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11.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jewanleede
  • jaehk92
  • mataharibali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7-11-29

Description

이번 만쥬한봉지 2집은 ‘귀로 듣는 뮤지컬’ 앨범이다.

우리는 이번 앨범을 소설 [82년생 김지영]과 뮤지컬 [헤드윅 앤 더 앵그리 인치]의 영향을 받아 만들게 되었다. [82년생 김지영]에서는 ‘사실적으로 묘사된 현대 여성의 삶’이라는 소재를, [헤드윅 앤 더 앵그리 인치]에서는 ‘모노드라마 뮤지컬’이라는 형식을 각각 참고하여 이 앨범의 큰 틀을 잡았다. 그리고 먼저 독립영화계에서 활동중인 김진화 감독과 함께 스토리 작업을 하였다.

이 앨범의 주인공 ‘김수연’은 만 29살 즈음의 보통 여성이다. 그녀는 꽤나 그림에 재능이 있었지만 지금은 비정규 사무직으로 일하고 있다. 그녀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야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 대학시절 같은 과 친구인 또 다른 수연인 ‘최수연’과 우연히 만나게 된다. 최수연은 갑자기 얼마 후 있을 대학 동문회에 같이 가자는 이야기를 한다. 내키지 않지만 최수연과 동문회에 간 김수연은 그곳에서 두 남자와 재회하게 되고, 이야기는 본격적으로 흘러가게 된다.

우리는 이 이야기를 청자들에게 잘 전달하기 위하여 이야기를 열한 개의 단락으로 나누어, 음악 트랙과 나레이션 트랙을 차례대로 배치하여 구성하였다. 나레이션은 주인공 수연과 주변의 상황을 제3자의 시각에서 묘사,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는 역할을 하고, 노래는 전반적으로 수연 개인의 생각과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지금을 살아가는 여성의 이야기라는 내용의 특성상 한 곡을 제외한 모든 곡의 가사 작업은 보컬 만쥬가 하였다. 나레이션은 광고, 게임, 애니메이션 더빙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도영 성우가 맡아서 녹음에 참여해 주었다.

이 앨범은 실제 뮤지컬을 감상하듯 “귀로 듣는 뮤지컬”이니만큼 1번트랙부터 차레대로 주욱 들으면 개별 곡을 따로 듣는 것 보다 훨씬 재미와 공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운전을 하면서, 혹은 야근을 하면서, 귀가 심심할 때 한번 처음부터 플레이 해 보기를 권장한다.

[Track Review]

01. 안녕 나는 수연이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뮤지컬 “수연”의 오프닝에 해당하는 노래로, 지난 11월 1일에 선공개로 발매하였다. 야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에 탄 수연이가 자기 자신을 소개하는 내용의 노래다. 선공개 당시에 실존하는 수많은 수연이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으며, “안녕 나는 수연이 그렇고 그런 수연이” 라는 후렴구가 상당한 중독성을 지니고 있다.

03. 골목길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수연이 혼자 늦은 밤 골목길을 걸어갈 때의 으스스한 기분을 표현한 노래다. 마치 발걸음이 빨라졌다 느려졌다 하듯 곡의 템포에 변화를 주고, 군데군데 엇박자의 브레이크를 사용하여 혼자 걸어가는 밤 늦은 골목길의 긴장감을 표현해 보았다.

05. 우린 참 멀다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주인공 ‘김수연’이 또 다른 수연 ‘최수연’에게 느끼는 반가움과 열등감의 상반된 두 가지 감정을 피아노 반주에 보컬로 심플하게 표현한 곡이다. 전 곡들 중에 가장 뮤지컬적인 구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07. 방백
(작사: 만쥬 / 작곡: 류평강 / 편곡: 만쥬한봉지, 문수지)
군중 속의 외로움을 표현한 곡이다. 통기타 반주에 노래가 나오는 심플한 구성의 곡이다. 여기에 추가로 대금연주자 문수지가 세션으로 참여하여 외로운 느낌이 배가되었다.

09. 퐁당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누군가가 자신을 바라고 있음을 알아차렸을 때의 설렘, 게다가 그 사람이 꽤나 괜찮은 사람임을 알았을 때의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멤버들도 이 곡이 전 곡 중 가장 대중적인 색채를 지녔다고 생각했고, 타이틀 곡을 정하기 위한 사전 모니터에서도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기에 타이틀곡으로 선정하였다.

10. 악당이 나타났다
(작사: 만쥬 / 작곡: 류평강 / 편곡: 만쥬한봉지)
대부분의 이야기에는 빌런(악당)이 등장하여 주인공들에게 각종 시련을 안겨준다. 뮤지컬 [수연]에도 마찬가지로 빌런이 등장하며, 이 곡은 그에 대한 테마송이다. [수연]의 빌런은 우리 주변에서 정말 흔하게 마주칠 수 있는, 어쩌면 실제로 내가 매일같이 볼 수밖에 없는 그런 종류의 인간이다. 전체 넘버들 중 가장 시끄러운 곡으로, 건반연주자 강상희가 아코디언 세션으로 참여하였다.

12. 그녀는 그를 기억해
(작사: 최용수 / 작곡: 최용수 / 편곡:만쥬한봉지)
또 다른 수연 ‘최수연’의 과거에 대한 곡이다.

14. 복수의 칼날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빌런이 나타났으면 타도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이 곡에서는 빌런을 타도하는 과정과 모습을 그리고 있다.

16. 그러게 잘하지 그랬어요
(작사: 만쥬 / 작곡: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문수지)
빅엿을 먹이고 난 후의 통쾌함을 흥겨운 셔플 리듬으로 표현한 곡이다. 이 곡에는 피리 연주자 남성우가 세션으로 참여하여 통쾌함과 시원함을 더욱 높여주고 있다.

18. 우리가 함께면 조금씩은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수연 자신과 그녀의 친구 수연, 그리고 그녀들에게 공감하는 수많은 오늘날의 수연이들에게 바치는 노래이다. 감성 폭발하는 발라드로, 스트링팀 ‘퍼즐 스트링’의 연주가 더해져 당신의 감성을 폭발시켜줄 그런 곡이다.

20. 빵 빵빠레
(작사: 만쥬 / 작곡: 류평강 / 편곡: 만쥬한봉지)
뮤지컬 [수연]의 엔딩곡이다. 여느 뮤지컬 엔딩을 보는 것마냥 신나는 리듬을 바탕으로 한 안무가 떠오를 것이다. 수연이들을 응원하는 내용의 곡이다.

21. 너와 나의 시작
(작사: 만쥬 / 작곡: 최용수 / 편곡: 만쥬한봉지)
이 곡은 일종의 보너스송으로, 영화로 따지자면 쿠키영상 같은 곡이다. 얼핏 들으면 전체 내용과 무관한 듯, 연결이 되는 듯 아리송할 것이다. 하지만 분명히 연결되는 몇 가지의 키워드가 숨어 있다. 잘 한번 들어보시라.

[만든 사람들]

[음반]

Executive Producer : 권재현, 조준한, 최용수
Producer : 최용수
Story : 김진화
Narration : 김도영
MIDI : 최용수, 류평강
국악기 자문 : 문수지
Scoring : 최용수
Recording : 정영원(Puzzle Recording Studio), 최용수
Mixing : 최용수
Sound Fx & Narration Mixing : 이주형
Mastering : Freewav
Artwork : 손수정
Photo: 김재규
A&R : 손정은, 조아라
제작지원 : 서울문화재단

[뮤직비디오]

안녕 나는 수연이 : Atlkitol
퐁당 :
Cast / 정수지, 김무영
Director / 김기문
A.D / 김경은
D.O.P / 박재웅
Focus Puller / 김상진
D.I. / 박연경
고마운 사람들 / 손성연, 카페언플러그드 강PD님, 윌리엄 사장님

Videos


Manju Pocket만쥬, 최용수, 한준희

퐁당사운드, Gentle Rain Records & Distribution

Artist Supporters 20

Supporter's Friends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