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1.99

  • Supported by

  • Wishlist 0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8-03-06

Description

청춘의 빛나는 흔적, '미내리'의 "My Turn"

"긴 시간이 흐르고 흘러서 비로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미내리'”
짜지만 영롱하게 빛나는 소금꽃처럼 오랜 고통과 방황의 아픔이 올올히 아로새겨진 음악은 역설적으로 아름답다. 뉴 밀레니엄(2000년)이 도래하던 홍대의 인디 신에 완전한 날 것 형태의 록 사운드로 강력한 에너지를 뿜으며 등장했던 앳된 모습의 '미내리'.
그러나 당시 인디계에 그가 던져준 음악적 신선한 파문은 모던 록과 모던 포크라는 트렌드의 물결에 오래 지속할 수 없었다. 그 후 영국으로 건너가 런던의 펍(Pub)에서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몇 년간 기타의 내공을 쌓았고 그 이후에는 국내로 돌아와 이방인으로 구성된 'We Need Surgery'라는 밴드를 결성하여 메이저 음반사(유니버설)와 계약, 캐나다에서 화려한 출발을 하는 듯했으나 80년대 신스팝과 록을 가미한 스타일의 음악은 대중의 관심을 끌지 못한 채 수술실(?)로 실려가고 만다.
그 후유증은 '미내리'에게 오랜 음악적 침체와 방황을 가져다주었고, 한편으로는 록 음악 불모지인 한국의 음악 현실 역시 끝없는 좌절을 가져다주었던 것도 사실이다.
긴 방황의 터널의 끝을 지나서 타이틀곡 "My Turn"처럼 '미내리'는 다시 일어나 무대로 귀환했다. 참으로 긴 시간이었지만, 이제 그의 음악은 안으로 더욱 깊어지고 단단해졌다. 개러지 스타일인 것 같지만 록의 기본에 충실한 타이틀곡 "My Turn"을 들어보면 분명해진다. 타이트하면서 강력한 인트로에 호소력 있는 보컬은 듣는 이의 가슴에 강력한 록의 파동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특히, 그의 빼어난 기타 연주는 압권이라 할 수 있겠다.
모던 록 스타일의 트랙, "내버려둬"는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했을 청춘의 미열과 방황이 지난 후의 미풍처럼 씁쓸하면서도 아름다운 마음의 그림자를 담담하게 그려낸다. 커피 한 잔을 앞에 놓고 창 밖을 바라보며 듣게 된다면 그 누구라도 지난 상념에 젖게 되는 곡이라 할 수 있다.
'미내리'라는 밴드가 있다는 사실이 우리에게도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음악 토양이 절실한 작금의 현실이다. 한 나라의 수준은 문화의 다양성에 있다 할 것이다. 대중음악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다. 여기 음악밖에 모르고 살아온 미내리의 올곧은 열정이 당신 앞에 소금꽃으로 피어났다. 짜지만 아름다운, 아프지만 깊은 청춘의 외침을 이제 음미해 볼 시간이다.
글: 이재환 (전 '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팝 평론가)

Videos


Mineri

미내리

Artist Supporter 0

Supporter's Frien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