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8.99

  • Supported by

  • Wishlist 2

  • 비톨즈
  • heungsoo80
  • freesolo2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7-10-31
  • 1.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The Truth Will Set You Free) /
  • 2. 숨 (Breath) /
  • 3. 김창완 (Kim, Changwan) /
  • 4. 러브신드롬 (Love Syndrome) (feat. 바버렛츠) /
  • 5. 묵묵부답 (Deafening Silence) /
  • 6. 해피드레스 (Happy Dress) /
  • 7. 첫사랑 광주야 (My First Love, Gwangju!) (feat. 정홍일 of 바크하우스, 윤성 of 아프리카) /
  • 8. 백일몽 (Daydream) /
  • 9. 금연 (Quit Loving) /
  • 10. 임진강 (Imjin River) /
  • 11. 첫사랑 광주야 Rock Ver.(My First Love, Gwangju-Rock Ver.) /

Description

슈퍼 그룹이 펼치는 다채로운 록의 향연!
몸 풀기를 끝낸 김창훈과 블랙스톤즈의 1집 [김창완]


불과 5개월 만의 컴백이다. 전작 [황무지]는 솔로 가수 아닌 밴드 김창훈의 복귀 선언이었다. 자신이 만들고 대중이 사랑한 산울림과 김완선의 명곡, 그의 솔로 곡 등을 재해석한 앨범은 평단과 대중으로부터 고른 찬사를 받았다. 녹슬지 않은 에너지와 기량을 증명했으니 본격적인 1집 제작에 불이 붙은 것은 당연한 수순. 그렇다고는 해도 이렇게 빨리, 연거푸 풀 렝스 앨범을 발표하리라곤 예상치 못했다. 심기일전 후 밴드로 돌아온 거장의 의욕은 확실히 남다르다.

그렇게 내놓은 새 앨범의 제목은 퍽 파격적이다. 김창훈과 블랙스톤즈는 첫 오리지널 앨범의 간판으로 ‘김창완’을 걸었다. 본 음반과 타이틀곡의 제목인 그는 김창훈의 친형이자 ‘전설’ 산울림의 대들보, 우리 대중문화의 아이콘 아닌가. 김창훈 평생의 음악 동료이자, 그가 다시 음악에 몰두하는데 결정적 동기가 된 형. 그 이름을 자신 있게 전면에 걸 만큼 앨범의 만듦새는 탄탄하다. ‘김창완’, ‘묵묵부답’, ‘첫사랑 광주야’ 등 앨범 전반에 걸쳐 송 라이터 겸 프런트 맨 김창훈과 기타리스트 겸 프로듀서 유병열의 콤비 플레이가 빛을 발한다. 물론 곡마다 다른 임팩트를 부여하는 유병열을 비롯해 서민석(베이스), 최원혁(드럼)의 우수한 연주가 뒷받침했기에 가능한 결과다.

일찍이 김창훈은 블랙스톤즈와 함께 ‘비정형적 음악, 틀이 없는 음악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언한 대로, 음반에는 창의적이고 개성 강한 곡들이 가득하다. ‘해피드레스’, ‘백일몽’에선 신시사이저를 활용해 춤추고 싶은 록을, ‘묵묵부답’에선 특유의 그로울링을 동원한 강성 록을 들려주고, ‘임진강’에서는 어쿠스틱 기타를 중심으로 감성적 포크록을 구사한다. ‘산할아버지’의 순수한 장난기가 남아있는 ‘김창완’에선 산울림의 흔적이, 여성 트리오 바버렛츠와 함께한 ‘러브신드롬’에선 복고의 향취가 진하게 나타난다. 서로 다른 성질의 노래들이 다채로운 ‘블랙스톤즈 스타일’이 되어 한자리에 모였다.

음악뿐 아니라 이야기의 소재 역시 폭넓다는 점이 음반의 특장점이다. 지친 이를 위로 하는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와 ‘숨’, 각각 설렘과 그리움을 그린 ‘러브신드롬’과 ‘백일몽’, 짝사랑을 옷장 속의 옷에 빗댄 ‘해피드레스’는 모두 세대를 초월해 보편적 공감대를 형성할 만한 노래다. ‘이어폰 좀 그만 듣고’ 내 말을 들어보라며 소통의 부재를 말하는 ‘묵묵부답’, 제목을 모르고 들으면 흡사 실연 후의 처절함을 표현한 듯 들리는 ‘금연’도 재미있다. 그중에서도 형 김창완을 두고 ‘누군지 모르겠는 괴짜 같은 사람’이라 묘사하는 ‘김창완’은 동생 김창훈이기에 쓸 수 있는 앨범의 백미다.

음악과 메시지 양면에서 반드시 주목해야 할 곡은 단연 ‘첫사랑 광주야’다. 블랙스톤즈 결성 후 공연차 광주에 내려가는 길에 만들었다는 노래는 광주 민주화 운동의 상흔을 어루만진다. 명료하고 반복적인 노랫말은 주제 의식을 분명히 하고, 국악과 록의 어울림은 소리의 역동성을 부각한다. 마치 진혼곡처럼 들리는 노래에는 전남도립대학교 음악 전공 학생들과 교수들이 전통 북 연주로 참여했고, 각각 부산과 대구를 근거지로 활동 중인 밴드 ‘바크하우스’의 정홍일과 ‘아프리카’의 윤성이 힘을 보태 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이처럼 대곡 지향의 감각적 프로듀싱과 꿈틀대는 멜로디 호소력, 역사적 울림이 어우러진 노래는 현재로선 오직 김창훈과 블랙스톤즈 만이 가능하다.

김창훈과 블랙스톤즈에겐 신인의 신선함과 베테랑의 무게감이 공존한다. 이들에겐 과거에 매몰되지 않고 감수성을 업데이트하는 부지런함, 시류의 유행과 관계없이 정통 노선을 추구하는 묵직함이 있다. 팀을 이끄는 김창훈과 유병열의 환상 호흡이 거둔 결실임이 틀림없다. 신인 아닌 신인 밴드 김창훈과 블랙스톤즈의 1집 [김창완]은 록의 황금기를 경험한 기성세대에겐 반가움을, 일렉트로닉과 얼터너티브, 힙합에 경도된 밀레니얼 세대에겐 새 경험을 선사할 밴드의 야심작이다. 과연 로커는 영원히 젊다.

정민재 (대중음악평론가)

Videos


김창훈과 블랙스톤즈김창훈, 유병열, 김태일, 나성호

써미튠즈

김창훈(남)-보컬 / 유병열(남)-기타 / 김태일(남)-베이스 / 나성호(남)-드럼

Artist Supporters 33

Supporter's Friends 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