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3.99

  • Supported by

  • Wishlist 0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7-08-10

Description

-삶은 그리 밝지도, 어둡지도-
팝 프로젝트 레코드벨의 새 EP
데뷔 이후의 첫 미니앨범 발매
얄궂은 삶의 온도를 노래한 '사소한 사람', '경기도의 딸' 등 수록
1년 전 “아홉수는 안 좋다지만 좋은 일도 있었답니다”라며 담담히 <스물아홉>으로 데뷔한 레코드벨. 그들의 음악은 언제나 ‘애매’하다. 밝은 멜로디와 편곡 위에 일상의 우울과 무기력함을 이야기하지만 또 그렇다고 비관하거나 염세적으로 빠지지도 않는다. 이것이 하루하루를 살아내는 사람들 대부분의 모습이 아닐까. 그런 그들이 동명의 미니앨범 을 발표했다. 한낮의 햇살이 비춰 들어오지만 어두워 보이는 공간의 커버사진이 인상적이다.

“이번 신곡들은 주로 공간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서로간 마음의 공간(사소한 사람), 물리적인 공간(경기도의 딸), 여기가 아닌 날 해방시켜 줄 어떤 공간(Dorothy), 이런 이미지를 담아낼 수 있는 사진으로 그리 밝다하기도, 어둡다 하기도 애매한 ‘어떤 공간’의 사진을 커버로 사용했습니다.” -프로듀서 강조성-

타이틀 곡 ‘경기도의 딸’ 역시 이런 앨범의 테마를 잘 드러내고 있다. 당신을 보기 위해 그 먼 길을 오가는 나이지만, 당신이 내 입장을 몰라주는 것이 싫고 또 그렇다고 너무 잘 이해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싫다는 그런 얄궂은 마음. 특히나 심통 부리는 듯한 가사와 함께하는 드라마틱한 편곡이 서사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더블 타이틀 곡 ‘사소한 사람’은 내가 상대방에게 어떤 상처나 고민도 되지 못하는 사소한 존재라는 사실을 담담하게 읊조리는 곡이다. 스스로를 ‘위로의 자판기’라고 부르는 대목에서는 슬픔 속에 피어나는 위트마저 느껴진다.

레코드벨은 슈퍼키드의 베이시스트 겸 프로듀서 강조성(닉네임 헤비포터)이 대학 후배인 보컬리스트 김보라와 함께 결성한 팝 프로젝트이다. 팝적인 멜로디 위에 밀도 높은 가사를 올리는 음악을 추구한다. 그들은 스스로 본인들의 음악이 ‘애매’하다고 한다. 그러나 사실 그것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실제로 가장 우리의 체온에 가까운 온도가 아닐까.

RECORDBELL헤비포터, 차이

Stitch Club

Artist Supporters 3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