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6.99

  • Supported by

  • Wishlist 1

  • 0zstie
  • sadtree00
  • Nuyh GnasG noh
  • lh_vison
  • ryuhyerim
  • John Chae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08-09-23

Description

3년 만에 그룹 W가 돌아왔다. 1990년대 중반, [마녀, 여행을 떠나다],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등의 히트곡들을 배출했던 그룹 ‘코나’의 리더로 활동했던 사운드 메이커, 배영준을 주축으로 한재원, 김상훈의 세 남자가 결성한 그룹 W(Where the story ends)는, 2001년에 실험적이고도 과감한 일렉트로니카 사운드의 데뷔앨범 [안내의 섬광]을 발표했고, 2005년에는 2집 [Where The Story Ends]를 통해 팝과 일렉트로니카의 퓨전 사운드로 대중과 평단의 지지를 동시에 얻어낸 바 있다. 그들은 이 앨범으로 제3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그룹’, ‘올해의 팝 앨범’ 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2005년의 두 번째 앨범을 발표한 후에도 W는 쉬지 않고 음악활동을 이어갔다. 특히 영화와 드라마 O.S.T. 작업들이 주목할 만한데, 2005년의 [내 이름은 김삼순]을 필두로, 2006년의 [불량가족], 2007년의 [케세라세라]의 O.S.T에도 참여하였으며, 특히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에 이어 현재 방영되고 있는 MBC 시트콤 [크크섬의 비밀]에서 W는 음악감독으로 참여하며, 그들의 음악이 매니아들은 물론, 일반 대중들에게도 큰 흡입력을 가지고 어필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변화는, 메인 보컬이 ‘남자(김상훈(베이스)’에서 ‘여성(Whale)’으로 바뀌었다는 점이다. 플럭서스에서 주최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여성 보컬리스트 웨일(Whale)은, 영국신 어반 R&B(오빠가 돌아왔다)에서부터, 모던 포크(Stardust, Whale song), 80년대 뉴웨이브(R.P.G., 월광, Too young to die), 하우스(아가사 크리스티의 이중생활, 우리의 해피엔드) 등 앨범 안에 들어있는 다양한 스타일의 노래들을 힘 있고 블루지한 목소리를 통해 통일감 있게 잘 소화해냈다. 노래 이외에도 기타 연주, 송라이팅에도 재능을 보이는 그녀는 앞으로 ‘한국의 여성 John mayer’를 꿈꾸고 있다.
이 앨범의 전체적인 모티브는 볼프 슈나이더의 [위대한 패배자들]이나 박민규의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같은 작품에서 얻었다. ‘아무리 노력해도 변하지 않는’ 냉혹한 ‘하드보일드’의 도시 속에서, 좌절과 실패는 또 다른 시작을 위한 도약이며, 새로운 용기의 싹을 피워내는 밑거름이 될 수도 있음을, 그들은 앨범 안의 노래들 [우리의 해피엔드], [오빠가 돌아왔다]을 통해 때로는 강렬하게, 때로는 친한 친구나 선배처럼 다정하게 이야기한다. 음악적으로 그들은 다소 매니아적인 일렉트로니카와 일반 대중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대중음악의 접점을 찾아내기 위해 몰두했으며, 이 앨범은 바로 그 고민과 노력의 결과물이다. 너무 천박하지도, 그렇다고 너무 고급스러우려고 애쓰지도 않은 솔직하고 스트레이트한 W의 노래들은 그래서 단 한 번만 들어도 귓전에 오랜 여운이 남는다

W&Whale웨일, 배영준, 한재원, 김상훈

플럭서스뮤직

W(Where The story Ends)는 "마녀, 여행을 떠나다",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등으로 알려진 그룹 코나(Kona)의 리더 배영준과 당시 서포트 뮤지션이였던 한재원, 김상훈이 함께 뜻을 모아 1999년 결성한 밴드이다. 결성 후 W 는 2001년도에 1집 [안내섬광]을 발표하여 한국 일렉트로 씬의 서막을 연 음반으로 귀추를 받으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 2005년에는 2집 「Where the Story Ends」앨범을 발표하면서 한국에 일렉트로닉이라는 장르를 대중화 시킨 아티스트라는 평과 함께, 2006년 '한국대중음악상'과 2007년 '한국100대명반'에 선정되는 등, 꾸준히 우리나라의 음악씬을 리드하는 아티스트로 인정받은 밴드이다. 또한 이들의 음악성을 더욱 널리 알리게 된 계기는 W 의 음악세계에 감명받은 영상제작 프로덕션들의 많은 오퍼로,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 OST들에의 참여라고도 볼 수 있다. 2005년 기록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회현상을 일으킨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2006년 "불량가족"과 "미녀는 괴로워", 2007년에는 "케세라세라"의OST에 참여등이 그러하였으며 2008년에는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 MBC일일시트콤 '크크섬의 비밀'의 음악감독을 맡는 등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가장 대중적이면서도 음악성 높은 앨범들을 완성시켜왔다. 더욱이 2006년 오디션을 통하여 발탁되어져 W의 많은 악곡에 음악 보컬리스트로 참여를 하게된, 가장 주목받던 여성 보컬리스트 Whale 과의 만남은 이 둘에게 더욱더 새롭고 발전된 다양한 음악에의 도전으로 이어져 2008년에는 그룹 W&Whale 로서 새로운 출발에 첫발을 내딧게 되었다. 모든 장르의 음악을 힘 있고 블루지한 그녀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며 기타연주와 송라이팅까지도 재능을 겸비한 Whale과의 첫 앨범인 [HARDBOILED]는 2008년 하반기에 큰 화제가 되었으며, 타이틀곡 'R.P.G. Shine'은 'SK Broadband'의 CM으로 사용되며, 그야말로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게 되었다. [HARDBOILED]로 성공적인 데뷔를 하게 된 W&Whale 은 이듬해 2009년에도 가장 기대되는 유망주로 한몸에 주목 받으며, 같은 해 윤상, DJ 클래지콰이 등과 함께 재창조한 리믹스 앨범 「Random tasks」를 발매, "제6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음반상"과 "노래상"을 수상. 또다시 대중적인 인지도와 함께 그들의 새롭고 탁월한 음악성을 대중들에게 인정받게 된다. 그리고 2011년, 진화를 거듭하는 W&Whale 의 또다른 도전으로, 강렬한 변신을 거듭한 신보 EP [CIRCUSSSS]를 발매. " W&Whale 이 펼치는 지상최대의 쇼"라고 정의된 거침없는 이들의 음악도전에 모든 음악 팬들의 귀추가 집중되고 있다.

Artist Supporters 18

Supporter's Frien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