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7.99

  • Supported by

  • Wishlist 2

  • 비톨즈
  • artboy1
  • janghwan
  • ys930826
  • camilia00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4-10-01

Description

지금 이순간, 오직 김동률만이 할 수 있는 음악
김동률 새 앨범 [동행]

김동률의 새 앨범 [동행]은 지금 이 순간의 김동률만이 할 수 있는 음악이다. 이것은 한 뮤지션이 20년의 시간동안 변하고 발전한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치 않은 것이 이상적인 순간에 만난 결과물이기도 하다. 1994년 친구 서동욱과 전람회를 결성한지 20년. 그는 많은 앨범을 냈고, 유학을 떠나보기도 했고, 카니발과 베란다 프로젝트처럼 동료들과 또 다른 팀도 만들었다. [동행]의 수록곡 "내 마음은"처럼 '뜨겁지 않은 사람이 됐어'라고 말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세월. 그러나 "청춘"의 다음 가사는 '우린 아직 뜨거운 가슴이 뛰고 다를 게 없는데'다. 전람회의 첫 히트곡 "기억의 습작"을 처음 불렀던 그 때처럼, 그는 그 시절 격정적으로 표현하던 그 감정들을 지금도 간직하고 있다. 앨범 첫 곡 "고백"에서는 사랑을 고백하던 그 순간을 수줍은 목소리로 재현하고, '내 사람'에서는 날 설레게 했던 사랑이 지금도 '지친 하루에 숨이 턱 막혀올 때 한 사람은 내 옆에 있다는' 행복을 주고 있다고 노래한다.

존박과 함께 부른 "Advice"처럼, 김동률은 후배에게 사랑에 대해 조언하는 나이다. "청춘"에서 노래하듯 '우린 결국 이렇게 어른이 되었고 푸르던 그 때 그 시절 추억이 되었지'라고 인정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청춘"의 다음 구절은 '우린 아직 뜨거운 가슴이 뛰고 다를 게 없는데'다. 노래하는 사람은 여전히 청춘의 심장을 가졌는데, 세월이 먼저 가버렸다. 그래서 "그게 나야"의 한구절처럼 '그 시절을 아직 살아 가는 한 사람'이 됐다. 20년동안 음악을 해온 뮤지션의 기술적인 완성도가 그 때처럼 뜨거운 심장과 만났다. 노래들은 지나버린 과거의 안타까움을 갖고 있지만, 그것은 포기나 추억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에도 그 때의 감성을 지키겠다는, 현재에도 뜨겁게 사랑하겠다는 절절한 토로다. 이 복잡한 감정이, 20년동안 쌓인 김동률의 역량을 통해 선명하게 구체화 된다.

그래서 [동행]은 회고와 동시에 현재를 담았고, 견고하되 실험적이다. 물리적인 시간은 지나갔지만 그것을 부르는 김동률의 마음은 여전히 뜨겁고, 이 복잡한 감정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그의 이전작들보다 더욱 치밀하면서도 과감한 시도가 필요했다. [동행]은 1절의 '넌 울고 있었고... (중략) ... 함께 울어주기'의 멜로디를 반복하며 진행된다. 긴 호흡을 가진 멜로디의 반복에는 그만큼 섬세한 변주가 필요하고, 가사의 흐름에 따라 치밀하게 소리를 쌓아가는 편곡은 잔잔하게 시작한 곡을 거대한 마무리로 끌고 간다. "청춘"은 피아노, 기타, 베이스, 드럼, 코러스 정도의 구성으로 곡을 끌고 가면서도 스무살 시절을 그리워하는 친구들의 한탄부터 그 시절을 아직 놓지 않은 사람의 절절한 마음까지 이르는 감정의 폭을 모두 표현한다. 마치 강물이 바다로 흐르듯, [동행]에 수록된 노래의 멜로디는 유려한 호흡을 갖고 흐르고, 편곡은 그 흐름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연출한다. 그 속에서 김동률이 표현하고자 하는 자신의 마음은 마치 그림처럼 선명하게 펼쳐진다.

이것은 한국 대중 음악 산업에서 발라드가 다시 한 번 가져야할 가치이기도 하다. [동행]의 노랫말들은 하나의 시와 같다. 김동률은 유행어나 속어는 배제한 채 가사의 운율을 맞추고, 노래마다 시작부터 끝까지 명확한 흐름과 완결성을 가진 이야기를 썼다. "내 사람"은 사람을 만나고, 설레고, 사랑하고, 함께 하는 인생사를 압축해 담았고, "오늘"은 지나간 인연에 대한 감정을 독백의 형식으로 풀어 놓는다. 과거에도 그의 가사는 시였다. 하지만 그가 [동행]에 이르기까지 쌓인 음악적 역량은 시와 음악이 한 몸이 되어 흐르도록 만든다. 초반 30초가 지루하면 외면받는다는 시대에, 김동률은 멜로디에 대중의 귀를 억지로 끌려고 하지 않는다. 대신 어디 하나 허술하지 않은 작곡과 편곡으로 노랫말의 이야기를 정확하게 전달한다. 그만큼 멜로디는 길고, 소리는 어느 것 하나 빼 놓을 수 없을 만큼 섬세하다. 30초만 듣거나, 후렴구만 들을 수는 없다. 하지만 온전히 한 곡을 감상하면, 김동률이라는 한 사람의 마음을 온전히 들여다 볼 수 있을 것이다. 유행이나 대중의 호오 이전에 자신의 마음을 음악이 붙은 시로 표현하는 것. 그것이 발라드였다. 김동률은 20년동안 쌓은 역량과, 20년동안 간직한 마음을 통해 한 세계의 본질로 깊숙이 파고 들었다. 집중하고 들여다볼수록, 그 과정에서 얻은 성취는 거대하게 느껴질 것이다.

노래마다 표현하려는 마음이 있고, 그 노래들이 모여 한 사람의 현재를 설명한다. 한 장의 앨범을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일관된 흐름으로 만들고, 그것을 모두 감상하면 한 사람의 마음을 전달 받을 수 있다. 요즘에는 불편해 보이기만 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자세가 지금 김동률의 감정을, 오직 그만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표현했다. 뮤지션이 그 때가 아니면 절대로 만들 수 없는 음악이 있다. [동행]은 바로 그 순간의 마음과 에너지를 모두 담았다. 그리고, 감성과 기술적 완성이 이상적으로 만난 한 장르의 클래식으로 남을 것이다.

강명석 대중문화 평론가

Videos


Kim Dong Ryul

뮤직팜

수많은 아티스트와 밴드들이 웰메이드 음악을 들고 나오면서 상향평준화된 1990년대 초중반 가요 시장에 김동률도 한 몫 거들었다. 서동욱과 함께 한 듀오 전람회를 시작으로 패닉의 이적과 함께 한 카니발, 이후의 솔로 활동에서 많은 히트곡으로 대중들의 귀를 즐겁게 했고 자신 역시 많은 인기를 누렸다. 이상순과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베란다 프로젝트와 2011년의 솔로 음반 등으로 현재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음악을 좋아했다고 한다. 청소년기를 함께 보낸 클래식 음악과 피아노 연주도 음악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됐고 향후 뮤지션으로 진로를 결정하는 데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음악 활동은 대학 입학 후, 고교시절부터 인연을 쌓아온 서동욱과 결성한 전람회를 기점으로 한다. 1993년,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등용문으로 유명한 MBC 대학가요제의 17회 대회에 출전해 노래 '꿈 속에서'로 대상과 특별상을 동시에 거머쥐는 성공적인 특이사례를 남기며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이듬해인 1994년, 대영AV와 계약, 신해철과 작곡가 김형석이 프로듀싱한 첫 정규 음반 [Exhibition]을 발매한다. 당시 유행하던 퓨전 재즈 식의 세련된 사운드와 감미로운 멜로디, 내면을 곱씹는 가사를 잘 섞어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이 음반의 첫 트랙 '기억의 습작'이 히트를기록,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2012년에 개봉한 영화 ‘건축학 개론’에서도 등장해 크게 회자됐다. 이외에도 음반에는 브라스 파트를 멋지게 쓴 '향수'와 댄서블한 비트가 돋보이는 '너에 관한 나의 생각', 신해철과 함께 한 '세상의 문 앞에서'와 같은 곡들이 수록돼있다. 제대 후 돌아온 1996년에는 두 번째 정규음반 [Exhibition 2]를 내놓는다. 음반의 후반부에 수록된 '취중진담'이 히트를 치며 전람회는 두 음반 연속으로 큰 성과를 거뒀다. '기억의 습작'과 함께 김동률의 초창기 대표곡으로 꼽히는 '취중진담'뿐만 아니라 잔잔하게 흐르는 '이방인(異邦人)', 재즈 풍의 사운드가 특징인 'J’s Bar'에서, 풍성한 구성으로 음반의 시작을 알리는, 기타리스트 이병우가 참여한 연주곡 '고해소(告解所)에서'와 같은 곡들이 앨범을 빛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김동률은 전 트랙을 작곡, 대부분의 곡을 작사, 편곡하며 사운드메이커로서 기염을 토했다. 1997년 전람회는 해체한다. 서동욱이 학업으로 미래를 계획했기 때문. 전업 뮤지션으로 미래를 바라보는 김동률과는 다른 진로였다. 대학생 위치에 있던 이들과 어울리는 ‘졸업’이라는 단어를 마지막 음반의 제목으로 정했다. 앨범은 다섯 곡을 수록한 Ep 형식의 작품. 기타리스트 김세황이 참여, 웅장한 편곡을 자랑하는 '졸업'을 필두로, '첫사랑', '우리'등의 곡을 선보였고, 김동률과 서동욱의 추억을 어루만지는 1991년도 휘문고등학교 ‘한티가요제’ 수상곡 '다짐'과 1993년도 MBC 대학가요제 수상곡인 '꿈속에서'도 수록시켰다. 전람회 해체 직후 김동률은 KBS 라디오 프로그램 ‘김동률의 인기가요’의 DJ로 6개월간 활동했다. 같은 해, 패닉을 통해 독특한 음악을 구사했던 이적과 프로젝트 그룹 카니발을 결성, 앨범 [카니발]을 내놨다. 신나는 'Roller Coaster (In Carnival Land)와 잔잔한 '벗', 클래식의 요소가 보이는 '비누인형' 등 다양한 접근법을 보이며 의미 있는 결과물을 도출했다. 음반에는 김세황, 한상원, 이태윤, 김광민, 강수호 등 이름난 연주자들이 세션으로 참여했고 웅장한 사운드를 자랑하는 50인조 오케스트라가 트랙 곳곳에 가세하기도 했다. 2007년 인순이가 음반의 수록곡 '거위의 꿈'을 리메이크해 활동 당시보다 더 큰 주목을 받았다. 이외에도 '그땐 그랬지'가 스테디셀러로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누리고 있다. 이후서부터는 본격적으로 솔로 활동을 개시한다. 1998년의 정규 음반 [The Shadow Of Forgetfulness]가 그 시작. 전람회서부터 보여준 클래식한 색감을 사용한 발라드를 그대로 보여주면서도 전자음의 활용을 높인 실험적인 성향을 섞어내면서 앞으로의 행보에 방향을 설정했다. 이소은과 함께한 '기적'이 히트를 기록해 대중적인 성공을 거뒀고, 스트링을 적극 사용한 오프닝 트랙 '시작'과 '배려', 신디사이저를 적극 사용한 앰비언트 풍의 'Cosmos' 등을 통해 음악적 성과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시기에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1집 활동 이후 미국 김동률은 버클리 음대로 2년간 유학을 떠난다. 당시 획득한 경험은 2000년에 낸 두 번째 정규 음반 [희망(希望)]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R&B의 형식을 빌린 '2년만에'와 펑키한 '프로포즈', 경쾌한 '모험', 간편한 사운드로 접근한 양파와의 듀엣 '벽'이 그 증거들. 웅장한 클래식 풍으로 대부분의 이력을 쌓아온 지난 행보와는 다른 부분이다. 유학 시절의 고민은 음반 말미에 있는 '윤회', '염원', '님'과 같은 트랙들에서 더욱 잘 드러난다. 위 곡들은 국악에서 방법론을 차용한 작품들. 다양한 시도들이 엇갈려 앨범은 큰 성공을 거두진 못했으나 훌륭한 시도의 결과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버클리 음대 재학 막바지에 낸 2001년의 세 번째 정규 음반 [귀향(歸鄕)]은 아티스트의 높은 역량을 면밀히 증명하는 작품이었다. 1집까지 해온 클래식과 재즈를 바탕으로 두고, 2집에서의 실험성을 덧입히며 음악적으로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여기에 '사랑한다는 말',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가 크게 히트를 기록했고 '망각', '귀향' 등이 인기를 받으며 대중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뒀다. 훌륭한 연주력으로 전작을 빛낸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다시 참여했고 '우리가 쏜 화살은 어디로 갔을까'에서의 이적을 비롯해 윤상, bk!(김범수), 긱스의 이상민, 정재일 등의 뮤지션들 역시 음반에 힘을 보탰다. 유학길에서 돌아온 후, 2004년 초 네 번째 정규 음반 [토로 (吐露)]를 발매했다. '다시 떠나보내다', '사랑하지 않으니까요', '이제서야' 등 풍성한 사운드를 기반으로 김동률의 특유의 발라드 넘버들이 앨범에 수록됐다. 작품에서는 이소은과 함께 부른 발랄한 '욕심쟁이'가 히트했다. 이외에도 원티드의 김재석과 하림, 나원주, 김정원, 정재일, 샘 리(Sam Lee) 등을 음반 곳곳에 불러들여 음반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 시기의 활동을 바탕으로 같은 해에 콘서트 ‘초대’를 열기도 했다. 2005년 초에 발매한 [2004 The Second Concert : 招待] 음반은 당시의 공연 실황을 담은 라이브 음반. 2장의 CD로 구성돼있다. 이후 각종 TV 프로그램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친숙한 이미지를 획득했다. 2008년에는 다섯 번째 정규 음반 [Monologue]를 내놨다. 음반의 포문을 여는 '출발'과 '오래된 노래', 'Jump' 등을 통해 간편한 사운드를 연출하며 대중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갔다. 경쾌하게 소리를 펼치는 '출발'과 클래지콰이 프로젝트의 싱어 알렉스가 참여한 '아이처럼', 음반 말미에서 풍성함을 드러내는 '다시 시작해보자'가 당시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듬해 5월에는 5집 활동 시절의 공연 내용으로 구성한 라이브 음반 [2008 Concert Monologue]를 선보였다. 더불어 카니발의 공연을 열어 이적과 함께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2년 뒤인 2010년, 롤러코스터의 기타리스트 이상순과 함께 그룹 베란다 프로젝트(Verandah Project)를 만들어 음반 [Day Off]를 발매했다. 인디 신의 활성과 함께 찾아온 어쿠스틱 붐에 정확히 맞춘 작품. 타이틀 트랙 '단꿈'과 음반의 첫머리에 위치한 'Bike Riding'이 라디오와 인터넷 등의 매체에서 적잖은 주목을 받았다. 2011년 겨울에는 크리스마스에 맞춘 여섯 번째 정규 음반 [KimdongYULE]을 발매했다. 음반의 타이틀 곡인 'Replay'와 박새별이 피쳐링한 '새로운 시작', 유희열, 이상순, 정재형, 윤상, 나윤권, 스윗소로우 등 15명의 절친한 동료들이 목소리로 가세한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는 법'과 같은 곡들이 이 음반의 대표곡들이다. 2014년 10월엔 정규작 [동행]을 발표했으며, 첫 싱글 '그게 나야'로 멜론 주간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Artist Supporters 214

Supporter's Friends 2,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