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0.99

  • Supported by

  • Wishlist 1

  • lughawiyyah
  • sawadasin
  • 꿻
  • 이종원
  • mjdhkim
  • lollollol0929
  • hosa79
  • ysh0716.somari
  • ys38154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8-04-30
  • 1. 별 시 (別 時) /

Description

4월의 어느 멋진 날 공개되는 박효신 8집 정규 앨범 첫 신곡 ‘별 시(別 時)’


티저 영상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며 정규 앨범으로 컴백에 시동을 건 박효신이 드디어 오늘 신곡 ‘별 시(別 時)’를 공개한다.

박효신은 30일(월)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별 시(別 時)’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발표한다. 2016년 7집 이후 2년여만의 8집 정규 앨범의 포문을 여는 곡인 만큼 한층 깊어진 감성과 풍부해진 음악적 색채로 대중의 감성을 두드린다.

■ 어느 멋진 날 너에게 줄 노래 - ‘그리움’의 감성과 ‘희망’이 담긴 ‘별 시(別 時)’

이번 박효신 신곡 ‘별 시(別 時)’는 지친 마음을 어루만져 줄 박효신만의 호소력 짙은 보컬이 잔잔하면서도 기억에 남는 멜로디와 어우러져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감성이 느껴지는 곡이다. ‘야생화’부터 음악적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정재일이 이번 앨범의 공동 작곡 및 프로듀서로 참여, 두 사람의 환상적인 호흡을 느낄 수 있는 첫 번째 곡이기도 하다.

‘별 시(別 時)’는 ‘그리움’이라는 감성을 바탕으로 희망이 묻어나는 가사와 멜로디로 대중들의 마음을 감싸 안는 곡이다. 티저 영상에서도 부분 공개됐듯이 ‘이 노래는 너야’, ‘전화를 걸고 있어’, ‘내가 너의 밤이 돼 줄게’, ‘주머니 속 내 손을 꼭 잡고’, ‘어느 멋진 날 너에게 줄 노래’ 라는 시적인 가사가 특징이며, 듣는 이에게 진한 감동을 전한다.

특히 ‘별 시(別 時)’의 가사는 박효신 특유의 감성이 가득하다. 곡명에서 알 수 있듯이 ‘별 시(別 時)’는 ‘다른 때’ ‘다른 어떤 시간’을 뜻하기도 한다. ‘처음 시작 했던 마음과 항상 같을 수 없는 지금이지만 서로가 변해버린 마음으로 다른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함께 있어도 서로가 그리운 때’를 이야기 하고 있으며 ‘다시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고 싶은 바람과 그러한 때’를 생각하며 만든 그리움과 희망을 이야기하는 제목이자 곡이다. 또한 ‘별 시(別 時)’ 곡 제목은 ‘별을 위한 시’, ‘너는 나의 별이 되어줘’ 등 여러 해석도 가능해 가사 역시 듣는 이마다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 영화 ‘더 테이블’ 김종관 감독이 연출한 ‘별 시(別 時)’ 뮤직비디오

박효신은 8집 정규 앨범의 포문을 여는 첫 신곡인 만큼 기존과 다른 감성으로 다가가기 위해 뮤직비디오 또한 색다른 접근 방식을 택했다. 영화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의 영화를 통해 섬세한 연출과 감성적인 영상 언어로 존재감을 드러낸 김종관 감독이 ‘별 시(別 時)’의 티저 영상과 뮤직비디오 연출을 맡았다.

이번 ‘별 시(別 時)’ 뮤직비디오를 통해 등장하는 인물의 표정과 감정이 하나하나 살아 숨쉬는 듯한 돋보이는 영상미와 함께 이미 여러 편의 영화를 통해 인정받은 김종관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이 음악과 하나되어 극대화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이어서 김종관 감독은 “뮤직비디오 작업을 진행하며 영상과 음악의 즐거운 소통이 있다고 느꼈다. 내가 음악에 가까이 가고자 하는 마음만큼 박효신의 음악 또한 살아있고 계속 자라나는 생명처럼 반응과 소통이 오갔다. 작업이 끝나니 깊은 대화를 한 기분이 들었고, 충분히 듣고 교감해주는 뮤지션 박효신 덕분이다”고 연출 소감을 전했다.

먼저 공개된 5편의 티저 영상에서 공통적으로 등장한 공중전화 부스의 상징성에서도 설명했다. 김 감독은 “어디엔가 있지만 이제는 외로워진 수많은 공중전화 부스들, 그리고 저마다의 이유로 그 곳을 찾는 각각의 사람들의 이야기가 ‘별 시’가 지닌 메시지와 닮기를 바라고, 수많은 별들이 수화기 너머로 들리는 박효신의 노래를 느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효신의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이번 ‘별 시(別 時)’는 저마다의 이유로 그리움과 외로움을 가진 수많은 별들에게 따뜻한 온기와 희망을 주고 싶다는 박효신의 바람이 담긴 곡인 만큼 ‘별 시(別 時)’를 듣는 모든 분들에게 아티스트의 마음이 닿기를 바란다”고 신곡 발매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박효신 8집 정규 앨범은 이번 ‘별 시(別 時)’를 시작으로 새로운 곡들을 순차 공개할 예정이다.

Videos


Park Hyo Shin

박효신은 특유의 굵은 보이스로 일명 "소몰이 창법"의 창시자로 대한민국에 몇 안 되는 감성 발라더이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가수의 꿈을 키우며 "부천 청소년 가요제", "YMCA 청소년 가요제", "제물포 가요제" 등의 각종 대회에 나가 수상을 하면서 프로듀서 황윤민에게 스카우트되었다. 1년 반의 연습 기간을 거쳐 신촌 뮤직을 통해 1999년 [해줄 수 없는 일]로 데뷔했다. 라디오를 타고 흘러나오던 '해줄 수 없는 일'을 접한 사람들은 고등학생의 입을 통해 나오는 목소리라고 예상하지 못할 정도로 그는 나이답지 않은 성숙한 보컬은 금세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000년 당시 가능성 있는 음악인에게만 허락된다는 KBS "이소라의 프로포즈"에 출연해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데뷔 음반이 44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제15회 골든디스크 신인상을 받았다.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그는 후속곡 '바보'도 연이어 히트시켰다. 2001년 2월 정규 2집 [Second Story]에 수록된 '동경'은 윤상, 김동률, 조규만, 유희열 등 당대 최고의 뮤지션이 참여해 당시 음악계에서 박효신이 라이징 스타로 얼마만큼의 인정을 받고 있었는지 증명했다. 2002년 세 번째 앨범 [Time Honored Voice]는 타이틀 곡 '좋은 사람'이 많은 사랑을 받아 47만 장의 판매량을 올렸고, 공중파 음악 방송에서 1위, 제17회 골든디스크에서 본상, 제13회 서울가요대상에서 본상을 받았다. 그 무렵 박효신은 전 소속사 신촌뮤직과 수익 분배 문제로 갈등를을 겪고 2003년 자신이 직접 음반사를 차려 독립, 2004년 4월에 4집 [Soul Tree]를 발표해 타이틀곡 '그곳에 서서'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박효신 제2의 전성기는 2004년에 방영된 KBS 월화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OST에 '눈의 꽃'을 수록하면서부터이다. 이 곡은 일본의 가수 나카시마 미카(Nakashima Mika)가 불러 히트를 했던 곡인데, 박효신의 감성으로 재탄생해 지금까지도 그의 대표곡으로 기억되고 있다. 2007년 발표한 5집 [The Breeze Of Sea]에서 그는 "소몰이 창법"을 버리고 다양한 창법을 구사하며, 보컬리스트로 변화를 시도한다. 타이틀곡인 '추억은 사랑을 닮아'는 박효신이라는 가수를 다시 보게 할 정도로 담백한 창법과 아름다운 멜로디로 '눈의 꽃'의 감동을 잇는 명곡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박효신은 실력만큼 발표하는 앨범마다 대중적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았음에도 소속사와 분쟁으로 번번이 가수 활동에 제약을 받은 불운의 가수이기도 하다. 신촌뮤직 시절부터 시작된 불운은 2006년 닛시 엔터테인먼트와 법정 공방에서 박효신이 닛시 측에 계약금 전액을 돌려주는 것으로 마무리되었고, 2008년 1월에는 전 소속사였던 인터스테이지(나원)로부터 전속계약 위반으로 30억 원 소송을 당했다. 한편, 2009년 1월, 팬텀 엔터테인먼트로부터 또 한번의 고소를 당했고, 이는 박효신의 승소로 끝났다. 기나긴 소속사와의 전쟁은 2012년 6월 박효신이 15억원을 배상하는 것으로 최종 판결이 나면서 종결됐다. 오랜 시간 심적 고초를 겪으면서도 박효신은 꾸준히 음악 활동을 계속 해왔으며, 2009년 6집 [Gift - Part 1]을 발표, '사랑한 후에'로 케이블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해 발라더로서 여전함을 보여주었다. 2010년 9월에는 디지털 싱글 '안녕 사랑아', 2014년 3월에 발표한 디지털 싱글 '야생화'는 2009년 '사랑한 후에' 이후 그에게 오랜만의 1위를 안겨주었고, 박효신은 요즘 가수로써 3기에 해당하는 전성기를 보내는 중이다. 2000년부터 그는 뮤지컬에 도전했는데, 뮤지컬 "락햄릿"에서 주인공 햄릿 역을 연기함을 시작으로 2013년에는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주인공 '토드' 역, 2014년 6월부터 7월 현재까지 뮤지컬 "모차르트"에 출연 하였다.

Artist Supporters 281

Supporter's Friends 3,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