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9.99

  • Supported by

  • Wishlist 16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2-10-29

Description

돌아갈 수 없는 날들을 위한 송가… 최백호 12년만의 새 앨범
재즈•월드뮤직 어법 빌려 파격적 변신… 재즈 스타들 대거 피처링

가요계의 거목 최백호가 12년만에 새 앨범을 발표했다.
그 동안 몇 차례 싱글과 프로젝트 앨범을 발표한 적이 있지만 정규 앨범은 지난 2000년 ‘어느 여배우에게’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번 새 앨범은 재즈와 월드뮤직의 어법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최백호 이전의 음악과는 확연히 다른 파격적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신곡 10곡을 포함해 모두 11곡이 실린 이번 앨범은 팝재즈, 누에보 탱고, 라틴, 집시 스윙, 로맨틱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 최백호의 놀랄만한 음악적 변신을 보여준다.

이번 최백호의 새로운 음악적 도전을 돕기 위해 한국의 대표 재즈 뮤지션들이 총출동했다.
말로(보컬) 전제덕(하모니카) 박주원(기타) 민경인(피아노) 조윤성(피아노) 라벤타나(재즈탱고 밴드) 등 재즈 스타들이 대거 피처링했으며, 최고의 재즈 연주자들이 세션으로 참가했다.
이들의 도움으로 이번 앨범은 기존 가요에선 듣기 힘든 수준 높은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말로와 박주원은 노래와 연주뿐 아니라 작곡에도 참여했다.
빼어난 싱어송라이터이기도 한 최백호는 이번 앨범에서 작사, 작곡을 모두 음악후배들에게 맡기고 본인은 노래에만 집중해 주목을 끈다.
최백호는 본인이 만든 곡이 아니면 잘 부르지 않기로 익히 알려져 있으며, 이번 앨범처럼 전곡을 외부에 맡긴 것은 전례가 없다.

작곡엔 앨범 프로듀서 표창훈을 비롯해 김종익, 최광신, 유해인 등 젊은 실력파 작곡가들이 참여했으며, 가사는 이번 앨범의 제작자이기도 한 작사가 이주엽이 대부분 썼다. 이주엽은 말로의 3집 앨범 ‘벚꽃 지다’때부터 말로의 앨범 작사가로 작업해왔다.

이번 앨범은 아름다운 멜로디와 함축적 노랫말, 그리고 고급스런 편곡이 어우러져 가요의 품격을 한 단계 높였으며, 아이돌과 인디로 양분되어 있는 기형적 대중음악 시장에 대안적 컨텐츠가 될 것이다.

이지적이면서도 페이소스 넘치는 목소리의 주인공인 최백호는 이번 앨범에서 시간의 무상함과 존재에 대한 연민, 그리고 돌아갈 수 없는 날들을 향한 회한과 애상을 드라마틱하게 노래했다.

앨범의 문을 여는 첫 트랙 ‘뛰어’는 1976년 최백호의 데뷔 앨범에 수록됐던 곡을 새롭게 리메이크했다.
36년의 세월을 가로질러 청년 최백호가 돌아온 듯 열정적 목소리를 들려주며, 박주원의 환상적인 기타 연주와 말로의 스캣(의미없는 음절을 이어 즉흥적으로 노래하는 것)이 함께 어우러져 독창적 트랙이 됐다.

늦가을의 서정을 노래하는 ‘만추’는 라틴 리듬위로 펼쳐지는 스트링 리프와 담담하게 읊조리는 듯한 보컬이 짙은 고독과 상실감을 담아내고 있다.
타이틀곡 ‘길 위에서’는 뉴에이지 연주곡을 연상케 하는 아름다운 선율과 인생의 여정을 함축적으로 묘사한 가사가 인상적이며, 시간에 풍화하는 존재에 대한 연민으로 가득하다.
아련한 옛사랑을 회상하는 ‘막차를 기다리며’는 민경인의 블루지한 피아노 연주가 매력적인 팝재즈 스타일의 곡이며, 1분여 동안 이어지는 열정적인 피아노 후주가 긴 여운을 남긴다.

탱고와 클래식, 재즈를 합쳐놓은 ‘목련’은 이번 앨범에서 음악적으로 가장 주목해야 할 트랙이다.
조윤성의 격정적인 피아노 연주와 화려한 스트링 사운드 위로 기품 넘치는 최백호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한국 대중음악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환상적인 누에보 탱고 곡이 탄생했다.
화려한 브라스와 산타나를 연상시키는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인 ‘바람을 따라’에선 최백호가 발라드 가수 이미지를 깨고 신나는 업템포 라틴곡을 들려준다.

화사한 봄의 허무와 비애가 생의 비의와 겹치는 ‘봄’은 최백호의 비감한 절창을 만나 더없이 처연한 트랙이 됐다.
탱고 재즈 밴드 라벤타나가 참여한 ‘굿바이’는 유장한 아코디온 소리와 피아노의 관능적 터치가 어우러져 현대적 탱고 스타일의 곡을 들려주고 있으며, 우아한 스트링 사운드가 시종 흐르는 ‘아름다운 시절’은 격조 있는 로맨틱 발라드의 진수를 보여준다.

‘집시’는 올해 개봉했던 영화 ‘러브픽션’에 삽입됐던 박주원의 연주곡에 가사를 입혀 노래로 바꾼 곡이다.
집시스윙 리듬위로 최백호의 열정적 노래와 박주원의 화려한 기타가 어우러져 흥겨우면서도 애상 넘치는 노래가 됐다.
앨범의 문을 닫는 ‘메모리’는 최백호와 피아노 둘이 조용히 대화하듯 사랑과 이별의 슬픔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전제덕의 영롱한 하모니카 선율이 인상적이다.

Choi Baekho최백호

최백호, 누플레이, 산타뮤직

최백호는 한국 가요의 중흥기이던 1970년대와 80년대를 화려하게 장식한 가요계의 거목이다. 1977년 데뷔곡 ‘내 마음 갈 곳을 잃어’는 세련된 멜로디와 시적 가사로 폭발적 인기를 얻으면서, 당시 한국 가요의 주류이던 트로트 음악을 밀어내고 새바람을 일으켰다. 최백호는 깊은 서정성과 이지적인 목소리로 당대의 다른 가수들과 구별되는 특별한 음악적 자리를 차지했다. 뛰어난 싱어송라이터이기도 한 최백호는 ‘입영전야’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등 본인이 직접 작사,작곡한 많은 히트곡을 남겼으며, 35년간 음악생활을 하면서 17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1980년에 TBC 방송가요대상 남자가수상을 수상했으며, 1983년 MBC 10대가수상, KBS 가요대상 남자가수상을 수상했다.

Artist Supporters 158

Supporter's Friends 3,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