 3사와 음원 사이트 1위를 올킬하고, 이어서 HIGH4와 컬래버레이션 한 '봄 사랑 벚꽃 말고'가 봄캐롤의 대표 주자로 계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이듬해 첫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로 세대를 뛰어넘는 감성으로 큰 인기를 누렸고, 2015년 5월 '마음', 8월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에서 '레옹'으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본인이 직접 프로듀싱한 앨범 [CHAT-SHIRE]을 발매하며 한단계 성숙해진 가수이자 아티스트로서 호평을 받았고, 화제를 몰고 오며 사랑을 받았다. 정규 4집 [Palette] 선공개곡으로 발표된 '밤편지'는 앨범 내 가장 아끼는 곡이라고 말하기도 했고, 이 곡으로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음원 대상을 받았고, 두 번째로 대세 아티스트 오혁과 컬래버레이션 '사랑이 잘'로 2017년 4월 월간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정식 발매된 [Palette]는 멜론에서 역대 제일 많이 스트리밍된 음반 1위를 차지하며 멜론 뮤직 어워드 앨범상을 수상, 빌보드가 선정한 올해의 K-POP 앨범 부문 TOP 1위, 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2017년 가을, 두번째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둘]을 발매하며, 공개하자마자 1위를 차지하는 위력을 보여주었고, 한국 대중음악상, 가온차트 뮤직 어워드에서도 아티스트로서의 능력을 인정받으며 호평을 받은 아이유. 이렇게 단순히 노래를 하는 가수로서의 성공뿐만 아니라 확실한 라이브 무대를 치러내는 경험과 능력의 적립. 거기에 곡을 만들고 그 곡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뮤지션으로 도약하는 미래의 수순을 착실히 밟아 가고 있는 아이유에게 팬들과 가요계는 여전히 실망을 할 겨를이 없어 보인다.

Artist Supporters 339

Supporter's Friends 3,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