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7.99

  • Supported by

  • Wishlist 3

  • finaldot
  • sh81_park
  • taengu999
  • blue7786
  • 어제의카레
  • heungsoo80
  • x1sky
  • cisshong0
  • juhyukhong
  • niji1109
  • dalddeum
  • nuj0806
  • ipanema1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7-11-28

Description

정밀아 정규2집 [은하수]

정밀아는 두 번째 정규음반 [은하수]를 통해 ‘나’에게 향해있던 시선을 외부로 옮겨와 ‘너와 우리’를 이야기 한다. 그저 관망이나 부유에 그치지 않고, 단단한 걸음으로 삶을 오롯이 관통하며 만난 세상과 사람들을 노래에 담았다.

1집[그리움도 병] 이후 만 3년 만에 발표한 10곡 안에는 만남과 헤어짐, 시간과 계절, 어린 시절, 고단 했던 하루, 사랑 등 일상의 단편들이 나열되어 있다. 재촉이나 유난 없이 나름의 속도로 음악가가 걸어온 시공간을 담담히 그려내고 있다. 그 걸음의 끝에서는 작은 별들이 반짝이는 밤하늘을 올려다보는 듯 삶과 죽음에 대한 성찰의 의지도 엿보인다. 가만히 듣고 있노라면 시선과 마음이 따라가다가 어느새 겸허해지는 것을 느끼게 되는데, 이것이 따뜻함과 부드러움 속에 흔들림 없이 자리하고 있는 정밀아 음악의 무게감일 테다.
1집과 싱글‘꽃’ 발표를 통해 각종 어워드에 이름을 올리며 싱어송라이터로 공고히 자리매김 하고 있는 정밀아는, 이번 2집 역시 전곡 작곡과 작사(트랙10번 제외), 편곡, 프로듀싱, 디자인 등 모든 과정을 직접 해 내었으며, 보컬과 연주에 이르기까지 한층 더 향상된 음악적 역량을 당차게 증명해 내고 있다. 전작에서부터 돋보이던 어쿠스틱 사운드는 여전히 풍성하게 살아있는 동시에, 소리의 비움과 채움의 적절한 배치로 각 트랙의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 시와 같은 노랫말들은 그 깊이를 더했다. 또한 각각의 곡이 ‘부르는 노래’로서 충실히 기능하고 있어, 청자는 어느새 자신의 말과 마음이 되어버린 그녀의 노래를 함께 부르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2집 앨범 ‘은하수’는, 그 누구의 격려 같은 것 없지만 그럼에도 하루를 살아낸 이의 퇴근길 풍경을 그린 ‘노래가 흐른다’ 로 시작한다. ‘자비 없는 세상위로 공평하게 쏟아지는 이 봄빛을 빼앗지 말라’고 외치는 ‘봄빛’ / 권태로 갈 길을 잃은 사랑을 노래한 ‘달 가는 밤’ / 이 세상에 말과 생각의 완벽한 이해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씁쓸한 사실을 위트 있게 풀어낸 ‘말의 이해’ / 비록 외롭고 헤매는 우리들이지만 언젠가는 은하수 빛이 될 것이라 위로하는 ‘별’ / 마치 판소리의 고수가 북을 치며 장단을 맞추듯 묵직한 콘트라베이스 연주 위에 숨 쉬는 게 부끄러운 하루’라며 솔직한 고백을 내뱉는 ‘그런날’ / 소박하고 꾸밈없는 사랑의 마음을 노래한 ‘애심’ / 어긋나버린 못난 마음을 풀지 못한 채 살아가는 이의 이야기 ‘미안하오’ / 어른이 된 지금까지 토라진 채 마음 한 켠에 살고 있는 어린 시절의 나를 달래기 위해 만들었다는 ‘심술꽃잎’은 나일론기타와 정밀아의 보컬만으로 밀도 있게 채워져 있다. 마지막으로 지난해 음원으로 발표된 나태주의 시에 곡을 붙인 ‘꽃’이 재편곡 되어 실렸다. 보컬과 피아노연주를 동시 원테이크로 녹음하여 한 호흡으로 담긴 사운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연주는 굵직하고, 멜로디는 편안하며, 따뜻함과 서늘함을 오가는 명징한 목소리, 맥연한 듯 깊이 파고드는 노랫말을 들어보자. 그럴 때가 있다. 괜찮다 힘내라는 직접적인 말보다 지긋이 그저 바라봐 주는 한 발짝의 물러섬이 말 없는 포옹이 되어 감싸 안아주는 순간들 말이다. 콕 집은 색으로 명명할 수 없으나 분명한 고유의 색을 가진 정밀아의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정밀아 라는 음악가의 팔레트도 어쩌면 오묘하고도 유일한 은하수 색이 아닐는지. 그녀의 노래들 속에서, 삶 속에서 하찮기만 하던 우리는 꽃이 되고 별이 되고 달이 되고 계절이 되고 노래가 된다. 그리하여 우리는 괜찮다. 그녀의 이번 앨범 [은하수]가 뭉클하게 반갑고 소중한 까닭이리라.

Jeong Milla

Artist Supporters 139

Supporter's Friends 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