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9.99

  • Supported by

  • Wishlist 2

  • hidehihojun
  • cloudkiss
  • keiuskim
  • yahototoro
  • kidongjung
  • louiskahn79
  • more93
  • ilhong.jo
  • ryuhyerim
  • shingw-2
  • achim9
  • yun9lee
  • miyoungno
  • biyoul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0-05-12

Description

- 눈부시도록 시린 감성을 선보이는 에피톤 프로젝트의 첫 정규 앨범
- 당신은 무엇을 잃어버리셨습니까? 이 곳은 유실물보관소입니다.
- 빠른 도시의 흐름 속, 잃어버린 감정의 '유실물'을 찾아가는 아련한 이야기 [유실물 보관소]
- 세련된 멜로디로 찬란한 슬픔을 노래하는 타이틀 곡, ‘한숨이 늘었어’

에피톤 프로젝트는 차세정의 솔로 프로젝트 그룹으로 015B, 토이(Toy)의 계보를 잇는 작곡가중심의 음악을 선보인다. 다락 사운드트랙 콘테스트 (2005), 싸이월드 스테이지 월간 베스트 초이스(2007) 등에서 입상한 바 있는 에피톤 프로젝트는 습작형식으로 발표했던 디지털앨범 [1229], [At Your Favorite Place]를 통해 작곡가로서의 면모를 보이며 음악팬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었다. 특히, 2008년 발매된 파스텔뮤직의 컴필레이션 [사랑의 단상 chap. 1, 2]에 수록된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Feat. 타루)’, ‘그대는 어디에(Feat. 한희정)’가 인기리에 방영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 ‘지붕뚫고 하이킥’의 이별씬에 배경음악으로 수록되며 네티즌과 음악팬들 사이에서도 줄곧 화제가 되어왔다.

정규앨범에 앞서 2009년 2월, 에피톤 프로젝트가 세상에 내놓은 EP 앨범 [긴 여행의 시작]은 그간의 작업들을 정리해 신곡들을 함께 담아 에피톤 프로젝트가 앞으로 선보일 음악으로의 초대장과도 같았다. 이 단 한 장의 EP 앨범으로 어떠한 프로모션 활동 없이 지난 12월 단독공연 매진사태를 빚은 에피톤 프로젝트는 윤상, 에픽하이, 브라운아이드걸스등과 어깨를 견주며 한국 대중음악상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부문 후보에 오른 소리 없이 무서운 신예였다.

눈부시도록 시린 감성이 담긴 푸릇한 음의 향연으로 이토록 많은 사랑을 받아온 에피톤 프로젝트는 문라이즈 컴필레이션 [결코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에 델리 스파이스의 ‘고백’, W의 ‘기도’를 새롭게 편곡해 수록, 자신만의 색채를 드러내며 차근차근 정규앨범을 준비해왔다.

앨범 제목과 동명인 첫 트랙 ‘유실물 보관소’는 유려한 오케스트라 스트링과 웅장한 사운드로 단번에 청자들을 유실물 보관소로 안내해 망각 저편에 감추어둔 기억들을 불러 일으킨다. 가로등 불빛 아래로 쓸쓸한 그림자 하나가 끌고 가는 자전거가 그려지는 ‘반짝반짝 빛나는’, 보사노바풍 멜로디로 이별의 슬픔을 선명하게 대비시켜 들려주는 ‘해열제’까지 에피톤 프로젝트는 빠르게 흐르는 음들에도 아련한 감상을 빼곡히 심어놓았다. 타이틀곡 ‘한숨이 늘었어’는 문라이즈 컴필레이션 [결코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 참여곡 ‘기도’로 함께 입맞춘 바 있는 이진우와 함께해 남자 듀엣이 그려내는 조화로움을 보여준다. 이진우의 나지막한 목소리와 차세정의 담백한 목소리가 만들어내는 울림은 누구나 한번쯤 겪었음직한 이별의 아픔을 섬세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귓가에 울리는 세련된 멜로디로 해묵은 감정마저도 찬란한 슬픔으로 승화시킨다.

[유실물보관소]에 수록된 트랙들로 저마다 가지고 있는 낡은 서랍 속에 봉인되어 있던 기억들이 몽글몽글 피어 올라 ‘서랍을 열다’에 다다르면 뿌옇게 흩어지던 감정들이 청아한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따뜻하게 감싸 안아진다. 시간의 무게에 내려앉아 서서히 바래져 간 그리운 기억들은 마지막 트랙 ‘유채꽃’에서 극에 달한다. 제주 올레길 사이로 보이는 푸른 바다 풍경과 봄이면 흐드러지게 피는 유채꽃의 이미지가 가득한 ‘유채꽃’은 이미 산산조각난 기억의 편린들을 한 곳에 모아 따뜻한 봄의 위로를 건넨다.

Epitone Project

파스텔뮤직

pitone Project, following the one-man composer like 015B, Toy, etc. gained hot affection among 20s and 30s women by sensuous electronic sound above piano melody and delicate emotion lyrics. He set his position as composer and producer by lots of collaborations with SeungGi Lee, WanSun Kim, 2AM, and others, and drama OST work. From these works, he took a unique position by arousing people’s lost sensitivity. He showed broad spectrum of music by releasing 3rd album at September 2014. And the same year, he took part in compilation album ’s track ‘Her’ as a producer. In 2015, he keeps his career as a musician with releasing OST ‘Maybe, Somehow (Duet with Lucia)’ of SBS drama ‘Hyde Jekyll, Me’

Artist Supporters 89

Supporter's Friends 3,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