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0.99

  • Supported by

  • Wishlist 0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7-11-02
  • 1. 마음이 아픈 날에는 /

Description

<마음이 아픈 날에는 곡소개>

영화와 드라마에서 흔한 처절한 복수극이 아닌 현실적인 복수를 꿈꾸는 보통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세번째이자 마지막 OST 주인공으로 [안녕하신가영]이 나섰다.

안녕하신가영이 부른 노래는 [마음이 아픈 날에는]이라는 곡이며, 부암동 복수자들의 주인공인 세 여자의
따듯한 우정,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 각자의 행복을 바라는 마음을 노래하는 곡이다.
잔잔한 어쿠스틱 기타 아르페지오로 시작해서 담담하게 얹어지는 달콤한 보이스는 어린날 시골마루의 정취를 떠오르게 한다.
어쿠스틱 기타소리에 잔잔한 드럼 그리고 일렉기타와 건반이 곡의 진행에 따라 순차적으로 얹어지며 고조되는 느낌으로 편곡되었다.

[안녕하신가영]은 좋아서 하는 밴드에서 베이스로 활약했던 가수 백가영의 솔로 프로젝트이다.
평범한 대부분의 여자들의 마음을 달콤하고 상큼한 보이스로 노래하며 인디에서 주목받고 있다.
[마음이 아픈 날에는] 인디밴드 [제8극장]의 보컬 및 리더로 활약하고 있는 [서상욱]이 작사 및 작곡하였으며,
[부암동 복수자들]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강민국] 음악감독이 편곡으로 참여하며 OST의 완성도를 높였다.

Hello Ga-Young

안녕뮤직 엔터테인먼트

마치 오래 알고 지낸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안부를 물어오는 안녕하신가영. 안녕하신가영은 '좋아서 하는 밴드'에서 베이스로 활동하며 '잘 지내니 좀 어떠니', '인생은 알 수가 없어', '길을 잃기 위해서' 등을 작곡한 백가영의 솔로 프로젝트이다. 인생을 딱딱하게 살고 싶지 않은 백가영의 마음이 들어가 만들어진 이름으로, 어쩌면 모두가 비슷한 일상 속에 형식적인 안부를 서로 묻지만 정작 소홀했던 스스로에게 진심으로 안부를 전하는 노래를 들려준다. 안녕. 이 습관적이고 형식적으로 사용해 온 말의 정확한 의미를 깨닫게 된 것은 언제쯤이었을까. 단어의 사전적 의미를 배우기도 이전에 우리는 안녕을 알고, 매일을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지냈다. 어느 날, 하나의 고유명사처럼 사용해 오던 안녕의 의미를 알게 된 날. 이 깨달음 하나로 마치 갑자기 어른이 된 것처럼 벅찬 감정에 휩싸인다. 그리곤 당신의 안부를 묻는 것에 의미를 되새기며 다시금 인사하게 된다. 여러분 오늘도 안녕하신가영.

Artist Supporters 23

Supporter's Friends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