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e MP3 Download

$5.99

  • Supported by

  • Wishlist 0

  • camilia00
  • kobayas00

Connected with

Tracks

  • Release Date 2019-12-02

Description

잠비나이 거문고 연주자 심은용의 첫 솔로 앨범 '잔영(殘影)' 발매
심은용의 새로운 음악적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음반

자신의 온전한 감정과 마주하며 이뤄낸 거문고 음악을 선보이는
잠비나이 거문고 연주자 심은용의 첫 솔로 앨범 '잔영(殘影)' 발매

밴드 잠비나이에서 파워풀한 거문고 연주를 해 온 심은용이 오는 12월 첫 솔로 앨범 '잔영(殘影)'을 공개한다. 잠비나이 뿐 아니라 연극과 무용 등의 영역에서도 다채로운 음악 활동을 해 온 심은용이 자신의 온전한 감정과 마주하며 이뤄낸 거문고 음악을 선보인다.

총 7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음반은 솔로 활동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 거문고 연주자 심은용과 재독(在獨) 회화 작가 김현수가 ‘음악에서 영감을 받은 미술 / 미술에서 영감을 받은 음악’, ‘보이는 음악 / 들리는 그림’이란 주제를 갖고 2년 동안 다양하고 자유로운 소통방식을 통해 함께 창조한 음악과 그림의 결과물이다.

타이틀곡인 ‘어느 잔혹한 동화’는 인권, 그중에서도 성폭력 피해자들의 시각을 다루고 있다. 피해자임에도 아픔을 위로받기보다는 침묵을 강요받아야 했던 우리 사회의 일그러진 분위기 속에서 자신, 가족, 혹은 친구일지도 모르는 피해자들의 고통과 감정을 공감하기를 바라는 목적으로 상호 교감하는 방식을 통해 완성된 음악이다. 또한 작가와 즉흥 작업을 통해 만든 ‘motion’은 곡 중간에 작가가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 소리를 삽입해 음악 안에 그림이 자유롭게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곡으로,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등장해 공간감을 더해준다. 거문고, 피리, 베이스, 기타, 전자 드럼 편성의 ‘검은 고요속에도’는 앨범에서 유일한 밴드 편성의 음악으로, 삶에 속하는 죽음과 이별을 주제로 만든 곡이다. 그 외에 거문고와 색소폰의 즉흥적인 연주와 일렉트로닉 사운드의 조화가 돋보이는 ‘독소’, 루프 스테이션으로 창조한 틀 안에서 레이어 되는 거문고 소리가 몽환적인 느낌을 주는 ‘불면(不眠)’까지 심은용의 새로운 음악적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서로 다른 시선을 하나의 감정으로 묶어 각자의 작법과 표현언어로 만들어 낸 작업 방식을 오롯이 보여줄 수 있도록 김현수의 작품들이 앨범의 아트워크로 제공되어 음악과 그림들을 함께 감상할 수 있게 기획되었다. 하나의 주제가 회화와 음악으로 각각 어떻게 표현되었는지, ‘회화를 감상하며 듣는 음악, 음악을 들으며 감상하는 회화’라는 작가들의 의도를 따라 본 작을 감상하는 것은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이들은 합동 전시/연주회 등 다방면의 공연/전시 프로젝트 또한 진행하며 본 작업을 계속하여 확장할 예정이다.

심은용

Eunyong Sim

Artist Supporters 2

Supporter's Friend 0